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있으면 스타크래프트 2가 출시되는군요. 이제는 게임이 가끔씩 생각날 때마다 하는 놀이가 되었지만, 어릴 때는 접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게임을 닥치는 대로 했었죠. 메가드라이브로 했었던 Herzog Zwei는 그중에서도 가장 신선한 충격과 재미를 주었던 게임이에요. 그리고 제가 기억하는 첫번째 실시간 전략 게임이기도 하구요. RTS 게임을 좋아하는 친구들이 듄2가 첫번째 RTS라고 주장할 때마다 Herzog Zwei에 대한 얘기를 해주었지만, 그 게임을 기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어요. 별로 유명한 게임이 아니었기 때문이겠죠.


점심시간을 맞아 해외 게임 뉴스 사이트에 들렀다가 Herzog Zwei에 대한 기사가 난 것을 보고 갑자기 눈물나게 반가왔어요. 잊고 있던 오래된 친구를 만난 느낌?

이 게임을 기억하는 사람이 듀게에도 있을까 모르겠네요.


http://www.gamasutra.com/blogs/DanielThomasMacInnes/20100720/5598/Videogame_Classics__Herzog_Zwei_Genesis.ph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1845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61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29957
88740 초저예산 영화 더 카운트다운 [1] new 가끔영화 2014.04.22 26
88739 이번 사고를 지켜보며 2 new 메피스토 2014.04.21 187
88738 [윈앰방송] 올드락 나갑니다. new ZORN 2014.04.21 23
88737 바낭 게임 시리즈물의 들쭉날쭉한 국내 정발 [1] new 1 2014.04.21 69
88736 네이버에서 손석희 검색하다가 충공깽 경험했습니다. [8] new mitsein 2014.04.21 702
88735 제가 유일하게 알고 있는 장필순 노래 하나 new 아리무동동 2014.04.21 169
88734 이 와중에 어쩌면 정말 해서는 안되는 말 [11] new 감홍시 2014.04.21 1375
88733 한가인 임신 했다고... [5] new 프레키 2014.04.21 1466
88732 사람이 사는게 뭔지 생각이 다시 나네요 [3] new 가끔영화 2014.04.21 673
88731 지금 jtbc 9시뉴스 특종이네요 [21] new 이게무슨 2014.04.21 3316
88730 세월호 선원들, 자신들만 아는 통로로 탈출... [5] new 영화처럼 2014.04.21 1890
88729 으악, 고양이가 집으로 따라왔어요. [7] new Veni 2014.04.21 1422
88728 정 후보 아들이 올린 글,흥미롭습니다 [13] new ML 2014.04.21 2681
88727 민주화운동은 선거때만 하는게 아니라 [1] new 그르니에 2014.04.21 296
88726 대구 지하철 참사 모금액 8억5천만으로 무엇을 했을까요? [3] new 참여 2014.04.21 1408
88725 유가족 사칭한 선동꾼 있었다? [11] new 도야지 2014.04.21 1741
88724 여론조사 결과 저는 믿습니다. [2] new 치이즈 2014.04.21 1099
88723 한공주 (내용 있음) [9] new 달빛처럼 2014.04.21 752
88722 사고 유발 당사자들이 살아있는데도 아직까지 new 가끔영화 2014.04.21 478
88721 한화의 반등을 바랍니다 [4] new Harper 2014.04.21 3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