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국내 외국인 교사들은 입국 후뿐 아니라,

계속해서 HIV 검사를 받게 되어있습니다.


이를 거부했다가 계약 연장 안 되고 비자 만료로 출국해야 했던 한 교사가 탄원서를 냈고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서 이를 심사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http://populargusts.blogspot.kr/2012/08/i-mentioned-few-weeks-ago-that-korea.html


아래쪽에 우리말 보도자료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몇년간 우리 정부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는데, 

두 달 안에 해명서를 보내야 하고, 탄원인의 재반박 후 최종 결정이 나오게 된다고 하네요.

물론 유엔의 결정 따위 아무런 강제력도 없을 것 같지만요.



교사라는 게 아이들을 대하는 직업인만큼, 전염병 검사를 하는 건 당연하다고 볼 수도 있겠죠.

문제는 하필이면 HIV만 검사를 한다는 것이고, 외국인들에게만 시행한다는 거죠.


뭐 국내 HIV 발병률이 낮으니, 검사 비용 차원에서 이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겠습니다.

하지만 밖에서 보기에 절대 기분이 좋을 수 없는 규칙이긴 하죠.

그렇다고 HIV 검사를 폐지하기엔, 학부모들이 가만히 있을 리가 없죠.
그렇지 않아도 원어민 교사에 대한 '질' 문제가 종종 대두되곤 하는 상황에서
최근 외국인 범죄로 인한 반 외국인 정서도 엄청나잖아요.

국내 교사들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 의무화되어 있나요?
모든 교사에 대해 정기 검진을 하고,  HIV 검사를 포함시키면 간단할 것 같은데.
역시 비용이 문제가 되는 걸까요? 그렇게 비싼 검사는 아니지 않나요?


아, 이런 반론도 있습니다. (아마도) 한국계 외국인도 이 검사 의무가 있을 테니까
인종 차별은 아니라는 논리입니다. 순수한 국적 차별이면 괜찮으려나요? ^^;


이런 내용은 국내 언론에는 전혀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실 나와 봤자 좋은 여론 받을 리는 없는 뉴스죠)

혹시 뭐가 있나 검색해 보니까 반기문 총장이 에이즈 검사 폐지를 요청한 짧은 기사가 하나 있네요.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01116_0006726426&cID=10102&pID=10100
2년 전 기사인데, 뭔가 진행된 내용은 없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한국 정부가 해명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4달 뒤엔 결과가 나올 텐데, 어떻게 될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83776
59356 애증의 건배제의 [9] 훙힝 2012.09.20 3636
59355 오스카 작품상 포스터 [9] 감동 2012.09.20 1447
59354 [바낭] endless gangnam style [10] 로이배티 2012.09.20 2619
59353 [제목이 내용] 오늘 배캠 첫 곡으로 강남스타일 [4] 봄눈 2012.09.20 2510
59352 싸이 누나 박재은 [6] 렌즈맨 2012.09.20 6664
59351 [강아지] 흐, 흥! 눈도 안뜬 게 뭐가 귀엽다고 (화질구림) [8] 닥호 2012.09.20 2415
59350 이와이 슈운지 감독 영토 발언 [7] zzz 2012.09.20 3353
59349 (디아블로3) 진정한 괴수를 만나보시겠습니까? [6] chobo 2012.09.20 1604
59348 [내셔널집에그래픽 특집] 문명의 탄생 (아기 사진, 영상 포함) [20] 닥터슬럼프 2012.09.20 2703
59347 나의 대통령 [1] 옥수수 2012.09.20 1146
59346 한국 역대 대통령 선거사상 가장 아름다운? 삼자구도 [9] soboo 2012.09.20 3468
59345 [듀나인] 책 기부 해보신분? [8] 21세기한량 2012.09.20 1198
59344 게시판 특정유저 필터링 기능 정말 좋군요! [2] 꼬마 2012.09.20 1920
59343 [첫번째 글]도움요청 혹시 시인 김경주에 대하여 아시는분,, 상상마당 강좌 신청때문에요. [2] 젤라즈니 2012.09.20 1140
» 외국인 교사 HIV 검사 의무가 유엔 심의를 받고 있다네요. [9] 머핀탑 2012.09.20 3233
59341 [듀나in] 치킨 때문에 개인 정보를 팔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19] 질문맨 2012.09.20 3471
59340 싸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술먹어 [8] refrain 2012.09.20 4753
59339 나얼의 바람기억 좋은데요, [2] synx 2012.09.20 1968
59338 징징거리기 [1] 갑자기익명 2012.09.20 919
59337 바낭)선선한 바람에 묻어나는 외로움.. [8] logo 2012.09.20 189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