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는 단순히 물리적인 나이만 먹으면 된다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 후에는 자신의 결정에 따른 책임 정도는 질 줄 아는 사람, 자기 밥벌이정도는 스스로 할 수 있는 사람 등등.

 

여러가지면에서 스스로를 돌볼 수 있는 사람.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즉, 개인적인 차원에서만 생각했는데요.

 

 

 

 

이 개인적인 요건들을 충족한다고 해도 한가지의 장애물이 더 있는거 같아요.

 

바로 '부모님 비롯 주변인의 인정'

 

물론 이것은 개인적인 차원의 요건들을 충족하면 자연스럽게 인정이 될 수도 있는데요.

 

 

 

 

의외로 제 주변이나 듀게에 올라온 몇몇 부모님 트러블 글을 보면,

 

다 큰 성인들을 애 취급하고, 돌봐줘야 되는 대상.

 

앞장서서 길(결혼,취업 기타 등등)을 가르쳐줘야 되는 대상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거 같더라고요.

 

물론 그 분들중에는 부모님 기준으로는 아직 개인적인 요건들이 충족인 안됐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부모님도 있겠지만,

 

이미 개인적인 요건을 충족하신 분이더라도 부모님이 부모님으로서의 최후의 단계. '아이 놔주기(집착버리기)'를 못하는 부모님이 많은거 같아요.

 

 

 

 

 

제 주변에 나이 서른 넘었는데도 아직 통금이 있는 사람도 있어요.

 

솔직히 이쯤되면 외박을 하건 뭘하건 좀 놓아줘야 되지 않나 싶네요.

 

설사 그 외박이 회사일 때문이건, 누군가와의 원나잇 때문이건간에요.

 

그 결과는 스스로 책임지게끔요. (하필 그 원나잇 때문에 원치 않은 임신을 했다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진다고 해도요.)

 

즉, 어떤일이 벌어질까봐 미리 막기보다는 내비두고 그 결과도 스스로 책임지도록 두라는 거죠.

 

 

 

 

 

결론은 자식도 성장해야하지만, 부모도 한단계 성장해야 어른이 되는거 같아요.

 

나만 성장해선 어른이 되지 못하는거 같아요.

 

 

 

 

 

 

 

 

"우리 귀한 미숙이 이상한 넘이 집쩍거리게 둘 순 없어~ 통금은 지켜야 혀~"

 

"내가 니를 어찌 키웠는데 저런 여자한테 장가 간다는겨~ 에미 죽는다~"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312
32686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요 [1] 감동 2011.08.19 739
32685 사실은 1구, 1구 지시합니다. (할 수 있습니다) [5] haia 2011.08.19 1390
32684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녀의 상황이 반대였다면? (스포일러) [5] 김리벌 2011.08.19 1753
32683 시골의사 박경철씨에 대한 궁금증+이름모를 뮤지션. [13] so raw 2011.08.19 3612
32682 눈 주위 알레르기 치료된 경험 있으신 분..? 밀가루 음식을 끊어야 하나요.. [9] 이소란 2011.08.19 4369
32681 [바낭성 질문]아이폰 이용할 때 아이튠즈 계정을...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655
32680 무상급식투표 준비하던 공무원이 과로사했다네요 [7] 꽃개구리 2011.08.19 2778
32679 일본에 또 강진이 일어났나봐요 [1] monsterRachel 2011.08.19 1597
32678 탈놈탈!!!! 탈놈탈!!!! [4] 꼼데 2011.08.19 1329
32677 요즘 플래시게임 하나요? [2] 아.도.나이 2011.08.19 766
32676 프로야구 잔여경기 일정 [8] 제주감귤 2011.08.19 1402
32675 멋진 안경테 파는곳 아시는분? [3] 트리우즈 2011.08.19 1569
32674 신발사이즈 잡담 - 전 종이에 그린 자기 발 크기가 신발 사이즈 인줄 알았어요...;; [13] 라곱순 2011.08.19 2647
32673 레인보우 - A(일본어 버전) MV [5] 탐스파인 2011.08.19 1405
32672 우리는 왜 영화에 매료되는걸까요? [7] 사람 2011.08.19 1128
32671 [듀나인] 소포클레스 국역본 [10] 김리벌 2011.08.19 949
32670 착하지만 싫은 친구 [6] dl 2011.08.19 3134
32669 스크 김감독의 사퇴에 대한 여론은 [26] 가끔영화 2011.08.19 2054
» 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 [2] 자본주의의돼지 2011.08.19 1042
32667 [바낭] 대충대충 다이어트 3주차 / 아주 약간만 웃기는 레인보우 영상 하나 / 스윗튠 신곡(?) 뮤직비디오 [6] 로이배티 2011.08.19 12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