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일주일 된 것 같은데, 신문을 보다가 요즘 며느리가 시댁에 들어가서 사는 시집살이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반면, 사위가 처가에 들어가 사는 처가살이는 많이 늘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뭐만 있어도 처가살이는 안한다는 옛 말을 생각해보면 정말 격세지감을 느끼게 하는 대목이죠. 주변에서도 처가에서 같이 산다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분들이 많고, 그에 대한 반응도 "오죽 못났으면 처가에 빌붙냐"는 냉소적인 반응은 찾기 어렵습니다. "밥 잘 먹고 다니겠네?" "오~ 좋겠는데~" 가 오히려 주류죠.

 

근데 뭐 다 떠나서, 시집살이가 주는 것과 별개로 처가살이가 느는 이유는 일단 처가가 편하기 때문입니다. "시댁" 하면 그 이미지가 잔소리, 상전들, 눈치보임 등등인데 반해 "처가"에서는 사위를 쉽게 아랫사람 취급하진 않지요. 그러니 여권이 신장됨에 따라 여성들이 시집살이를 하느니 시집 안간다는 의지로 결사항전해 시집살이가 급격히 줄어드는 반면, 예전부터 싫으면 싫다고 할 수 있었던 사위들은 별 거리낌없이 처가로 들어가고 있는 겁니다.

 

전 사실 이 시점에서 시댁의 선택이 무엇이 될지가 매우 흥미진진합니다. 지금 이 시대는 "전통" "양반문화" 를 내세워 배울만큼 배운 며느리에게 무조건 옛날식으로 살라고 말하기는 매우 어려운 시대입니다. 지금같은 포지션을 유지한다면 시댁은 아마 며느리를 잃는 데에 그치지 않고 아들까지 멀어지게 만들 가능성이 큽니다. 이렇게 말하면 좀 속물스럽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예전처럼 가부장적인 시댁의 포스를 뽐낼 수 있다면 아마 그 집안은 대단한 부잣집일겁니다. ㅡㅡ

 

과연 시댁 사람들은 더 늦기전에 며느리를 (우리 가문 사람이 아닌) 아들과 결혼한 여자로, 아들을 (더 이상 내가 0순위가 아닌) 며느리와 결혼한 남자로, 아들과 며느리의 가정은 (우리집의 산하가정이 아니라) 내 가정과 동등한 가정으로 받아들이고 대우할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을까요? 대단한 반전 카드가 있지 않는 한, 그렇게 하지 않으면 지금과 같은 시스템을 힘겹게 유지하다 아예 더 멀리멀리 멀어지는 걸 구경이나 하게될 공산이 큰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6
» 처가살이가 늘고 있다는 기사를 보고, 시댁의 선택은 무엇이 될까 [13] DH 2011.08.01 3325
30880 [나가수] 역시 자우림, 이름값을 한 박정현과 장혜진, 왠지 아쉬운 그 들 그리고 [3] soboo 2011.08.01 2470
30879 집 근처에 괜찮은 커피숍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7] 츠키아카리 2011.08.01 1633
30878 넥센 트레이드 잔혹사 [5] chobo 2011.08.01 1662
30877 SBS, 김리벌님, 커밍업 [6] 겨자 2011.08.01 1853
30876 극장 독과점과 스크린 쏠림 (1/2) [3] 김리벌 2011.08.01 1634
30875 <듀나인> 양재동 근처 저렴하고 잘하는 치과 있나요? 꽃시장에 가까우면 더 좋습니다. [4] 2010 2011.08.01 1457
30874 <통증> 강풀 만화가 원작. 곽경택 감독이 연출? 우선은 기대.. [4] 무비조이 2011.08.01 1740
30873 즐겨듣는 OST 있으신가요 [21] management 2011.08.01 2055
30872 자우림 멋지군요(나가수 무편집본 이야기) [6] 라면포퐈 2011.08.01 3293
30871 이씨로서는 이런 황당한 경우 [9] 가끔영화 2011.08.01 2351
30870 트롤이 된 사회지도층의 오지랖 [30] 사회지도층 2011.08.01 4112
30869 주말 예능 코너별 시청률 순위 [5] JCompass 2011.08.01 2586
30868 글로 색을 표현할 때 외래어 표현을 쓰면 오글거려요. [25] Hello, Starling? 2011.08.01 3085
30867 [판매] 우라사와 나오키의 <몬스터: 특별판>, <플루토> 전편 판매합니다. [1] 시간초과 2011.08.01 1100
30866 먹고살기야 다들 힘든 시대지만 [6] 빠삐용 2011.08.01 3030
30865 [듀9] 홍대입구 청기와주유소 4거리 근처 조용한 커피집 없을까요? [3] andrew 2011.08.01 1990
30864 <트랜스포머 3>가 한국에서 돈 많이 벌긴 번 모양입니다^^ [10] 무비조이 2011.08.01 2226
30863 [씨네바캉스] 마이클 만 감독 <히트> 경악을 금치 못 했습니다 [10] kiwiphobic 2011.08.01 3021
30862 [bap] 2011 마로니에여름축제 야외공연을 무료로 즐기세요~ [1] bap 2011.08.01 8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