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장기간의 짐승같은 식생활과 게으른 몸 관리로 인해 인생 역대 체중을 구가하던 중.

체력도 바닥에 옷도 안 맞고 스스로가 봐도 민망한 동글동글 얼굴 상태에 안 되겠다 싶어 방학을 맞아 다이어트를 결심하였습니다.

어차피 스스로 의지 박약이라는 걸 잘 알고 있으니 큰 기대(?) 없이 무난하게 대충대충 하는 걸로 계획을 짰죠. 

일단 끼니 거르지 말고 아침도 다 챙겨 먹자. 밥이야 원래도 잡곡으로 해 먹었으니 그대로 하고. 끼니마다 빼놓지 않고 야채, 채소 섭취하고 단백질 거리는 닭가슴살과 조기, 도미 등등으로 하자. 간식은 하루에 토마토 두 세개와 삶은 계란 한 두개 정도. 콜라, (믹스) 커피 끊거나 줄이고 하루 세 끼 챙겨 먹고 야식 먹지 말고. 덧붙여서 하루에 한 시간 정도만 근력 운동이나 좀... 그리고 괜히 스트레스 받지 말고 일주일에 한 두 끼 정도는 고기도 구워 먹고 치킨이나 피자도 먹어주자는 그야말로 게으른 계획;


하지만 그간 워낙 아무 운동도 안 하고 살았던 데다가 식생활도 [끼니 거르고 치킨/피자/족발/구운 고기 등으로 폭식]을 반복해온 터라 이 정도만 해도 살이 빠질 것 같았습니다. 그냥 평범한 일반인의 식생활과 (운동 등을 통한) 칼로리 소비만 따라가도 말이죠. 그래서 그렇게 3주하고 3일 흐른 현재 결과는...


그래도 3kg 남짓 빠졌네요. -ㅅ-)v

워낙 절대적인 체중이 대단한-_-지라 비주얼상으론 티도 안 나긴 합니다만.


아직 '희망' 체중까지는 7kg 정도를 더 빼야 하고. 다이어트란 것이 원래 초기에 집중적으로 팍팍 빠지고 점점 더 힘들어진다는 건 알고 있지만.

어쨌거나 주당 1kg 정도 줄고 있는 것이니 이 정도면 만족합니다.

이제 내일부터 출근이라 식사 조절이나 운동할 시간 내는 게 어려워질테니 앞으로는 더더욱 기대 안 하구요. (남의 일처럼 얘기를;)

연말까지 목표 근처까지만 가면 성공이라고 생각하려구요.


근데 요즘 토마토 너무 비싸요. 흑흑흑;



2.

어제 catgotmy님의 레인보우 글과 영상을 보다 발견한 영상.




일본의 아이돌 덕후들이 한국의 캠 영상을 레인보우 멤버 얼굴과 이름 학습용으로 편집해서 만든 것 같은데.

화면 정지 시키는 타이밍도 오묘하고 멈춘 후의 어색하기 그지 없는 효과도... 좀 웃깁니다. 하하하;;

어쨌거나 아이돌 열성 팬이란 참 성실한 사람들이에요. 그냥 사진 가져다 이름 붙여놔도 될 것 같은데 굳이 이런 영상까지.


기왕 일본 가는 거 카라의 뒤를 이어 인생 역전 한 번 해도 재밌는 전개가 될 것 같긴 한데. 워낙 한국에서 나오면 나올 때마다 어딘가 '난국'의 느낌이었던 그룹이라 과연 어찌될지;



3.

위기의 아이돌 재활 전문(?) 작곡가 그룹 스윗튠에서 이번엔 나인 뮤지스에 손을 댔습니다.

카라, 인피닛, 레인보우 정도가 이 분들의 곡 세례로 덕을 본 그룹 들인데... 물론 재활 전문 어쩌고는 농담이지만 꽤 도움이 되었던 건 사실이죠.


그래서 이런 곡인데 말입니다.



스윗튠 특유의 사운드도 여전하고 곡도 괜찮은데... 별로 성공할 것 같진 않네요.

그냥 노래만 듣는 게 뮤직비디오를 보는 것보다 훨씬 낫다는 느낌입니다. 그게 나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이 분들 아이돌이잖아요. -_-;;

그리고 워낙 관심 없던 분들이라 몰랐는데 이 팀도 딱히 내세울만한 리드 보컬이 없네요. 그게 한 명이라도 있는 것과 없는 것은 천지 차이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한 카라가 있긴 하지만 카라의 경우와 비교하기엔 비주얼이...;



4.

오늘이 방학 마지막 날입니다.

으헝헝헝헝ㅎ으엏이허ㅣㄴ오녖ㄷㄱㄴㅇㅇ;;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7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743
32525 무상급식투표 준비하던 공무원이 과로사했다네요 [7] 꽃개구리 2011.08.19 2787
32524 일본에 또 강진이 일어났나봐요 [1] monsterRachel 2011.08.19 1604
32523 탈놈탈!!!! 탈놈탈!!!! [4] 꼼데 2011.08.19 1337
32522 요즘 플래시게임 하나요? [2] 아.도.나이 2011.08.19 782
32521 프로야구 잔여경기 일정 [8] 제주감귤 2011.08.19 1412
32520 멋진 안경테 파는곳 아시는분? [3] 트리우즈 2011.08.19 1607
32519 신발사이즈 잡담 - 전 종이에 그린 자기 발 크기가 신발 사이즈 인줄 알았어요...;; [13] 라곱순 2011.08.19 2689
32518 레인보우 - A(일본어 버전) MV [5] 탐스파인 2011.08.19 1426
32517 우리는 왜 영화에 매료되는걸까요? [7] 사람 2011.08.19 1132
32516 [듀나인] 소포클레스 국역본 [10] 김리벌 2011.08.19 969
32515 착하지만 싫은 친구 [6] dl 2011.08.19 3144
32514 스크 김감독의 사퇴에 대한 여론은 [26] 가끔영화 2011.08.19 2059
32513 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 [2] 자본주의의돼지 2011.08.19 1052
» [바낭] 대충대충 다이어트 3주차 / 아주 약간만 웃기는 레인보우 영상 하나 / 스윗튠 신곡(?) 뮤직비디오 [6] 로이배티 2011.08.19 1298
32511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낱권 저렴하게 판매하네요. [2] bap 2011.08.19 1831
32510 20살때 느꼈던 컬쳐쇼크 [14] 잠시만요:p 2011.08.19 3783
32509 여러분 '퍼스트드림'이란 곳이 뭔가요? [6] 아.도.나이 2011.08.19 1882
32508 오스틴파워의 한인배우 성폭행-살인혐의로 기소 [8] 메피스토 2011.08.19 2725
32507 [기사.. 라고 할수있나?]<칼럼>안철수, 삼성 LG 비난할 자격 있나 [16] windlike 2011.08.19 2381
32506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4] 도야지 2011.08.19 17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