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Paris Match "Saturday"

2012.11.24 01:14

espiritu 조회 수:925

원래는 다른 곡을 올리려고 했는데, 내일이 마침 토요일 이어서..

 

 

 

지난 2006년 내한 공연 때는 갔었는데, 이후에도 자주 오신 듯..?

 

보컬이신 미즈노 마리 님은 자주 한국에 출몰한다는 카더라 소문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66862
63809 [완전바낭] 변태같은 하루의 시작? (정말 바낭, 푸념, 한탄 입니다) [2] 서버에 요청중 2012.11.24 1700
63808 안철수는 문재인의 귀중한 자산입니다. [29] 풀빛 2012.11.24 4306
63807 철수가 철수에게 [2] amenic 2012.11.24 1884
63806 안철수가 선대위원장을 맡아준다면 좋겠네요. [18] 꼼데 2012.11.24 3224
63805 고재열 기자의 트위터를 통한 해외상황 중계 [5] amenic 2012.11.24 2833
63804 [Billy Joel 바낭] 어떤 곡을 좋아하십니까 [19] loving_rabbit 2012.11.24 1401
63803 (바낭) <어둠 속의 댄서>를 보고난 뒤 안철수의 후보사퇴를 보며 드는 생각... [1] 프레이아데스 2012.11.24 1554
63802 남영동 1985- 근 몇년간 가장 힘이 있는 영화였어요. [9] 오늘맑음 2012.11.24 2706
63801 [윈앰방송] 클래식 나갑니다. ZORN 2012.11.24 621
» [유튜브] Paris Match "Saturday" [2] espiritu 2012.11.24 925
63799 여행을 좋아하지 않는 자의 비애2 [6] 메피스토 2012.11.24 2634
63798 [고민] 사회생활을 어찌해야할지 모르겠어요 [13] 다펑다펑 2012.11.24 3801
63797 불쌍한 사람들 [6] looker 2012.11.24 2473
63796 [채팅] 철수 영희 희동 둘... 호이가 계속되면 둘리... 아이고... 안철수라더니 철수해?! ㅠㅠ [2] 고철수고영희고희동흑흑 2012.11.24 1566
63795 [바낭] 단일화로 첫빠따로 망한 케이스를 생각해봅니다. [11] 데메킨 2012.11.24 3270
63794 내가 오늘 안철수의 부인이라면(완전 바낭. 욕할 사람 클릭 금지) [3] 애니하우 2012.11.23 3579
63793 안철수 후보의 사퇴는 지지자들 입장에서는 정녕 희소식입니다. [9] 오늘은 익명 2012.11.23 4552
63792 [딕펑스 VS 로이킴] 슈스케 결승전 안보시나요? [47] 황재균균 2012.11.23 3113
63791 [바낭] 이와중에 N모 포탈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는 [2] 오늘도안녕 2012.11.23 2773
63790 [바낭] 자고 일어나니 단일화 되어 있더라 [5] 데메킨 2012.11.23 14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