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줄임말에 대한 개인 경험

2011.08.19 17:22

Ripa 조회 수:1927

http://djuna.cine21.com/xe/?mid=board&page=3&document_srl=2720961


이 글을 보니 줄임말에 대한 글을 마구마구 쓰고 싶어졌어요.

왜냐면 저는 아무리 많이 봐도 줄임말이 편하게 느껴지거나 입에 달라붙지를 않아서 어색함을 느끼거든요. 

(적응력이 떨어지는 걸까요?)


일단 제가 처음 겪은 줄임말의 충격은 '파초'에서 시작합니다.

네. 누구나 온라인 게임을 하면 알게 되는 단어지요.


'님 파초요'

'네? 어떤거요?'

'파초요'

'네? 네??'

'파티 초대하라고요'

'아....'


아직도 파초란 단어는 써본 적이 없어요.



두 번째는 고등학교 때 일이었어요.

조금 노는(?) 아이가 있었는데 걔 별명이 '장미단추'였어요.

언제 한 번 장미 그려진 단추를 차고 왔나? 했는데 알고보니 

'장거리 미남, 단거리 추남'



그리고 얼마 전에 겪은 일.

여직원들이 모여서 뭐가 좋은지 꺄르륵 웃고 있길래 슬쩍 껴보니 뜬금없이

'치매건남이 뭔지 아세요?' 라고 물어보더군요.

전혀 생각나는게 없어서 멍~하니 있다가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치매걸린 건담이요?'

'ㅋㅋ 아뇨. 치명적 매력의 건강한 남자래요. 푸하핫'


저는 그 말을 듣고 그저 멍하니 서있었어요. 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01
32506 프라이트 나이트 내지는 후라이트 나이트 [13] 폴라포 2011.08.19 2495
32505 영화 좀 찾아주세요 제발~~ 김동혁 2011.08.19 640
32504 나가사키짬뽕, 꼬꼬면. [11] Hello, Starling? 2011.08.19 4756
32503 오래 간만에 씁니다. [3] Kaffesaurus 2011.08.19 1427
32502 엑스맨을 이제야 봤습니다 결론은 재밌네요~ [6] 까칠한 치즈 2011.08.19 1432
32501 1박2일 전원 하차 결정 [14] 아모르 파티 2011.08.19 6021
32500 김여진씨 칼럼 하나 [4] 메피스토 2011.08.19 2202
32499 오늘밤 9시 EBS에서 하는 <잘 지내니, 루돌프> 녹화해주세요 ㅠㅠ [2] 바이엘피아노 2011.08.19 1546
32498 여러 가지... [13] DJUNA 2011.08.19 2657
32497 마음에 상처를 진짜로 남겨버린 영화들 [6] sunday 2011.08.19 2465
» [바낭] 줄임말에 대한 개인 경험 [11] Ripa 2011.08.19 1927
32495 미숫가루, 물에 타서 드시나요, 우유에 타서 드시나요? [31] 잠시만유 2011.08.19 8492
32494 [바낭성 질문]10만원 안쪽으로 블루투스 헤드셋 또는 이어폰을 사려고 하는데요 [3]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1188
32493 정체불명의 괴사진 [16] 곽재식 2011.08.19 3273
32492 제가 잘 몰라서 그런데요 [1] 감동 2011.08.19 799
32491 사실은 1구, 1구 지시합니다. (할 수 있습니다) [5] haia 2011.08.19 1437
32490 [메디슨 카운티의 다리] 남녀의 상황이 반대였다면? (스포일러) [5] 김리벌 2011.08.19 1829
32489 눈 주위 알레르기 치료된 경험 있으신 분..? 밀가루 음식을 끊어야 하나요.. [9] 이소란 2011.08.19 5656
32488 [바낭성 질문]아이폰 이용할 때 아이튠즈 계정을... [1] 라인하르트백작 2011.08.19 706
32487 무상급식투표 준비하던 공무원이 과로사했다네요 [7] 꽃개구리 2011.08.19 28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