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남편 뒷담화 맞습니다.

(설마 17개월 우리 딸이겠음?)

 

저희 남편에겐 저의 뚜껑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나쁜 습관이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눈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는 까막눈이라는 것.

나머지는 손톱 자르고 아무데나 펼쳐두고 잃어버리는 것.

 

어릴 때 저희 엄니께서 친오라버니에게 늘 이렇게 소리를 지르곤 하셨어요.

"눈으로 찾지 말고 머리로 찾아라!!!!"

 

저도 그런 소리를 약 15년이 지나서 남편에게 똑같이 하게 될 줄이야!

 

화를 내지 말아야지, 친절하게 대답해 줘야지 싶다가도

정작 상황이 닥쳐오면 저는 남편의 엄마는 못되는 지라(?) 성질을 낼 수 밖에 없어집니다.

변명을 해보자면 제가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저희 남편은 깐족댄다구요!

 

뭐 어디있어? 하고 물으면 좌표를 곁들여서 설명해 줘야 합니다.

코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고 어디 있냐 성질을 냅니다.

정말 거짓말 안보태고 코앞이에요.

 

두 번째 버릇은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원인입니다.

방금 또 한무데기 발견했거든요-_-;;

 

좀 못되게 얘기하면 비위가 상합니다.

남의 몸에서 떨어져 나온 찌꺼기를 늘 치워야 합니다.

발톱이나 각질을 떼어내고 나서 꼭 어딘가 한군대에 쌓아 둡니다.

 

정말 나중에 발견해서 버려야 될 때마다 욕이 목구멍까지 차오릅니다만, 요즘엔 그냥 포기했어요;;;;

아 내가 이쯤 치우고 말지!!

첫 번째 버릇 보다는 그래도 스팀이 덜 옵니다.

 

같이 산지 햇수로 이제 2년이 넘어가는데, 아직도 포기 안돼는 건 거의 없습니다.

왜냐면 상대방도 저의 참을 수 없는 습관을 그런대로 견뎌주며 살고 있는 거거든요.....;;;

저의 경우엔 이겁니다. 냉장고 문 깜빡잊고 안닫기. 컴퓨터 하다가 마신 커피잔 안치우고 줄줄이 세워두기...

절대 어느 경우가 더 나쁘다고 말 할 수 없지 않나요? 안그런가.......;;;

 

오늘도 참을 인자 세 개와 제 실수를 다시 떠올리며....남편의 발톱찌꺼기를 치웁니다.

 

아, 다만 오늘 제가 이걸 치웠다고 있다가 저녁에 꼭 언급을 할겁니다.

남편은 이 얘길 듣고 오늘도 우리 마누라가 날 이만큼 사랑하는구나라고 생각 할 거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6
46857 쓰면 쓸수록 스마트폰(아이폰?)이 편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4] 보라색안경 2012.03.28 2072
46856 추리소설 아이디어 [5] 곽재식 2012.03.28 1417
46855 [듀9] 강남고속버스터미널 근처에서 바움쿠헨(빵) 살수있는곳 아시는분...? [9] joaquin 2012.03.28 2231
46854 전시실서 밥먹는 게 '엇나간 발상'인가요? [19] hottie 2012.03.28 3655
46853 [링크] <건축학개론>은 첫사랑에 대한 영화가 아니다 [5] 레사 2012.03.28 2333
46852 [바낭] 지금 이 순간, 당신은 뭘 하고 계세요? [23] 냥품 2012.03.28 1698
46851 [듀나인] 트위터 관련 질문 [2] amenic 2012.03.28 671
46850 오늘 하루, 뮤지컬 서편제 50% 할인... [6] c'est la vie 2012.03.28 1091
46849 매우 바낭)좋아하는 얼굴 스타일이 어떻게 되남요? [25] 발광머리 2012.03.28 2800
46848 영화 건축학개론 승민 비판에 대한 다른 생각(스포) [69] Startingover 2012.03.28 4192
46847 질문)숙대 어렌지 총장에 대해 아시는 분? [3] 오키미키 2012.03.28 2010
46846 [유기견 임보, 입양 공고] 10살의 똑똑한 푸들 여아 다은이~ 나이가 많고 아프다고 버림받는건 너무나 가혹해요! 익명투 2012.03.28 1834
46845 장진수 불법사찰 폭로자 검찰 압수수색 영장 [1] 필런 2012.03.28 877
» [바낭] 동거인의 참을 수 없는 습관 [9] 비네트 2012.03.28 3354
46843 [바낭] 샤이니를 엘리베이터에서 본 이야기 [6] 로테 2012.03.28 2852
46842 하이킥3에서 누가 죽을 것 같나요? [8] magnolia 2012.03.28 2130
46841 야권은 박원순 마케팅이 필요해요. [5] soboo 2012.03.28 1721
46840 봉준호 감독님 커밍아웃(?) 하셨네요 [13] Blackwater 2012.03.28 6927
46839 화차 질문.. (스포) [6] 제코엔 2012.03.28 1662
46838 [구두 질문] 힐을 신을 때 발이 앞으로 쏠리는 문제를 해결 내지 완화시킬 수 있나요? [6] 순정마녀 2012.03.28 28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