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치즈인더트랩(스포 있음)

2011.10.27 00:58

클로버 조회 수:1710

보면서 학교에서 처음 선배랑 사궜던 기억이 났어요.

잘 몰랐고 친하지도 않은 선배였는데
과에서 단체로 놀러갔다가 오며가며 말트고 벌칙게임에서 얼래벌래 엮여서 놀림받는 공식커플 취급 받다가 그 후 얼마 안지나서 사귀기 시작했었거든요.
같이 영화를 보자고 했을 때 데이트구나 하고 생각은 했지만 영화관에 들어가다가 손을 잡고 나랑 사귀자! 라고 말해서 얼떨결에 끄덕끄덕.

정신 없이 했던 대답. 
스스로 대답해놓고 신기하고, 그런데 싫진 않고, 한편으로 기쁘고, 괜찮은건가 싶고,
과 사람들한텐 어쩌지... 라던가 하는 여러가지 생각으로 머리가 가득해져서 그날 영화는 봤지만 본게 아니었어요.

장학금도 받고 과에서 실력 있는 편에 속했던 그 선배랑은 겹치는 수업이 몇 없었지만 도서관에서 렙실에서 공부하며 데이트를 했었어요.
참 풋풋한 기억이네요...(이젠 나이가. 연륜이 ㅠㅠ)

그 후로 여러 사람을 만나며 그런 종류의 두려움과 설렘같은 감정을 잃어갔던 것 같은데 다시 새록새록 떠오르는군요.
신기해라. 앞으로 어쩔지 기대 됩니다. 

하지만 상대가 유정이니까... 도망쳐 설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28
36622 2010년 서울시장 선거 결과와 2011년 보궐선거 결과 비교 (단일화 효과) [8] NDim 2011.10.27 3364
36621 무한도전, '스피드 특집' 폭파 장면에 또 방심위 징계 위기 [7] 감동 2011.10.27 2370
36620 근데 홍준표의 저 발언은 맞는거 같은데요... [20] 산체 2011.10.27 5505
36619 누나전문기자 이름으로 웬 노총각이.. [3] poem II 2011.10.27 3830
36618 아 눈물 납니다.. [1] 라인하르트백작 2011.10.27 1540
36617 한나라 대선후보감 외부 인사 누가 있을까요? [11] GREY 2011.10.27 2489
» 오늘 치즈인더트랩(스포 있음) [2] 클로버 2011.10.27 1710
36615 아니 감성변태 이 사람이.. 으잌 [3] 레벨9 2011.10.27 2892
36614 루머 확인요청 [박원순후보가 선거법 위반으로 당선무효가 될 수 있다] [19] soboo 2011.10.27 4623
36613 [바낭] 다음 주 라디오 스타를 기대하세요. [7] 로이배티 2011.10.27 2918
36612 아, 빵 터지네요. 이런 건 안 퍼올 수가 없어서요. [15] bunnylee 2011.10.27 5062
36611 어버이 연합이 육영재단 지원을 받는다는게 사실인가요? 10월 17일 어버이연합의 박후보 캠프 깜짝 방문기 [4] mockingbird 2011.10.27 1877
36610 '뿌리깊은 나무' 시청할 때 거슬리는 점. [10] S.S.S. 2011.10.27 3762
36609 '우리가 기다리던 사람은 우리 자신이다'라고 한 말 지젝이 말 한 거 맞나요? [6] 잔인한오후 2011.10.27 1756
36608 <치즈인더트랩> 2부 19화 그 다음 [11] 환상 2011.10.27 3293
36607 저는 다른 신문들 보다도... 내일 [2] Jade 2011.10.27 1395
36606 명불허전, 유시민의 광화문 연설 10.22 [6] mockingbird 2011.10.26 2722
36605 [정치인] 한 편 박근혜 페이스북에선 [15] EEH86 2011.10.26 3621
36604 이분에게도 관심을 가집시다 [3] amenic 2011.10.26 1988
36603 뿌리깊은 나무 [3] 메피스토 2011.10.26 16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