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숙한 인격.. 어떻게 생각하세요?

2012.10.28 22:48

logo 조회 수:3556

 

제가 고등학교 때 썼던 글을 우연히 다시 읽어보게 되었는데

 

이런 취지의 글을 썼었더라구요.

 

"이기주의는 '한 사람이 공동체에서 적은 노력의 기부로 상대적으로 많은 사회적 이익을 얻게 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사회 구성원들이 고안해 낸 개념이므로

이기적인 것이 근본적으로 '나쁘다'고 말할 수는 없으며, 상황에 따라 이기적인 것이 현명한 것일 수 있다."

 

 

그 때 저는 어렸지만 어린 만큼의 열정과 의욕을 가지고 사회의 구조와 그가 기반하고 있는 인간의 심리 등지에 대해 생각을 내놓기를 즐겼던 것 같아요. 그 생각이 어떤 성격의 것이었든 말이죠.

 

저렇게 이기주의에 대한 글을 써놓고서는 아마 저도 저 글에 드러난 바대로 조금씩 이기적으로 행동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그리고 지금 다소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말을 듣는 이유에는 저러한 어린 시절의 생각들이 밑바닥에 깔려 있지 않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뭐 어쨌든 내려지는 결론은 저는 다른 사람을 근본적으로 배려하거나 공감해주는 스타일은 아니라는 것이에요. 내키는 대로 사람들을 대하는 경우가 많아요.

 

어린 시절의 욕심은, 공자가 말한 대로 나이가 들어서는 마음 가는 대로 해도 거슬림이 없을 수 있도록 하는 정도까지 되는 것이었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의 입장을 깊게 생각해줄 수 있는, 소위 더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고,

 

어떻게 하면 그 성숙함이 얼굴에 잔잔히 배어나오는 사람이 될 수 있는지 많은 시간이 지난 지금에도 잘 모르겠어요..

 

특히나... 거울을 봤을 때 제 표정은 상당히 거칠거든요. 제 표정이나 얼굴 표현에 대해 책임을 어느 정도는 져야 하는 나이라고 생각하는데 말이에요.

 

다른 사람을 진심으로 위한다는 게 뭔지, 혹은 어떻게 하면 진심으로 위할 수 있게 되는 건지, 어떻게 하면 그러한 종류의 인간적 진심을 통해 성숙함에 이를 수 있는 건지

 

이 나이 되도록 정말 잘 모르겠습니다. 듀게분들은 혹시 저 질문들에 대한 답을 아시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7
60585 가입후 첫글(바낭..) [6] 커리맨 2012.10.29 825
60584 미국 동부해안쪽에 계시는 분들은 준비되셨나요 [22] loving_rabbit 2012.10.29 4143
60583 사람이 살면서 좋은 걸 본 적이 보통 얼마나 있을까요 [27] 나나당당 2012.10.29 3296
60582 연애를 하면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나요? [34] 런래빗런 2012.10.29 3965
60581 Paul McCartney - Monkberry Moon Delight [5] 시월의숲 2012.10.29 1118
60580 [바낭] 정말 필요한 것은 도덕교육이 아닌 윤리교육입니다. [10] lisa1 2012.10.29 2838
60579 [조소] 오늘 토론수업 교육방송에 대한 최고의 기사 [3] 愚公 2012.10.29 2376
60578 겨울 느낌이 나는 노래 [2] 가끔영화 2012.10.29 946
60577 007 Skyfall 英다목적헬기 멀린의 공중촬영장면 [3] 무비스타 2012.10.29 3162
60576 팬질의 허무함에 대하여 [17] 잠깐만익명 2012.10.28 4523
60575 [채팅] 나는 나비와 나방을 나란히 나빌레라... 나이브하네요 (두번만드렁) 무라카미하루히의우울 2012.10.28 685
60574 [윈앰방송] 재즈 나갑니다. [3] ZORN 2012.10.28 617
» 성숙한 인격.. 어떻게 생각하세요? [14] logo 2012.10.28 3556
60572 봐야할 만화가 많아서 고민입니다. [5] haia 2012.10.28 2558
60571 (스포유) 이번 007 스카이폴은 확실히 [7] 마르세리안 2012.10.28 2952
60570 [디아3] 트리플 '지옥불 반지' 제작 성공 ㅠ.ㅜ + 디피 20만 완성 [3] soboo 2012.10.28 2742
60569 skyfall 잡담 [11] TESCO 2012.10.28 2480
60568 나를 사랑한 스파이, 골드 핑거, 스파이 하드 오프닝 크레딧 시퀀스 [13] DJUNA 2012.10.28 2492
60567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고난 후 [7] 살구 2012.10.28 3686
60566 (바낭)호주에는 지금 호주인이 없다는 루머가 유럽에서 돌고있어요. [10] 소전마리자 2012.10.28 48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