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얼마나 알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국내 외국인 교사들은 입국 후뿐 아니라,

계속해서 HIV 검사를 받게 되어있습니다.


이를 거부했다가 계약 연장 안 되고 비자 만료로 출국해야 했던 한 교사가 탄원서를 냈고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에서 이를 심사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http://populargusts.blogspot.kr/2012/08/i-mentioned-few-weeks-ago-that-korea.html


아래쪽에 우리말 보도자료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몇년간 우리 정부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는데, 

두 달 안에 해명서를 보내야 하고, 탄원인의 재반박 후 최종 결정이 나오게 된다고 하네요.

물론 유엔의 결정 따위 아무런 강제력도 없을 것 같지만요.



교사라는 게 아이들을 대하는 직업인만큼, 전염병 검사를 하는 건 당연하다고 볼 수도 있겠죠.

문제는 하필이면 HIV만 검사를 한다는 것이고, 외국인들에게만 시행한다는 거죠.


뭐 국내 HIV 발병률이 낮으니, 검사 비용 차원에서 이해할 수도 있는 부분이겠습니다.

하지만 밖에서 보기에 절대 기분이 좋을 수 없는 규칙이긴 하죠.

그렇다고 HIV 검사를 폐지하기엔, 학부모들이 가만히 있을 리가 없죠.
그렇지 않아도 원어민 교사에 대한 '질' 문제가 종종 대두되곤 하는 상황에서
최근 외국인 범죄로 인한 반 외국인 정서도 엄청나잖아요.

국내 교사들은 정기적인 건강 검진이 의무화되어 있나요?
모든 교사에 대해 정기 검진을 하고,  HIV 검사를 포함시키면 간단할 것 같은데.
역시 비용이 문제가 되는 걸까요? 그렇게 비싼 검사는 아니지 않나요?


아, 이런 반론도 있습니다. (아마도) 한국계 외국인도 이 검사 의무가 있을 테니까
인종 차별은 아니라는 논리입니다. 순수한 국적 차별이면 괜찮으려나요? ^^;


이런 내용은 국내 언론에는 전혀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실 나와 봤자 좋은 여론 받을 리는 없는 뉴스죠)

혹시 뭐가 있나 검색해 보니까 반기문 총장이 에이즈 검사 폐지를 요청한 짧은 기사가 하나 있네요.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01116_0006726426&cID=10102&pID=10100
2년 전 기사인데, 뭔가 진행된 내용은 없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한국 정부가 해명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4달 뒤엔 결과가 나올 텐데, 어떻게 될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28117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292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07524
60328 [첫번째 글]도움요청 혹시 시인 김경주에 대하여 아시는분,, 상상마당 강좌 신청때문에요. [2] 젤라즈니 2012.09.20 1076
» 외국인 교사 HIV 검사 의무가 유엔 심의를 받고 있다네요. [9] 머핀탑 2012.09.20 3010
60326 [듀나in] 치킨 때문에 개인 정보를 팔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19] 질문맨 2012.09.20 3274
60325 싸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술먹어 [8] refrain 2012.09.20 4677
60324 나얼의 바람기억 좋은데요, [2] synx 2012.09.20 1787
60323 징징거리기 [1] 갑자기익명 2012.09.20 883
60322 바낭)선선한 바람에 묻어나는 외로움.. [8] logo 2012.09.20 1827
60321 [듀나인]합정역 근처 식당 문의 [10] d. 2012.09.20 2388
60320 재밌고 조금 슬픈 사진 없나 찾다가 [1] 가끔영화 2012.09.20 1201
60319 [바낭] 남의 사랑 이야기 보면서 감정이입 잘 하시나요? [9] 침엽수 2012.09.20 1486
60318 시속 100km 일 때 rpm이 얼마나 되세요? [10] 도야지 2012.09.20 1893
60317 [듀in] 남녀끼리 연락 하는 것이 어떨 때 썸'으로 인정되나요? [25] india 2012.09.20 4795
60316 패트릭 윌슨 하면 떠오르는 영화는? [13] 감자쥬스 2012.09.20 2050
60315 안철수후보 지지율 급등!! [6] soboo 2012.09.20 3541
60314 듀나IN> 북촌, 인사동, 을지로, 종각 등지의 분위기 좋은 와인바나 술집, 밥집 추천 부탁드립니다 [12] squall 2012.09.20 3570
60313 폭력과 죽음이 일상. [2] 스위트블랙 2012.09.20 1258
60312 킥애스2 촬영 사진. [7] 자본주의의돼지 2012.09.20 3264
60311 나얼 솔로엘범 나왔어요! [3] 이음 2012.09.20 1638
60310 비치 슬랩(Bitch Slap)을 어제 처음 봤습니다. 한줄 평. [4] chobo 2012.09.20 1961
60309 <바낭> 연기가 실제가 된 경우 [2] niji 2012.09.20 16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