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분이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2012.10.22 06:20

LH 조회 수:7368

 

벌써 그제의 일입니다.
일본에 혼자 사시던 지인분이 아프다는 트윗을 마지막으로 소식이 없고 연락이 안 되어 무슨 일이지 했는데... 갑자기 돌아가셨더라고요.
내일 콘서트 가겠다고 그랬고 불과 얼마전에도 왕성하게 글 올리던 사람이 거짓말처럼 가버렸어요.

 

김소형님이라고, 시바 혹은 yshtar 닉을 쓰신 분입니다.
pc통신 때 부터 활동하시고 우리나라 라이트노벨 1세대 번역 및 소개를 하신 분이라 하면 될까요.
십이국기, 델피니아 전기, 스칼렛 위저드, 악마의 파트너 등등. (그분 약력 간단히. http://bit.ly/RT3npK

 

그거 말고 강철의 연금술사나 스타워즈도 좋아하셔서 많이 번역도 하고 소개도 하고... 그 때는 일본 문화 수입이 금지였기에 접하기도 어려웠고 언어의 장벽도 높았는데, 그 분이 일부를 번역해서 항상 "이렇게 재미있는 게 있어요!" 하고 떡밥을 휙휙 던졌고... 그렇게 사람 낚는 어부가 되었었습니다.

 

사실 그 사람을, 이런 글 몇 줄로 소개할 수 없을 정도로, 정말 많은 걸 가진 분이었습니다.
제가 글 안 써진다고 징징댈 때 엉덩이도 걷어차주고 격려도 해주셨지요. 참 재주가 많은 분이었고 열정도 많았고, 정말 많이 도움을 받았어요. 글 막혀서 머리 쥐어 싸매고 있노라면 이런 건 어떠냐, 라고 조언을 주기도 하고 저보다 더 잘 시추에이션을 짜내기도 하고. 글 쓰는 사람에게 그렇게 돌려서 말 안 하고 직언을 해주고 지적해주는 사람이 얼마나 소중한데요.
그게 아니더라도 만나서 이야기하면 즐거운 분이었고요.

 

아직 너무도 젊은 분인데... 일본 갔을 때 재워도 주고
제가 힘들어서 끙끙 댈 때 많이 들어주고 위로해주고, 조언도 해준 분인데.
신세 진 것의 100분의 1도 갚지 못했는데. 이렇게 갑자기, 뭐가 급해서. 그렇게 혼자서 가버렸는지. 이건 좀 너무한 건 아닌지. 잔뜩 걱정시키고 가버리다니 너무 심해요. 이렇게 못된 분인지 미처 몰랐어요.

 

그 분이 너무 보고 싶어서.
울기도 많이 울었거니와 머리가 너무 아픕니다.
울고 기도하고 위로하고 또 울고... 가라앉지가 않아요. 정말 하루밖에 안 지났는데. 이렇게 가실 줄은 몰랐습니다. 거짓말이다, 농담이다, 착오가 있었다는 말을 간절히 기다리는데. 일본에 직접 가신 친구분이 천도제 이야길 꺼내는 걸 듣고 비로소 이게 거짓이 아니라는 걸 실감하면서도 또 안 믿기고.

 

아, 어째서.
저는 사람을 잃은 뒤에야 그 사람을 정말 많이 좋아했다는 걸 깨닫게 되는 걸까요. 지금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눈물이 자꾸 나서...

 

울고 울어도 마음이 가라앉지 않아서 이리 글을 씁니다.
하루 지나면 나아지겠지 생각했는데, 성당 가서 기도하다가 죽은 이들을 위해 기도하자는 말에 다시 와락 터져서.

이제 좀 가서 자려고요.
제가 이렇게 징징대고 있으면 그 분이 또 화내며 잔소리 할테니까.

슬픔이 가라앉으면 다시 글을 쓰렵니다. 일 많이 할 거여요. 잔뜩 적을래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
비록 소형님을 잘 모르시더라도.
명복을 빌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64
60028 수지가 샘과 도망치는 영화 [4] 가끔영화 2012.10.22 2375
60027 감기에 걸리면 원래 이렇게 졸리나요? [5] 런래빗런 2012.10.22 2146
60026 대구 대파 [5] 달빛처럼 2012.10.22 2214
60025 [궁금해요] 여행을 갈 건데요.. [2] 뭉뭉뭉 2012.10.22 1155
60024 Elliott Smith- Between the Bars [8] 라면포퐈 2012.10.22 1357
60023 오타쿠 차트 [4] catgotmy 2012.10.22 2154
60022 엠비어천가. [4] chobo 2012.10.22 1812
60021 마늘의 여운.. [4] K  2012.10.22 1687
60020 (D-58 디아블로3는 생활) 경매장에서 올라온 아이템, 살까 말까, 고민하지 맙시다! 디아블로3에 내장된 100% 정확한 DPS 계산기! 뒷북입니다만,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서. [2] chobo 2012.10.22 1566
60019 현아 'ICE CREAM' MV [9] 루아™ 2012.10.22 3475
60018 사법시험 2차 결과 발표됐네요.. 이로서 개인적으로 기록이 달성되었습니다.. ㅠㅠ [4] DH 2012.10.22 5462
60017 임수정, 성시경 대신 '음악도시' 임시 DJ 발탁 [7] 감동 2012.10.22 3986
60016 비가와서 설리를 보려구요.swf(자동재생) [1] 루아™ 2012.10.22 1203
» 지인 분이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35] LH 2012.10.22 7368
60014 영화를 찾습니다. [2] 스위트블랙 2012.10.22 1032
60013 (연애바낭) 멍합니다... [30] menaceT 2012.10.22 6158
60012 예전 만화들을 보다가 하마터면 멘붕 올 뻔 했네요. 나가노 준코 작품이요 [9] 나나당당 2012.10.22 4249
60011 세노래 중에 어떤게 같은 노래일까요 [1] 가끔영화 2012.10.22 718
60010 사랑니 보통 토요일에 안 뽑나요? [10] dlraud 2012.10.21 2575
60009 오늘 엘리엇 스미스의 기일이네요 sayit 2012.10.21 11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