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2012.09.06 19:18

peony 조회 수:2771

서른 여덟이면 쉬웠을까?

마흔 여덟이었으면 두려움이 없었을까?

좋은 타이밍이라는 게 따로 있을까?

모든 운이 따라주고 인생의 신호등이 동시에 파란불이 되는 때는 없어.

모든 것이 완전하게 맞아 떨어지는 상황은 없는 거야.

만약 그게 중요하고 결국 해야 할 일이라면 그냥 해.

넌 어른이야.

 

앞으로도 완벽한 때라는 건 없어.

지금 니가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야.

-골든타임

 

 

 

28살의 나이에 경영을 배우는 것을 고민하는 재인에게 할머니가 했던 대사입니다.

멍하니 티비를 보다가 대사가 좋아서 가슴을 쿵 쳤어요.

맞아요. 완벽한 때라는 건 없고 그저 할수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죠.

해봐야 아는 겁니다.

그 일이 좋은지 그지같은지 말이죠.

 

 

 

 

골든타임과 응답하라를 열심히 보고 있는데

두 드라마, 다 음악이 정말 좋아요.

골든타임의 약한사람, 어느날, 모래시계, 너를 되네다등등

그리고 응답하라의 음악들은 딱 제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에 나왔던 노래들이라 사랑스러워요.

두 드라마다 몇 회 남지 않아 살짝 아쉽습니다.

응답하라는 끝나면 다시 한번 정주행 해야할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6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7923
57079 [아이돌?]류화영 자작 랩 공개 [6]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9.06 3305
57078 나만 아는거 남한테 잘 가르쳐주는 편인가요 [16] 가끔영화 2012.09.06 2910
57077 [똥싼 놈이 성낸다] 새누리당 "민주, 안철수 의혹 진실 밝혀야" [5] 黑男 2012.09.06 2772
» 골든타임에서 좋았던 대사. [3] peony 2012.09.06 2771
57075 [바낭] 헌혈과 자전거 그리고 혈장 하지만 우산 그러나 공허함 [8] 異人 2012.09.06 1796
57074 만취자에게 술을 팔지 않는 문제 [8] 소요 2012.09.06 1756
57073 스페인 벽화 훼손 or 재창작은 할머니 마음대로 한 것이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14] paired 2012.09.06 4806
57072 [나꼼수] 봉주19회 올라왔네요 [6] 잠수광 2012.09.06 2598
57071 [바낭] 신기방기하지만 시시껄렁한 우연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훌리오와 에밀리아 내용누설 有) [4] 로즈마리 2012.09.06 1506
57070 '성폭행범 문제'에 관련하여 권하고 싶은 기사 하나 [6] soboo 2012.09.06 2120
57069 여러분의 리버 피닉스 최고의 작품은 무엇인가요? [23] Mott 2012.09.06 3899
57068 (듀9 죄송합니다) 아이허브 이용해보신 분, 질문좀 드릴게요. [5] pinacolada 2012.09.06 2125
57067 'ㅂㄱㅎ측의 안철수에 대한 협박' 사건의 맘대로 재구성 [11] soboo 2012.09.06 3507
57066 어제 호타루의 빛 시사회 보고 왔어요 [4] miho 2012.09.06 1905
57065 피에타 보고 왔어요(스포없음) [11] keen 2012.09.06 4920
57064 목과 허리가 뻐근하고 머리는 지끈지끈 타이핑도 제대로 안됩니다. [7] chobo 2012.09.06 1496
57063 가수 이범학 이야기 [2] 가끔영화 2012.09.06 1948
57062 [바낭] 한 트위터리안의 멘트 + 300mm 망원랜즈의 위엄 [7] beer inside 2012.09.06 8479
57061 [바낭] 간식을 끊어야 하는데... [5] 가라 2012.09.06 2126
57060 영화에서 노출씬이 필요한가요?(반드시라는 말은 없어도 되겠네요) [9] 레드훅의공포 2012.09.06 27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