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커피는 나가서 마시는게 맛있을까요?  (전문가가 만들어 주니까..)

혹은 왜 다른 사람이 내려 주는게 맛있을까요? (나는 대충 하니까..)


그동안 많은 방황을 했습니다.

커피콩을 사던 가게가 문을 닫고, 새로이 발견한 가게는 잠정휴업, 인터넷으로 유명한 곳을 몇군데 시도해 보았는데 콩을 소진시키는게 목표가 되어버리는 그런 맛.

그래서 한동안 인스턴트 커피(수프리모 혹은 카누)로 대충 마시다가 얼마전 친구가 스타벅스 커피콩을 사갖고와서 마셔봤는데, 

그동안 무시했던 스타벅스야 미안하다 차라리 니가 낫구나..


그래서 다시 커피를 내려먹기로 결심을 했습니다만, 

요즘 내가 내린 건 맛이 없어요... 

옛날에는 그래도 나름 어깨에 힘주고 정성들여 내렸는데, 이제는 귀찮아서 휘휘 흘려내리다보니 그냥 이건 커피콩을 못살게 굴어서 국물을 낸 맛이랄까.

도구가 좋으면 맛도 좋아질까 싶어서 며칠 밤낮을 이것저것 검색도 해보았는데 결론은, 장비가 아니라 인간이 문제다. 


그리하여 커피메이커를 구입하기로 하였습니다.

어차피 스타벅스 원두에 대충 내려마시는거라면 편하기라도 해야지!

네스프레소나 일리는 전에 같이 살던 (게으른)식구가 갖다놔서 마셔봤는데 그 돈을 써서 마시기에는 내 취향이 아니었고, 대충 검색을 하다보니 이렇게나 귀여운 아이를 발견.

멜리타에서 나온 aroma boy 라는 귀여운 이름입니다.


 

(설정샷 따위 없는 정직한 핸드폰 사진. 그나마 주말이라 책상위가 깨끗한게 다행)

박스를 열어보면 어라, 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작습니다.

2컵 분량이라고 하는데 꽉 채워 내려도 커다란 머그컵으로 가득 한잔. 컵받침이 있는 커피잔에 따르면 두사람이 마실 수 있는 양이예요.

삼다수병과 비슷한 키.



사람이 하는 드립을 대신해서 기계가 물을 데워 내려주는 느낌의 단순한 구조입니다.

 

 

뜸들일때 찍었던것 같군요.

드리퍼가 플라스틱이어서 집에 있는 도자기 드리퍼를 얹어 쓸까 생각도 해보았는데, 드립 마지막 거품 섞인 부분은 내려가지 않게 만든걸로 보이는 구조라 그냥 쓰고 있어요.



맛은, 

제가 내린것보다 낫습니다. 집에 온 친구들의 총평도 XX가 내린거랑 비슷하네(그중 그나마 가장 솜씨 좋은 친구) 정도.

귀찮음이 좀 덜할때는 물을 끓여 미리 뜸을 들였다가 기계를 작동시키면 좀 더 나아지는것 같구요. 

거의 끝날때쯤 마지막 남아있던 물이 나올때 스팀다리미같은 푹푹푹 하는 소리와 함께 주변에 커피가 아주 약간 튀는데 미움이 생기지는 않을 정도입니다.

드리퍼와 서버가 쏙 빠져서 설거지가 간편한 것도 마음에 들구요.

아침에 콩을 갈아서 작동시켜놓고 씻고나와서 커피를 마실 수 있다는게 행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1
50313 [바낭] 비스트 컴백 관련 뉴스 하나 + 연휴 막판의 우울한 아이돌 잡담 [11] 로이배티 2012.05.28 2538
50312 [중국어질문] 好久不见 不如不见 [2] O-Ren 2012.05.28 1362
50311 자전거 무조건 집에 보관해야하겠군요 [14] wonderyears 2012.05.28 3975
50310 (듀나인)멜랑꼴리아 볼건데요 [3] 맨드라미 2012.05.28 1362
50309 [공지] 자기치유모임 관련 being 2012.05.28 1448
50308 오늘 추적자 [28] 보이즈런 2012.05.28 3737
50307 마담 보바리를 읽고 [4] 감자쥬스 2012.05.28 2054
50306 [신고] 닉네임을 바꿉니다 이인->異人 [24] 이인 2012.05.28 1625
50305 육군 대위, 女대생과 트위터로 싸우다가 결국 [5] 오키미키 2012.05.28 4861
» 게으름뱅이를 위한 커피 메이커, '아로마보이' [4] 우주사탕 2012.05.28 3837
50303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125일차_ D33 [7] friday night 2012.05.28 727
50302 신동엽과 이효리, 그리고 유희열.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28 3806
50301 무한루프 서울역 캘빈클라인 콜렉션 [2] 가끔영화 2012.05.28 2952
50300 부처님 오신날, 인현왕후의 남자 + 두근두근 공연실황 [6] 우주사탕 2012.05.28 1921
50299 주말 예능/신규 드라마 시청률. [18] 자본주의의돼지 2012.05.28 3080
50298 peet시험 준비하시는 분 계세요? [3] 살구 2012.05.28 1963
50297 방송국 파업이 임팩트가 없는 이유 오키미키 2012.05.28 1906
50296 [듀나인] 요가와 필라테스 중 관절재활에 더 도움이 되는 운동은 뭘까요? [10] Paul. 2012.05.28 2736
50295 mib3 예고편 사진 [3] 가끔영화 2012.05.28 1567
50294 짧은 바낭이었다 길어진 난감 바낭-대학 축제 철이군요 [4] 안녕하세요 2012.05.28 15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