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TTSS를 휘몰아 읽었습니다. 저는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보다 팅커가 더 흥미진진했어요. 읽으면서 흐-읍!하고  몇번 놀랐을 정도로요. 워낙 재미있게 본 덕에 9일 개봉만 목빠져라 기다리고 있는 상태입니다.


그런데 아래에 팅커 관련 글들을 보니 번역이 엉망이다, 원작이 읽기 쉬운 것이 아니다 하는 얘기들이 있던데요. 

한글판 읽으신분들, 또 원서로 읽으신분들 여러분이 느끼시기에 어떻던가요?


사실 저는 '응? 뭐라고?' 하면서 다시 돌아가 읽은 부분은 몇 있습니다. 그 중 단 하나 아직도 헷갈리는 부분은


(이제부터 진짜 스포일러 입니다.)






마지막에 빌 헤이든의 정체가 밝혀지고 난 후 스마일리와 대화를 나누며 사실 스테프체크가 컨트롤에게 한 제안이 가짜였다는 얘기를 하잖아요.( 제가 가진 열린책들의 버전에서는 513쪽이군요. ) 그러면서 헤이든이 이렇게 말하죠.

"그 경우 누구를 보낼 건지 확실히 하려고 했어. 그가 덜떨어진 보도 미행자를 선택하지 않으리라는 것은 확실히 알고 있었어.....(줄임).... 외곽 부서에 있는, 위치크래프트와 상관없는 친구일 거라고 내다봤어. 만약 접선 인사를 체코 인사로 해두면 보내는 사람도 체코어를 할 줄 아는 친구일 것으로 예상했지. 당연히."

"당연히" <요건 스마일리 대사>

"우리는 서커스의 고참 인사를 원했어. 일거에 해치울 수 있을 법한 그런 요원을."


이건 컨트롤이 짐 프리도를 보내겠끔 하기 위해 세팅을 그렇게 했다는 말인가요? 저 조건에 딱 맞는건 짐프리도잖아요. 그래서 스마일리도 프리도를 떠올렸고, 컨트롤도 프리도를 보냈구요. (빌도 짐이 프라하의 예수회 학교를 다녔다는 걸 알구요.)


만약 헤이든이 정말 그런 의도였다면  왜 굳이 자신의 친우를 '일거에 해치'워질 장소에 보낸 것인가요? 제리 웨스터비의 얘기에 따르면 러시아 군은 그곳에 하루 전 부터 와서 프리도를 기다리고 있었잖아요.

아니면 저 문장을 '적을 일거에 해치울 수 있는 요원'으로 해석하여야 하나요?  헤이든은 짐 프리도를 그곳에 보내서 무엇을, 또 누구를 일거에 해치우려고 한 것인가요? 어차피 스테프체크 작전의 목적은  컨트롤을 혼란스럽게 하거나 더 나아가 퇴출시키려는 것이 아니었나요?




음.. 글을 쓰기 시작할 땐 그냥 간단한 물음이었는데 질문을 쓰면 쓸 수록 장황해 지네요.


짧게 정리하자면,

1.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는 원서의 난해함이 문제인가요, 번역이 문제인가요, 아니면 둘 다인가요? 혹은 문제가 없나요?

2. 빌 헤이든은 스테프체크 작전에서 처음부터 짐 프리도를 보내려고 마음에 두고 있었나요?

   2-1. 그렇다면, 왜 친우를 사지로 보내려 한 것이죠?

   2-2. 아니라면 제가 인용한 저 부분은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5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561
43408 방금 밖에서 통화를 1시간 가량 하고 왔는데, 폰 터치가 안되요. [4] 교집합 2012.02.08 1792
43407 [M/V] 장재인 신곡 [다른 누구도 아닌 너에게] [1] Shearer 2012.02.08 1643
43406 'hiphople.com' 아시나요? 락도 이런 사이트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7] 토토랑 2012.02.08 1691
43405 여드름 심한 남자 고딩에게 추천해주실 만한 화장품이 있나요? [15] 애플마티니 2012.02.08 3030
43404 1.엘렉트라 콤플렉스에 대한 작품들 알려주세요 2.어메이징 스파이더맨 미리보기 [7] 도니다코 2012.02.08 1952
43403 파파..를 보고(스포)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2.07 1154
43402 [가십걸 잡담] 블레어와 루이는 결국 (스포) [4] 봄눈 2012.02.07 8273
43401 정봉주의 편지 [5] 푸른새벽 2012.02.07 2962
43400 날씨가 추운판에.. [3] Weisserose 2012.02.07 1084
43399 유재석 좋겠네요 감동 2012.02.07 2137
43398 상대방이 화가 났으면, 일단 아닥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21] Warlord 2012.02.07 4043
43397 심리학계의 아이유, 황상민 교수의 나꼼수 비키니 심리분석 [14] management 2012.02.07 4210
43396 [기사]안철수 팬클럽 `나철수` 뜬다…9일 발기인대회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2.07 871
43395 [펀글: 조한혜정 칼럼] 나꼼수, 진화를 기대한다 [20] 애플탱고 2012.02.07 3040
43394 내일여권발급하게 되면 언제나올까요?ㅠ [3] 안다 2012.02.07 1136
43393 안드로이드 게임을 추천해봅시다. [2] 레사 2012.02.07 1204
43392 순수의 시대, 엘렌 올랜스카 섹시미가 물씬하군요. [6] 무비스타 2012.02.07 2104
43391 Loving Rabbit / 이곳은 어디일까요? [11] amenic 2012.02.07 1962
43390 [듀나인]오늘 하이킥 엔딩곡은 도대체 뭘까요? [1] 꽃개구리 2012.02.07 1937
»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다 읽으신분? (결말 왕 스포!) [9] 살리 2012.02.07 36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