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Never Let Me Go 좋네요

2012.10.31 23:10

무비스타 조회 수:2123

지난번 가즈오 이시구로의 남아있는 나날을 영화보고 책읽고 해서 여운이 아직도 가시지 않았는데

오늘 네버렛미고를 봤습니다. ㅠㅜ

영화 보는 내내 정적인게, 저와의 죽음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이 바바바바~ 계속 되는게 정말 좋더군요.

그리고 몇주전 읽었던 이반 일리치의 죽음의 여운도 한몫 하면서.....

 

 

캐리 멀리건 이 영화로 저에게 제대로 삘을 주었습니다. 그전까지 윌스트리트2, 드라이브 모두 그저 그런 금발의 귀여운 쇼컷녀 였는데

그녀의 조용히 눈물짓는 연기는 그 진까를 몇번 봐도 그냥 패스했습니다. 그런데 영화속 이야기가 그래서 그런지 감정이입이 바로 되더군요.

키이라 나이틀리는 워낙 요즘 부지런해서 얼굴이 살이 너무 없어 좀 피하는 스타일인데 연기력은 평균이상은 항상 하니 좋았습니다.

앤드류 가필드는 며칠전 스파이더맨을 봤는데,  그의 연기는 다음번 스파이더맨 이야기 할때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한마디로 토비 맥과이어 보다 훨씬 스파이더맨 연기가 좋았습니다.)

 

마지막 주인공 캐시(캐리멀리건)는 이렇게 말합니다.

죽음을 종료로 보는 의식, 그들의 종료와 그들의 죽음을 선물로 받는 인간의 죽음은 어떤차이가 있는걸까?

복제 인간이라는 편리성은 과연 인간의 윤리성의 범주에 포함되지 않는게 당연한건가?

포함되지 않는다면 왜? 인간의 생활과 동일한 삶을 살면서 인간이기를 생각할 여지를 주는걸까?

종료되는 생명으로 운명지어진 그들의 삶은 인간으로서 구원받지 못하는게 당연한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미래의 이야기지만 일련이 생체물리학의 과학적 진보는 이런 문제점에 대해 묻고 있습니다.

캐시의 마지막 장면은 블레이드 러너에서 로이(룻거하우어)가 생체타이머로 고뇌했던 장면과 오버랩 되면서 죽음에 대한 운명과 기다림을 생각하게 하였습니다.

 

생체 타이머(장기 기증은 3~4회? 가 한계) 의 운명과 제한된 시간속에 인간이기를 느끼고 싶어하는 삼각관계 사랑은 무거운 운명의 장난 같다는 생각이 떠나지 않았습니다.

기증유예? 이거였나요? 마지막 캐시H와 토미D가 심사관 찾아간다고 간 그집에 여자.

가서 들은 이야기는 더욱 희망이 없는 잔인한 이야기. 유예는 없었다!

일말의 인간이기를 느껴 보고 싶었지만 태생이 그러하거늘 재확인만 하고 온거죠.

보는 내내 답답함이 몰려오는데 과연 운명을 거슬러 변화 시킨다는건 어렵다기보다, 그 무력감이 더욱 크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캐시H 토미D 커플이 느낀것 보다는 덜하겠지만....

 

영화 추천합니다.

 

역시 책을 읽지 않을수 없어 꺼내 들었습니다. 분명 책도 영화와 많이 다르겠죠. 지난 남아있는 날들 처럼...

영화가 이정도면 책은 더 대단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지금은 빨리 읽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9
61652 에반 레이첼 우드, 제이미 벨과 결혼 [9] 2012.11.01 4107
61651 민음사 파리의 노트르담 읽어보신분? [3] 무비스타 2012.11.01 1981
61650 늑대소년이라기 보다는... [4] 2012.11.01 3087
61649 탐정님 수지 [3] 가끔영화 2012.11.01 2078
61648 [듀나인] 이런 경우 어느 병원에 가야 할까요? [8] zaru 2012.11.01 2321
61647 어제 굉장했던 오승환의 직구는 통했는데 문재인의 직구는? [6] chobo 2012.11.01 2450
61646 오늘 아침 시선집중 듣다가... 어이가 없어서.. (이정현 박근혜캠프 공보단장, 송호창 안철수 선대본부장) [11] 가라 2012.11.01 3783
61645 바낭.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재능이 없다는 것 [9] 알랭 2012.11.01 3593
61644 내가 모르는 사이에 지나간 계절 + when october goes + 절실한 금주의 결심 + 여러분에게 5박6일의 휴가가 주어진다면? [6] 시월의숲 2012.11.01 1527
61643 [무료양도] 혹시 11월 13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하는 공연 2매 필요하신 분.. 로즈마리 2012.11.01 765
61642 아르고 봤습니다. 초간단 후기. (스포無 어쩌면 약 스포일지도?) 뚜루뚜르 2012.11.01 1586
61641 듀게는 오늘 문재인 폭풍이 거론 안되네요.. [7] 마르세리안 2012.11.01 4538
61640 [채팅] 가가라이브 랜덤 채팅 EiN 2012.11.01 835
61639 아..MTS파일을 실시간 편집 하려면 도대체 얼마나 사양이 좋아야 할까요? [8] kct100 2012.10.31 2294
61638 겨울옷 색들은 어떠신가요? [19] 씁쓸익명 2012.10.31 3453
61637 (소소한 정보) 만화 '하나씨의 간단요리' 드라마화 [8] 런래빗런 2012.10.31 2489
61636 최근에 알게 된 인간이 아니라고 생각될 정도로 예뻤던 소녀. [2] herbart 2012.10.31 3887
61635 [윈앰방송] 인디 모던락 나갑니다 ZORN 2012.10.31 670
» 아~ Never Let Me Go 좋네요 [4] 무비스타 2012.10.31 2123
61633 마린스키 발레단 지젤 공연 실황이 이번주부터 상영되네요. [1] stardust 2012.10.31 10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