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글썽거렸네요.

캐서린이 난산으로 죽기전 헨리에게 이런 말을 합니다.

" 난 죽음이 두렵지 않아 죽음이 미울뿐이야 "

전형적인 실용주의자 미국인 헨리와 옛애인을 전쟁에서 잃었던 적이 있는 영국인 캐서린간의 사랑이 이렇게 끝이 났습니다.

이야기는 1차세계대전때 이탈리아, 헨리의 전쟁터, 밀라노와 스위스 에서 이뤄지는데, 헤밍웨이 자신의 첫사랑 실패 이야기의 변형입니다.

 

이 소설이 이렇게 잔잔하게 힘이 있을줄은 몰랐습니다. 이야기는 참 단순합니다.

비극도 인간의 의지가 아닌 운명적 비극을 다룹니다.

요즘 읽으면 다소 신파적인 비극적 연애소설같지만 그 단순함과 고요함속에 김욱동 번역가 말마따나 하이데거의 인간실존의 의미가 들어있습니다.

헤밍웨이는 이 소설을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 나는 이소설이 비극이라는 사실때문에 불행하지는 않았다. 삶이란 한편의 비극이라고 믿고 있고 오직 한가지 결말로 밖에는 끝날수 없다는 사실을 잘알기 때문이다."

오직 한가지는 바로 죽음입니다.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 무덤을 향해서 한걸음씩 걸어갈뿐이라고 하는데 하이데거의 인간실존을 왜 죽음을 향한 행진이라고 하는지 알만하다는거죠.

저의 삶속의 화두와 일맥상통함을 느끼고 읽다보니 더더욱 감동을 받은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과연 이 이야기를 영화는 어떻게 풀어냈을지, 오랜만에 다시 한번 록허든슨 제니퍼존스 버전으로 봐야겠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록허드슨 배우기용은 정말 최고의 캐스팅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레드릭 헨리 = 록허드슨 딱입니다.

 

★★★★

 

 

 

■ 사족 두개

 

1. 이탈리아와 스위스 접경, 라조레 호수는 주인공 헨리와 캐서린이 한밤중 쏟아지는 비속에서 보트로 탈출하는 실제 지명입니다. 그곳이 어떤곳인가 봤더니 아~ 닭살이....

너무 멋있어 한번 가보고 싶어 졌습니다. 헤밍웨이가 근처 도시에서 이 소설을 썼다고 합니다. 증말 부지런히 벌어서 이런곳 가봐야 하는데.....ㅠㅜ


 

2. 하이데거의 실존철학 가장 쉽고 이해될수있는 그런 책없을까요? 추천 부탁해요.

 

3. 다음책은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으로 넘어갑니다. 비행시믈 매니아 이면서 이제서야 이책을 읽습니다. 

생텍쥐페리와 첫만남~! 구름속에서 바라본 인간의 삶은 어떤 모습일지 무척기대가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7
43237 ...숨 막히는 옆 태 [21] 남자간호사 2012.02.04 4523
43236 [바낭] 나는 가수다 2시즌 계획 때문에 말이 많은가 보군요 [5] 로이배티 2012.02.04 2203
43235 이효리 가짜 단골집 소동의 진실? [1] soboo 2012.02.04 2277
43234 별들의 고향 보신 분 있나요? [10] amenic 2012.02.04 1276
43233 바낭)tv 영화가 더빙도 없고 자막도 없고 [1] 가끔영화 2012.02.04 720
43232 생각할수록 분통이 터져서 글을 올립니다 [8] 새벽하늘 2012.02.04 3076
43231 러브레터 일까요 아닐까요 [4] 가끔영화 2012.02.04 1016
» 아~ 방금 읽은, 헤밍웨이 무기여 잘있어라 [1] 무비스타 2012.02.04 1008
43229 시트콤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cancel 2012.02.04 1130
43228 비판할 권리 [2] Neo 2012.02.04 788
43227 8편의 애니메이션 보고 가세요. - Fubiz Awards 2012 [5] 잔인한오후 2012.02.04 727
43226 마돈나 신곡 (feat. M.I.A & Nicki Minaj) [3] ev 2012.02.04 1135
43225 잘만킹 암으로 사망 [2] bytheway 2012.02.04 1849
43224 Good night [2] 가끔만화 2012.02.04 637
43223 김치 크로니클 잡담 [8] 푸른새벽 2012.02.04 2758
43222 하이힐을 신은 여자..를 보고..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2.04 1720
43221 오늘 셜록2 [59] 보이즈런 2012.02.04 3976
43220 마돈나 신곡 Give Me All Your Luvin' MV가 나왔어요! [5] 잠시만익명! 2012.02.04 1546
43219 마초가 도대체 왜 나쁜겁니까?.... [24] 디나 2012.02.03 4501
43218 [아스트랄]게임 죽이기, 청와대도 나섰다 [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2.03 8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