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이 책은 제인생의 최고의 책인듯 싶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닭살돋게 만드는 책은 이책이 처음인것 같습니다.

이런 책을 왜 지금까지 읽지않고 모르고있었는지 한없이 제가 바보스러울 따름입니다.

 

오늘은 이 책의 주인공은 과연 누구인가? 에 대해서 불현듯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정신나간 아버지? 방탕자 장남 드미트리? 형이상학적 이론가 둘째 이반? 인간구원의 표상 알렉세이?

이 책의 제목처럼 형제들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이 3형제(4형제)가 이야기 힘의 균형을 끝까지 이어가는 부분입니다.

도끼선생은 이점을 제목을 목숨처럼 끝까지 지켜나갑니다. 어느 한쪽에도 쏠림없는 캐릭터의 성격부여와 존재이유를 정신분석적인 이론으로

강력하게 밀고 나가는데(심지어 추리테크닉까지 써가면서...) 많은 책을 읽지 않았지만 이런 작가를 지금까지 본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대문호라는 별칭이 붙었겠지만...

3권의 판본을 읽기를 달리고 있지만 앞으로도 제대로된 번역판이라면 계속 구입해서 죽을때까지 읽고 싶은 책이기도 합니다.

 

아래는 일본사이트에서 가져온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인물관계도입니다.(pdf 를 이미지로 변환했습니다.)

번역을 할려다가 시간이 좀 필요할것 같아 우선 일본판으로 올립니다.
일본어 하시는분들은 가따가나가 대체로 로마자 표현할때임을 다 아실겁니다.

가따가나만 아시면 알수있는 이름들입니다. 그래도 번역은 나중에라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일본도 이 책의 위대함은 다아는봐~ 번역부분을 엄청 중요하게 여기더군요. ~~

대체로 인물관계도에 집착하는 이유는 거대한 이야기라도 인간의 이야기이고 이 관계도만 보면 파란만장한 이야기들이 생각이 나기 때문입니다.

소설을 잘읽으신분이시라면 잘구성된 이런 인물관계도 한장만 가지고도 카라마조프~ 에피소드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감을 느낄수 있을겁니다.

0002

00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6
28529 김태희가 모자 벗으면 [6] 가끔영화 2011.06.26 4764
28528 픽사의 [브레이브] 관련 이미지들을 한 번 보아보죠? [11] DJUNA 2011.06.25 3465
28527 요즘 읽는 만화책 잡담(오타쿠의 따님, 해황기, 치한남)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5 2384
28526 6월 25일 탑밴드 [6] GREY 2011.06.25 2544
28525 <슈퍼 에이트>의 배경음악이 <괴물>배경음악의 주제를 갖다 쓴 거 같아요. [5] 염맨 2011.06.25 2844
28524 요즘 웹툰들 잡담 메피스토 2011.06.25 2011
28523 뉴욕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 되었습니다. [7] OPENSTUDIO 2011.06.25 3214
28522 톱밴드를 보고 있어요. [3] 새옹지마 2011.06.25 1697
28521 음주 잡담 [7]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5 1638
28520 참이슬 볼펜, 펩시 볼펜 [3] 라곱순 2011.06.25 3144
28519 왜 미그-21 플라스틱 모델을 찾기가 힘든 걸까요. [5] DJUNA 2011.06.25 1532
28518 글에 설명된 요리명이 뭔가요? [2] 가리수 2011.06.25 1380
»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가계도와 인물관계도 [1] 무비스타 2011.06.25 4109
28516 뻘뻘갯뻘글 [4] 사람 2011.06.25 1067
28515 박용하 작전을 한번 더 보려고요 [4] 가끔영화 2011.06.25 2739
28514 일본 만화책, 아마존 주문과 국내 쇼핑몰과 가격차이 무비스타 2011.06.25 2169
28513 여러 가지... [9] DJUNA 2011.06.25 3570
28512 이런적 있었나요 [3] 가끔영화 2011.06.25 1168
28511 결혼식에서의 '처제쇼' [14] 자본주의의돼지 2011.06.25 6241
28510 제버릇 개못주는 [1] 가끔영화 2011.06.25 16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