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요.


혼자사는데요.


가끔 엄마나 누나가 올때가 있어요.


그럴때면, 오늘은 내가 설거지 해줄게. 하면서 해주거나.


혹은 저 밖에 나간사이에 엄마가 와서 집 청소 해놓으실때도 있고요.





근데... 그러고 나면... 항상 제가 원하던 위치가 바뀌어 있어서 살짝 짜증나요.


우선 설거지.


저는 그릇을 올려놓는 찬장이 저만의 규칙으로 배열되어야 하거든요.


이건 제가 오랫동안 살면서 발견한 최적의 공간활용이거든요.


근데 그거 어그러지니깐 별로더군요.




그리고 옷장.


저는 s/s, f/w, 속옷,양말로 나눠서 옷을 놔두고...


그걸 다시 상의,하의


그중에서도 색별로 구분하거든요.


하얀색부터 점점 진하게 가죠.


근데 그런 순서가 없이 뒤죽박죽으로 옷을 개서 넣어놓으시면 다시 꺼내서 정리해야돼요.




냉장고.


전 반찬통도 저 특유의 최적화 저장이 있는데,


이것 역시도 다 어질러 놓으면...




욕실.


샴푸,린스, 세안제, 바디워시, 면도젤 등도 배열 위치와 순서가 있습니다...


근데 그게 어그러지면...(이쯤되면 무서우신가요?ㅎㅎㅎ)






전 무도에서 노홍철 집 찾아가서 냉장고 정리된거 보고...


'바로 저거야!'라고 했었죠. 그 규칙적인 배열. 홍철이 마음에 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신규 가입 인증 및 암호 변경 확인 이메일 발송 불능 [6] 엔시블 2022.08.15 36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4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552
28332 혹시 안짱다리에 대해 잘 아시는분? (소아 안짱다리) [3] 트리우즈 2011.06.22 2289
28331 <파괴된 사나이> 재출간되었네요. [6] cshyun 2011.06.22 1548
28330 옥션에서 친구한테 500 포인트 준다네요. [3] 뚜루뚜르 2011.06.22 959
28329 나가수 뒤늦은 잡담. 타고난 감성이란 ^^;; [8] 꼼데가르송 2011.06.22 2842
28328 여러분은 고양이에 대해 얼마나 아시나요? [1]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2123
28327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스포X, ) [3] GREY 2011.06.22 1837
28326 현대 기아차 스티어링 휠이 이상해요... [3] 도야지 2011.06.22 1812
28325 소피의 라부움 [6] 가끔영화 2011.06.22 1340
28324 신과 지옥을 연결하는 극한구성, 국내엔 1920년대 창조誌 처음소개. 선지적 문학사상 무진장의 광맥 무비스타 2011.06.22 1360
28323 디즈니 픽사신작 카2 반응 [7] mii 2011.06.22 2377
28322 [여행] 이탈리아 여행 일정 문의... [1] Redwall 2011.06.22 1304
28321 [바낭] 애플... 이런 농약같은 장사치들을 봤나.. [12] 가라 2011.06.22 3812
» 그건 거기다 놓는게 아니야!!! (일종의 정신병일까요?) [9]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2 3055
28319 [bap] JAZZ NIGHT IN THE MUSEUM [1] bap 2011.06.22 985
28318 어제 마리오 바바의 〈죽여, 아이야... 죽여!〉 봤습니다. [9] oldies 2011.06.22 1864
28317 빼빼로의 트랜스포머 [11] 자두맛사탕 2011.06.22 2165
28316 데이빗 크로넨버그 신작 〈위험한 요법〉 예고편 [8] oldies 2011.06.22 1726
28315 한국에서도 이런 랩퍼가 탄생 하는군요... [4] 달빛처럼 2011.06.22 2416
28314 치즈인더트랩 vs 오늘의 낭만부. 당신의 대학 생활은 어떠십니까? [9] 산체 2011.06.22 4625
28313 쉬는날 기분.. [7] 충남공주 2011.06.22 23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