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는 단순히 물리적인 나이만 먹으면 된다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 후에는 자신의 결정에 따른 책임 정도는 질 줄 아는 사람, 자기 밥벌이정도는 스스로 할 수 있는 사람 등등.

 

여러가지면에서 스스로를 돌볼 수 있는 사람.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즉, 개인적인 차원에서만 생각했는데요.

 

 

 

 

이 개인적인 요건들을 충족한다고 해도 한가지의 장애물이 더 있는거 같아요.

 

바로 '부모님 비롯 주변인의 인정'

 

물론 이것은 개인적인 차원의 요건들을 충족하면 자연스럽게 인정이 될 수도 있는데요.

 

 

 

 

의외로 제 주변이나 듀게에 올라온 몇몇 부모님 트러블 글을 보면,

 

다 큰 성인들을 애 취급하고, 돌봐줘야 되는 대상.

 

앞장서서 길(결혼,취업 기타 등등)을 가르쳐줘야 되는 대상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거 같더라고요.

 

물론 그 분들중에는 부모님 기준으로는 아직 개인적인 요건들이 충족인 안됐다고 생각해서 그러는 부모님도 있겠지만,

 

이미 개인적인 요건을 충족하신 분이더라도 부모님이 부모님으로서의 최후의 단계. '아이 놔주기(집착버리기)'를 못하는 부모님이 많은거 같아요.

 

 

 

 

 

제 주변에 나이 서른 넘었는데도 아직 통금이 있는 사람도 있어요.

 

솔직히 이쯤되면 외박을 하건 뭘하건 좀 놓아줘야 되지 않나 싶네요.

 

설사 그 외박이 회사일 때문이건, 누군가와의 원나잇 때문이건간에요.

 

그 결과는 스스로 책임지게끔요. (하필 그 원나잇 때문에 원치 않은 임신을 했다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진다고 해도요.)

 

즉, 어떤일이 벌어질까봐 미리 막기보다는 내비두고 그 결과도 스스로 책임지도록 두라는 거죠.

 

 

 

 

 

결론은 자식도 성장해야하지만, 부모도 한단계 성장해야 어른이 되는거 같아요.

 

나만 성장해선 어른이 되지 못하는거 같아요.

 

 

 

 

 

 

 

 

"우리 귀한 미숙이 이상한 넘이 집쩍거리게 둘 순 없어~ 통금은 지켜야 혀~"

 

"내가 니를 어찌 키웠는데 저런 여자한테 장가 간다는겨~ 에미 죽는다~"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08
32476 스크 김감독의 사퇴에 대한 여론은 [26] 가끔영화 2011.08.19 2069
» 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 [2] 자본주의의돼지 2011.08.19 1063
32474 [바낭] 대충대충 다이어트 3주차 / 아주 약간만 웃기는 레인보우 영상 하나 / 스윗튠 신곡(?) 뮤직비디오 [6] 로이배티 2011.08.19 1309
32473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낱권 저렴하게 판매하네요. [2] bap 2011.08.19 1842
32472 20살때 느꼈던 컬쳐쇼크 [14] 잠시만요:p 2011.08.19 3795
32471 여러분 '퍼스트드림'이란 곳이 뭔가요? [6] 아.도.나이 2011.08.19 1889
32470 오스틴파워의 한인배우 성폭행-살인혐의로 기소 [8] 메피스토 2011.08.19 2732
32469 [기사.. 라고 할수있나?]<칼럼>안철수, 삼성 LG 비난할 자격 있나 [16] windlike 2011.08.19 2388
32468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4] 도야지 2011.08.19 1736
32467 [bap] 예술가의 집 토크프로그램 "배우 정래석을 만나다" [1] bap 2011.08.19 847
32466 [상담글] 직장생활 관련해서 상담 글입니다._수정 및 사과글 [11] 가드너 2011.08.19 2769
32465 [느슨한 독서모임] 스티븐 킹 걸작선 50% 할인 [12] 레옴 2011.08.19 1557
32464 주민투표 독려하는 박상원.jpg [29] stardust 2011.08.19 4378
32463 GMF 2차 라인업 발표! [8] 꽃띠여자 2011.08.19 1908
32462 라면의 나트륨 과다섭취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7] litlwing 2011.08.19 2925
32461 [기사] 민방위 사이렌… 국민은 뛰고 국회는 태연 (리플이 더 웃겨서..) [1] NDim 2011.08.19 1535
32460 고지전 마지막 장면 보면서, 존 카펜터의 공포영화 '괴물'의 마지막 장면 떠올리신 분 없나요 [1] 가리수 2011.08.19 1209
32459 엄마 얘기 [10] 나옹이 2011.08.19 1754
32458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1.08.19 744
32457 [ 질문 ] 영화 혜화,동 에서 혜화 친구 한수가 어눌하게치는 피아노곡 [3] 무비스타 2011.08.19 9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