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릇처럼 케이블 티비를 틀다가 우연히 보게 된 화산고스러운 CG때문에 별생각없이 듬성듬성 봤는데..참 멋진 마무리에 가슴이 찡하네요..모두다 대의를 주장하며 나오는데 그런 건 이미 충분히 들었다..이제 더이상 전쟁은 없을 거다라고 맹세해라.모두 다 행복해질거라 맹세해라...마지막에 고에몬이 대군을 이끌고 정적과 전쟁중이던 이에야스에게 단기필마로 달려와서 죽음을 무릅쓰고 던지는 일갈..새로운 대통령이 나온다면 면전에 던지고 싶은 말이네요..

 

너무 CG로 떡칠했지만..그 속에서는 나름 캐릭터의 성장도 있었고..이런 메시지도 있더군요..씨지투성이 영화가 싫으신 분 외에는 강추..

최홍만이 악역으로 나오는 것도 재밌어요..

 

그나저나 히로스에 료코가 결혼과 이혼 이후 복귀를 잘 했나요?너무나 청아한 그녀를 여기서 다시 보게 되서 좋았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5
28328 여러분은 고양이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2121
28327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스포X, ) [3] GREY 2011.06.22 1835
28326 현대 기아차 스티어링 휠이 이상해요... [3] 도야지 2011.06.22 1809
28325 소피의 라부움 [6] 가끔영화 2011.06.22 1337
28324 신과 지옥을 연결하는 극한구성, 국내엔 1920년대 창조誌 처음소개. 선지적 문학사상 무진장의 광맥 무비스타 2011.06.22 1356
28323 디즈니 픽사신작 카2 반응 [7] mii 2011.06.22 2374
28322 [여행] 이탈리아 여행 일정 문의... [1] Redwall 2011.06.22 1301
28321 [바낭] 애플... 이런 농약같은 장사치들을 봤나.. [12] 가라 2011.06.22 3809
28320 그건 거기다 놓는게 아니야!!! (일종의 정신병일까요?)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3052
28319 [bap] JAZZ NIGHT IN THE MUSEUM [1] bap 2011.06.22 981
28318 어제 마리오 바바의 〈죽여, 아이야... 죽여!〉 봤습니다. [9] oldies 2011.06.22 1860
28317 빼빼로의 트랜스포머 [11] 자두맛사탕 2011.06.22 2162
28316 데이빗 크로넨버그 신작 〈위험한 요법〉 예고편 [8] oldies 2011.06.22 1721
28315 한국에서도 이런 랩퍼가 탄생 하는군요... [4] 달빛처럼 2011.06.22 2413
28314 치즈인더트랩 vs 오늘의 낭만부. 당신의 대학 생활은 어떠십니까? [9] 산체 2011.06.22 4620
28313 쉬는날 기분.. [7] 충남공주 2011.06.22 2362
28312 업무에 익숙해지는 기간은 어느 정도로 봐야 할까요? [3] Serena 2011.06.22 1609
28311 탈모에는 댕기머리~ [4] art 2011.06.22 2824
» 폭렬닌자 고에몬을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6.22 1184
28309 오늘이 하지 였군요 [4] 가끔영화 2011.06.22 13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