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변] 커피와 신장기능

2010.07.30 02:43

늦달 조회 수:9424

커피 뿐만이 아니라 차종류는 모두 같은 이야기입니다. 모두 카페인때문에 일어난 일 입니다.
우선 카페인의 효과이자 부작용을 열거하자면,
1.각성 2. 신장기능촉진-소변을 자주보게 됨 3.대변촉진 4.손떨림 5.눈꺼풀떨림 6.심장박동수증가 ...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커피의 가장 큰 효과는 일단은 맛이고 그 다음이 각성효과죠. 
이때문에 아침에 커피를 즐겨마시는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각성 효과때문에 잠이 사라지고, 머리가 맑아지고, 몸에 활기가 도는 것이죠.
여기까지는 커피의 참 좋은 효과인데, 이 다음부터 열거하는 문제점은 사람에 따라 안좋을 수도 있습니다.

일단 커피의 카페인으로 인한 신장기능 활성화는 몸안의 수분을 밖으로 내보내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는 겁니다. 
여기까지는 괜찮은데 신장이나 방광이 안좋은 분에게는 이것이 일종의 부하처럼 다가올 수 있습니다.
커피는 물과 달리 일단 신장에서 한번 걸러내야 하기 때문이죠.
그러나 건강한 분에게 적정량의 커피는 오히려 신장에 좋을 수 있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가장 분명한 사실은 커피가 신장에 안좋다는 명백한 연구는 없지만, 그렇다고 확실히 좋은 것도 아니라는 겁니다.
결국 신장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적당히 마시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죠.
그리고 커피와 같이 카페인이 많이 함유된 음료는 마신 양보다 2,3배 많은 수분을 밖으로 배출 합니다.
그래서 커피 많이 마시면 목이 마른 느낌이 나고 물을 마셔도 가시지 않는 것 입니다.
따라서 커피를 마시면 마신 것 보다 더 많은 양의 순수한 물을 마셔주어야 합니다. 
이것이 건강에 좋거든요.

카페인이 장단점이 분명해서 디카페인 커피도 나왔지만,
카페인이 없는 커피는 앙꼬 없는 찐빵인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따라서 카페인이 자신의 몸에 어떻게 작용하는지 잘 느끼고 점검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예로 저의 경우 커피는 거의 안마시고 차를 마시지만,
많이 마시면 손이 떨리고 심장 박동수가 증가합니다. 더 심하면 눈꺼풀까지 떨리고요.
하지만 카페인으로 인한 심장박동수 증가가 심장에 무리를 준다는 연구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주의할 것은 5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심장질환 발병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2.8배 높습니다. )

저같은 경우는 카페인의 반감기를 감안해서 오후 3,4시 이전까지만 차를 마시고
그 이후에는 카페인 음료는 마시지 않습니다.
이런 식으로 카페인의 반감기를 계산해서 카페인 음료는 마시는 작은 노력이 필요합니다. 
또 카페인의 반감기가 6시간이라고 하지만 사람에 따라 다른 것으로 알고 있고요.

그리고 카페인은 강력한 중독 현상과 금단 현상이 나타납니다.
즉 뇌가 같은 양의 카페인에 익숙해지면 처음의 양으로는 같은 각성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거지요.
그래서 카페인의 양을 조절해서 커피를 마시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심한 경우 커피 10잔을 마셔도 처음 1잔을 마셨을 때와 같은 효과를 나타내게 됩니다. 
뭐든 과하면 안좋은 것처럼요.

일단 카페인은 체내 흡수가 놀라게 빠른 물질인데, 반면에 배출은 더딥니다.
이런 카페인의 특징을 알고 마셔야 커피를 더욱 즐길 수 있게 되겠죠. 

참. 카페인의 또 안좋은 점이
위벽을 자극하는 겁니다.
그래서 빈속에 차를 마시면 위통이나 위경련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카페인의 위벽 자극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심각해서
보이차의 생차 경우 공복에 마실 경우 위가 심하게 상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빈속에 카페인 음료, 즉 커피를 마시는 것은 아주 안좋습니다.
빈속이라 수분 배출도 빨라 몸의 수분도 부족해지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2
3993 [듀나인] 어렸을 때 본 세계 명작 동화 전집 [7] detlefroth 2010.07.30 2202
3992 아이폰 4 다음주에 생깁니다(캐나다 거주중) [2] 남자간호사 2010.07.30 1825
3991 네이트 판, 지하철에서 화장하던 아가씨의 이야기. [28] 스위트블랙 2010.07.30 5770
3990 솔트 속편나와도 재밌을 거 같은데요(스포일러) [3] 꽃과 바람 2010.07.30 2096
3989 조금 생각해보면..솔트는 대단히 진부해요 우리나라 관객에겐(강력 스포일러 당근) [7] 라인하르트백작 2010.07.30 2731
» [답변] 커피와 신장기능 [8] 늦달 2010.07.30 9424
3987 인셉션 두번째 관람 했어요(스포 있음) [5] 사람 2010.07.30 2961
3986 [질문] 커피와 신장기능 [6] Psychemirror 2010.07.30 3571
3985 케네스 브래너 감독 'Thor 토르' Comic-Con 예고편, 델토로 감독 신작은 러브크래프트 '광기의 산맥에서' [5] mithrandir 2010.07.30 2217
3984 커피를 끊은지 이틀이 되어가는 중 [2] 유니스 2010.07.30 2117
3983 홍상수 <옥희의 영화> 포스터 [15] magnolia 2010.07.30 4694
3982 세상에... 철분제를 충동구매했어요.. 돈아까워 ㅜㅠ [10] 톰티트토트 2010.07.30 2879
3981 100분토론 오늘은 20대가 주제네요 -_- [1] lyh1999 2010.07.30 2339
3980 내가 꿈꾸던 그 셜록 홈즈 [9] 빛나는 2010.07.30 5617
3979 호기심씨 [2] lonegunman 2010.07.30 2215
3978 안암역 고려대학교 정경대 후문, 부대찌개 BIYA [11] 01410 2010.07.30 4276
3977 중복, 오늘의 저녁메뉴. [12] 벚꽃동산 2010.07.30 3227
3976 스타2 잡담 [1] 푸른새벽 2010.07.30 1642
3975 [건프라]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 건담 상영과 건프라 [6] Aem 2010.07.30 1865
3974 당신이 좀 가까운 곳에 살았으면 좋겠어요.. [11] redez 2010.07.29 30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