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는 우주선을 타고 쥬라기 시대에 도착했습니다. 탐사원들은 모두 기묘한 전자기기를 들고

밖으로 나갔어요. 저도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티라노가 떡하니 버티고 있는 겁니다. 순간...

'아, 이건 꿈이니까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어.' 그런 생각이 들고 잠시 뒤에 모든 탐사대원 들이

돌아왔고 전 밖에 나가지 않고 우주선을 타고 떠났습니다.

 

2.

저희 가족은 달기지의 폭격을 받고 황급히 우주로 떠났습니다. 그런데 저희 가족을 쫓아오는

지구군의 공격을 받아 가족이 모두 다쳤습니다. 저는 이건 꿈이니까 내 가족은 죽지 않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가족들은 다친채로 멀쩡히 돌아다녔습니다.

 

3.

저는 이제 막 고문을 받으려고 하는 중입니다. 벽에는 각종 고문 기구들이 빽빽히 들어차 있습니다.

정말 너무 무서웠고 앞으로 다가올 고통에 몸서리를 치다가 문득 꿈이라는 것을 깨닫고 그냥 문을

열고 나왔습니다. 아무도 저를 붙잡지 않았습니다.

 

 

모두 개꿈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3
» 자각몽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8] 스위트블랙 2010.07.05 3478
2146 반복해서 듣고 있는, 보고 있는 노래 [3] 바오밥나무 2010.07.05 2203
2145 갑자기 세상에 나 혼자인 것 같을 때 어떻게 하세요? [8] eeny 2010.07.05 5243
2144 원래 등업고시 다른 사람꺼 읽을 수 있는 건가요? [3] 임바겔 2010.07.05 2628
2143 [축구] 여러가지 오심, 반칙등과 관련된 논란에 대한 [10] soboo 2010.07.05 2558
2142 혼자라서 불편할때.... [17] 바다참치 2010.07.05 3871
2141 밥 달라고 지저귀는 아기고양이들 [14] 로즈마리 2010.07.05 3773
2140 질문 두 가지 : 운동하고 나서 색깔이 이상하게 보여요, 냉장고에서 나는 곰팡이 냄새 어떻게 처리하죠? [8] 제인의추억 2010.07.05 2748
2139 을지로, 뒷골목 [4] 01410 2010.07.05 3250
2138 대책없이(?) 회사 그만두는것은 절대 안될까요? [7] 사람 2010.07.05 3607
2137 사는 것이 재미가 없고 허무해요 [11] 우드웍 2010.07.05 3263
2136 오늘 구름이 너무 예뻤어요 / 그림낙서 [6] 아.도.나이 2010.07.05 2331
2135 잘 꾸민 생기없는 여자. [17] 이울진달 2010.07.04 6912
2134 안봤는데 꼭 본 것 같은 영화 [3] BONNY 2010.07.04 2594
2133 한밤의 드림팝 ( 외로운 음악? ) 유투브질 [3] eple 2010.07.04 2083
2132 [시국좌담회] 오는 31일에 좌담회를 할까 생각 중입니다. [5] nishi 2010.07.04 1745
2131 윔블던 남자 단식 결승 [5] 어둠의속 2010.07.04 2443
2130 오바마의 문제는 무엇인가. [3] 마르세리안 2010.07.04 2625
2129 용의자 엑스의 헌신을 읽고 두번 울었습니다. [10] 스위트블랙 2010.07.04 4212
2128 IPTV 원래 이렇게 후진가요? [11] 아리마 2010.07.04 354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