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하지만 싫은 친구

2011.08.19 13:52

dl 조회 수:3134

오지랖은 드럽게 넓어서 '저 사람 좀 봐 어쩌구' '어떡해 우리 다 쳐다봐 어쩌구'

아무도 우리한테 관심없으니까 제발 너도 남한테 관심 끄라고~~~~~

암튼 호들갑이란 호들갑은 달고 사는 친구가 있습니다.

자기 얘기만 내내하면서 남의 얘기는 끼어들고 잘라먹기 일쑤고

신나면 막 랩처럼 이야기하는데 자기 머리속에서 있는 거를 이야기하는 거라

진짜 두서가 없어요. 어쩔 땐 뭔 내용인지 모를 정도로..

그리고 백날 대화해봐야 통하는게 없어요.

감정폭은 커서 금방 공감하고 쉽게 슬퍼하고 쉽게 기뻐하는 친군데

남에 대한 이해도가 전혀 없이 자기대로 해석한다고 해야 하나요

이게 설명하기 힘든데.. 예를 한 가지 들어서

내 일적인 큰 실패에 대해 이야기해도 그 진정한 내용에 대해선 전혀 이해 못하고

엉엉 그러면 안돼 우리 파이팅하자 이런 타입

내가 아파도 엉엉 어떡해 건강해야지 하면서 술먹자고 부르는 친구

10년 넘게 만나온 가까운 친군데 이게 일부분이 아니라 사소한 것부터 모든게 이러니까 진짜 힘들어요

만날 때마다, 아니 심지어 통화만 해도 기 빨리는 느낌 ㅡ.ㅡ

걔도 친구가 거의 없어서 날 수시로 부르고 나는 거절하는 편인데

정많고 좋은 사람이고 나한테 의지하고 우정을 보이는 사람을 자꾸 피하기도 그렇고...

젊고 건강하고 다 같이 우와하고 만날 때는 이 친구의 개성도 이해했는데 

수 년 간을 둘이서 아웅다웅 보다보니 점점 스트레스가 쌓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2312
32686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요 [1] 감동 2011.08.19 739
32685 사실은 1구, 1구 지시합니다. (할 수 있습니다) [5] haia 2011.08.19 1390
32684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녀의 상황이 반대였다면? (스포일러) [5] 김리벌 2011.08.19 1753
32683 시골의사 박경철씨에 대한 궁금증+이름모를 뮤지션. [13] so raw 2011.08.19 3612
32682 눈 주위 알레르기 치료된 경험 있으신 분..? 밀가루 음식을 끊어야 하나요.. [9] 이소란 2011.08.19 4369
32681 [바낭성 질문]아이폰 이용할 때 아이튠즈 계정을...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655
32680 무상급식투표 준비하던 공무원이 과로사했다네요 [7] 꽃개구리 2011.08.19 2778
32679 일본에 또 강진이 일어났나봐요 [1] monsterRachel 2011.08.19 1597
32678 탈놈탈!!!! 탈놈탈!!!! [4] 꼼데 2011.08.19 1329
32677 요즘 플래시게임 하나요? [2] 아.도.나이 2011.08.19 766
32676 프로야구 잔여경기 일정 [8] 제주감귤 2011.08.19 1402
32675 멋진 안경테 파는곳 아시는분? [3] 트리우즈 2011.08.19 1569
32674 신발사이즈 잡담 - 전 종이에 그린 자기 발 크기가 신발 사이즈 인줄 알았어요...;; [13] 라곱순 2011.08.19 2647
32673 레인보우 - A(일본어 버전) MV [5] 탐스파인 2011.08.19 1405
32672 우리는 왜 영화에 매료되는걸까요? [7] 사람 2011.08.19 1128
32671 [듀나인] 소포클레스 국역본 [10] 김리벌 2011.08.19 949
» 착하지만 싫은 친구 [6] dl 2011.08.19 3134
32669 스크 김감독의 사퇴에 대한 여론은 [26] 가끔영화 2011.08.19 2054
32668 한 사람의 어른이 된다는 것. [2] 자본주의의돼지 2011.08.19 1042
32667 [바낭] 대충대충 다이어트 3주차 / 아주 약간만 웃기는 레인보우 영상 하나 / 스윗튠 신곡(?) 뮤직비디오 [6] 로이배티 2011.08.19 12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