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진짜...

얼마 전 아는 동생여A가 동생남자B의 사진을 보더니 훈훈하니 괜찮다고 소개시켜달라 그러더라구요.

'너 맘에 든대~~' 하지는 않고 '소개팅 할래??' 하고 소개를 시켜 줬지요.

둘이 만난 후에 제가 둘에게 따로 연락은 하지 않았구요. 잘되면 좋은거고 안되도 둘이 알아서 할 문제로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여자A가...참..ㅠ.ㅠ

오늘 B를 만났는데 그 애가 말하길,
헤어진후에 A와 B가 연락 종종하다가 어느순간 A가 카톡을 씹고 카톡 탈퇴를 하더라는 겁니다.

예전 카톡창을 보면 (알수없는사용자)로 뜨고 친구목록에는 새로 계정이 추가되어 있구요.

진짜 민망하고 미안하네요. 저도 소개팅 해보고 했지만...이건 정말 매너없는 거 아닌가요? 내가 사람을 잘못봤나 싶구요..ㅠㅠ

소개팅주선은 역시 함부로 하는 게 아닌가봐요. A에게 연락을 따로 못하는 저도 이상하지요...?ㅠㅠ... B는 자길 동정하지 말라네요ㅋㅋ

휴...대신 듀숲에 외쳐봅니다"!!!"이제 소개팅 해달라 하지 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4
60008 [바낭] EBS에서 '아는 여자' 하네요. [3] flower 2012.10.21 1690
» (듀숲) 소개팅주선 앞으로 절대안하려구요!!! [8] 골칫덩이 2012.10.21 4674
60006 울바낭 [11] 에아렌딜 2012.10.21 1565
60005 [대선. 그들은 왜] 박근혜는 왜 주진우를 지목했나. [10] 마르세리안 2012.10.21 5005
60004 측근들 "박근혜, 순간적으로 착각한 것" 박근혜의 정수장학회 기자회견에 당혹 [8] 공깃돌 2012.10.21 4822
60003 외, 외로워서 이러는 건 아니에요! [8] hermit 2012.10.21 2797
60002 추억 돋는 바낭 [2] 발그레고양 2012.10.21 841
60001 [벼룩] 남자 옷 벼룩이에요. 오렐리아 2012.10.21 1750
60000 [펌]낸시랭 박근혜 회견 관련 네이트댓글(뉴스&톡) 보면서.. [5] 헤이쥬스 2012.10.21 4276
59999 오늘 기자회견은... [3] 라인하르트백작 2012.10.21 2773
59998 [벼룩] 펑! 직업들 2012.10.21 911
59997 [바낭] 유사 모태솔로의 연애 한탄 [11] 익익익 2012.10.21 3321
59996 경주 갔다 왔습니다. [4] Weisserose 2012.10.21 1595
59995 다들 외로우시죠? [19] 런래빗런 2012.10.21 3372
59994 옷바낭 맟 추천-레깅스 팬츠....가 아닌 할매 바지를 샀어요 [5] 안녕하세요 2012.10.21 2731
59993 [바낭] 할 얘기도 없는데 무진장 긴, 주말의 아이돌 잡담 [18] 로이배티 2012.10.21 3100
59992 택배비가 너무 싸기 때문에 불친절이나 과실을 감수해야 한다? [20] turtlebig 2012.10.21 3581
59991 일요 우울증 [4] 아힌 2012.10.21 1710
59990 연애조언들이 엇나가는 이유 [4] 부기우기 2012.10.21 2399
59989 여러 가지... [8] DJUNA 2012.10.21 33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