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단평.

원작소설을 읽어야 이해하기 편할거라는 친구의 조언이있었지만 저의 통찰력(....)을 믿고 봐버렸어요. 

소셜네트워크때 그 여자조연이 나온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에리카올브라이트의 아름다움을 기억하는사람으로서 참을수 없었어요.


두시간반의 시간이 전혀 길다고 느껴지 못했음을 보면, 역시 핀쳐는 탁월한 연출가에요.

소설원작이 가지는 태생적 한계를 영화의 툴 한도내에선 최대치로 극복한 듯.

추리와 유추과정의 디테일이 생략된 부분은 조금 아쉽지만, 뛰어난 영상과 캐릭터만으로도 모두 용서할 수 있어요.(특히 오프닝시퀀스는 ㅠㅠ)


근작 벤자민버튼과 소셜네트워크에 대한 크러쉬로 잊고 있었지만,

역시 핀쳐의 대단함은 스릴러 장르에서 더욱 극대화되는 듯해요. 결과를 다 알고도 원작을 찾아보고싶게 만드는 영화라니.

음악좋다했더니 또 트렌트 리즈너. 전 영화중간에 NIN의 티셔츠가 나왔었음을 기억해요.


보면서 상기된 작품이 있었어요. 

하루키의 <1Q84>. 병렬적인 스토리 구조부터 분위기와 캐릭터까지.




암튼 볼만한 영화인것은 확실합니다.


그래도 핀쳐작품중엔 꼴찌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90
42851 2012년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이 출간되는데요, [7] 닥터슬럼프 2012.01.19 2482
42850 [역사 야그] 고문경찰과 인간다움 [14] LH 2012.01.19 2749
42849 모기장생리대 아세요? [3] 재클린 2012.01.19 4119
42848 귀향길 걱정 [8] 사람 2012.01.19 1448
42847 청와대의 자신감, “대통령과 관련된 대형 권력형 비리가 나온 것도 아니고, 현 정부의 주요 정책들이 실패했다고 단정할 수도 없다” [6] chobo 2012.01.19 1656
42846 코닥, 美 파산신청 [5] chobo 2012.01.19 1888
42845 티아라 스케줄 잔혹사 [10] 감동 2012.01.19 3872
42844 [듀나인] 레이저 프린터 추천해 주세요! [6] 만필 2012.01.19 1296
42843 중형차 가격들입니다. 어느걸 선택하시겠습니까? [16] 무비스타 2012.01.19 3449
42842 법원이 사실상 곽노현의 무죄 주장을 받아들여준거네요. [30] management 2012.01.19 4198
42841 30억은 곽교육감 개인이 반납하는 수밖에 없나요? [2] Gillez Warhall 2012.01.19 1712
42840 심즈2 바낭 [3] 방은 따숩고 2012.01.19 1344
42839 밀레니엄 처럼 재벌가의 어두운 면을 폭로한 한국 드라마 / 영화 뭐가 있을까요?(수정) [4] GREY 2012.01.19 1533
42838 [셜록 잡담] (스포일러 포함) [16] 푸네스 2012.01.19 2728
42837 [속보] 곽노현 교육감 유죄 벌금 3000만원, 업무복귀 [30] 나보코프 2012.01.19 4124
42836 밀레니엄 잡담 (스포 많아요.) [5] srv 2012.01.19 1878
42835 텐아시아 셜록 특집기사 보셨쎄요?*.* [7] 토토랑 2012.01.19 3208
»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봤어요 (스포일러 없어요) [2] loveasweknow 2012.01.19 1635
42833 이근안씨 목사직 면직되었네요. [7] amenic 2012.01.19 3091
42832 한성주, 승마 특기생이 아니였다? [24] chobo 2012.01.19 74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