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줄임말에 대한 개인 경험

2011.08.19 17:22

Ripa 조회 수:2057

http://djuna.cine21.com/xe/?mid=board&page=3&document_srl=2720961


이 글을 보니 줄임말에 대한 글을 마구마구 쓰고 싶어졌어요.

왜냐면 저는 아무리 많이 봐도 줄임말이 편하게 느껴지거나 입에 달라붙지를 않아서 어색함을 느끼거든요. 

(적응력이 떨어지는 걸까요?)


일단 제가 처음 겪은 줄임말의 충격은 '파초'에서 시작합니다.

네. 누구나 온라인 게임을 하면 알게 되는 단어지요.


'님 파초요'

'네? 어떤거요?'

'파초요'

'네? 네??'

'파티 초대하라고요'

'아....'


아직도 파초란 단어는 써본 적이 없어요.



두 번째는 고등학교 때 일이었어요.

조금 노는(?) 아이가 있었는데 걔 별명이 '장미단추'였어요.

언제 한 번 장미 그려진 단추를 차고 왔나? 했는데 알고보니 

'장거리 미남, 단거리 추남'



그리고 얼마 전에 겪은 일.

여직원들이 모여서 뭐가 좋은지 꺄르륵 웃고 있길래 슬쩍 껴보니 뜬금없이

'치매건남이 뭔지 아세요?' 라고 물어보더군요.

전혀 생각나는게 없어서 멍~하니 있다가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치매걸린 건담이요?'

'ㅋㅋ 아뇨. 치명적 매력의 건강한 남자래요. 푸하핫'


저는 그 말을 듣고 그저 멍하니 서있었어요. 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8
32056 빌보드 1위곡 신기록 세운 케이티 페리 [7] 감자쥬스 2011.08.19 2297
32055 부부싸움 말리다가 혼났습니다. 근데 왠지 다행? 스럽네요. [3] 꼼데 2011.08.19 1892
32054 듀나인//피에르가르뎅은 상표를 안달때가있나요? [3] 여은성 2011.08.19 1503
32053 행오버2 재밌을까요 / 블레이드 러너 리메이크 소식 [12] 도로테 2011.08.19 2157
32052 당신이 잠든 사이에, 나쁜 사람이 왜 이리 뻔뻔하죠? [1] 난데없이낙타를 2011.08.19 1979
32051 프라이트 나이트 내지는 후라이트 나이트 [13] 폴라포 2011.08.19 2581
32050 영화 좀 찾아주세요 제발~~ 김동혁 2011.08.19 720
32049 나가사키짬뽕, 꼬꼬면. [11] Hello, Starling? 2011.08.19 4865
32048 오래 간만에 씁니다. [3] Kaffesaurus 2011.08.19 1512
32047 엑스맨을 이제야 봤습니다 결론은 재밌네요~ [6] 까칠한 치즈 2011.08.19 1513
32046 1박2일 전원 하차 결정 [14] 아모르 파티 2011.08.19 6110
32045 김여진씨 칼럼 하나 [4] 메피스토 2011.08.19 2280
32044 오늘밤 9시 EBS에서 하는 <잘 지내니, 루돌프> 녹화해주세요 ㅠㅠ [2] 바이엘피아노 2011.08.19 1627
32043 여러 가지... [13] DJUNA 2011.08.19 2741
32042 마음에 상처를 진짜로 남겨버린 영화들 [6] sunday 2011.08.19 2555
» [바낭] 줄임말에 대한 개인 경험 [11] Ripa 2011.08.19 2057
32040 미숫가루, 물에 타서 드시나요, 우유에 타서 드시나요? [31] 잠시만유 2011.08.19 11834
32039 [바낭성 질문]10만원 안쪽으로 블루투스 헤드셋 또는 이어폰을 사려고 하는데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1293
32038 정체불명의 괴사진 [16] 곽재식 2011.08.19 3367
32037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요 [1] 감동 2011.08.19 8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