제 외외종조부님의 소개로 외외종조부님의 친구분의 아들(38)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약속장소를 잡는 것부터 삐걱거렸어요.

일단 제가 받은 건 지금 전화통화 가능하냐는 문자메세지였는데,

전 그 문자메세지를 다음날 확인하곤 통화 가능한 시간을 답문제세지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전화는 오지 않았고, 그 이후로도 오지 않았는데,

이틀 지나자 외외종조부님이 그 남자가 전화를 했는데, 제가 안받았데요.

전화를 받지 않길래 문자를 보냈다는게 위의 그 문자입니다.


전 순정 아이폰이라 전화 온 내역을 개별적으로 지우지도 못합니다.

전화가 오지않았다고 말씀드렸더니


"그래? 그럼 내가 그 애에게 다시 연락해보라고 하마."라며 통화는 종료되었는데,


다음날 다시 외외종조부님께 전화가 왔어요.

그 남자가 전화했는데, 제가 받지 않았다하시며 제가 사과하며 그 남자에게 전화를 하라 말씀하셨어요.

전 그 남자에게서 수신된 내역이 없다고 말했지만, 믿지 않으셨습니다.


그러곤 바로 어머니께 전화가 와 왜 그런지 듣게 되었는데,

오지도 않은 전화로 그 남자의 부모님(외외종조부님의 친구분)께서 외외종조부님께 화를 냈다구요.

어머니도 저에게 정중히 사과하며 전화하라는데, 제가 잘못한 일도 없는데, 왜 사과를 해야하냐고 언성을 높이게 됐어요.


이틀 지나 이미 전화번호를 입력해놓은 상태라 누군지 바로 알 수 있었는데, 그 남자가 저에게 전화를 하더군요.

저에게 자기가 전화 했는데, 제가 안받았다구요. 자길 피하냐고 이야길 하는데,

제가 "제 폰이 아이폰이라 개별적으로 통화 송수신 내역을 지울 수 없어요. 그런데 전화 온게 없습니다."라고 하니

바로 꼬리내리며 약속 날짜를 잡더라구요.


친척할아버지의 소개에 부모님께서 억지로 만나보라며 등떠밀어서 일단 만나기로 한게 내일이에요.


사실 친척할아버지와 부모님만 아니면 전 친척할아버지께 사과하지도 않는 이 남자분을 만나기도 싫어요.

부모님껜 웬만하면 절대 좋은 일 없을거다라고 말을 해뒀는데, 여자나이 30넘으면 똥이다. 라는 생각을 가지신

부모님께선 딸나이 32인데, 너무 저자세세요. 이런 부모님의 태도도 화가 나고, 현재 속까지 쓰려요.


제가 수신불가 지역도 아니고 다른 사람의 전화가 잘만 왔던 그 시간에 물론 남자분께서 전화를 했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외외종조부님께 그 남자의 부모님이 자세히 알아보지도 않고 화부터 냈다는 부분에서

이미 약속잡는 과정에서 파토난 거라 생각하는데, 왜 만나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5
28308 [물고온영상] 뜨거운 린지 로한 [4] EEH86 2011.06.22 2012
28307 자기전에 이런거 보면서 웃고있어요. [1] 은빛비 2011.06.22 1204
» [바낭] 선으로 만날 생각에 속이 쓰려요. [9] 물고기결정 2011.06.22 3689
28305 [듀나인] 바비리스 써보신 분 계세요? [4] 달고나 2011.06.22 1317
28304 오늘 강심장은 대단하네요 [2] mii 2011.06.22 3440
28303 엄마가 컴퓨터를 해체해서 먼지를 털어보자는데 그래도 될까요? [7] dlraud 2011.06.22 2047
28302 방금 잡지에서 본 개드립. [18] 11683 2011.06.21 4534
28301 인터넷에서 카드결제 하다가 순간 열이 팍! chobo 2011.06.21 1714
28300 썰렁개그 한 컷. [7] nishi 2011.06.21 1974
28299 배기성(CAN)-여러분 [2] 제주감귤 2011.06.21 1309
28298 [듀나in] 익스플로러 오류 ㅜ 도와주세요 [1] 백미 2011.06.21 916
28297 [19금] 정사신 예쁜 영화 추천부탁드려요.. [34] 닉네임고민중 2011.06.21 52533
28296 여름이라 그런지 아님 몸이 안좋은건지.. [2] zaru 2011.06.21 1212
28295 [듀나인] 컴퓨터가 저절로 재부팅 합니다. [14] catgotmy 2011.06.21 1872
28294 stardust님 죄송하여요..... [7] jungle 2011.06.21 3882
28293 [DjunaiN] 애플케어 필요한가요? [1] Weisserose 2011.06.21 2274
28292 오늘 켠김에 왕까지 기대됩니다. [3] 달빛처럼 2011.06.21 1731
28291 [느슨한 독서모임] 열세번째 이야기 [31] 레옴 2011.06.21 1982
28290 [듀나인] 동남아 패키지 여행에서의 봉사료? [6] flower 2011.06.21 2033
28289 여러 가지... [9] DJUNA 2011.06.21 26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