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선...이 심하게 부었습니다.

2013.01.04 07:40

뉴우지 조회 수:2231


위는 사건의 발단이 된 그림...

2012년에서 2013년으로 넘어가는날 그니까 새해 첫날 아침 편도선이 욱신거리며 심하게 아팠습니다.

약국에가서 구강소독제와 약을 사고 쉬니까 좀 가라앉았습니다.

어제 아침에는 병원에가서 약도 타왔구요. 근데 내과로 간게 함정....

내과 의사는 한번 쓱 보더니 별로 심하게 붓지 않았다며 약처방을 주었습니다.

약을 먹으니 어제 점심무렵부터는 괜찮아져서 작업실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작업실 물통에 물이 얼어있더군요. 히터를 켜고 작업을 하는데 저녁무렵부터 목이 심하게 아파서 서둘러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거울로 목구멍을 비춰보니 (   δ   ) 이래야할 목구멍이 )δ   ) 이렇게 한쪽이 완전 목젖과 붙어 있더군요. 

통증이 쉬지않고 느껴져서 잠을 단 한숨도 못잤습니다.

새벽 다섯시 무렵에는 울뻔했는데 다행히 울지는 않고....
얼어있는 다진마늘 팩으로 찜질을 하니 고통이 조금 가라앉았습니다.
그리고 이글을 쓰는 지금은 9시에 이비인후과가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네요.

정말 내 생애를 통틀어 이렇게 아파본적이 처음이에요...
예전에 기흉이 걸렸을 때는 숨을 못쉬어서 아 이렇게 죽나 했는데, 그때는 시간이 길지는 않았어요.
근데 이놈의 편도선은 계속 아프니까 어떻게 할 수도 없고 답답하고 진짜 짜증나고....
ㅜㅜ 그림에 몰두한답시고 몸관리를 소홀히 한 벌을 받은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은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아프지 마세요... 아픈건 진짜 서러우니까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207
65480 반항하냐? [26] 자본주의의돼지 2013.01.04 5410
65479 [링크] 일본을 강타한 원격 조작 바이러스 사건 -이것은 게임이다 1,2- [7] eltee 2013.01.04 3239
65478 차예련, 서바이벌 프로그램 MC 되다 [4] 행인1 2013.01.04 2689
65477 [듀나In] ip 공유기는 어떤 것이? [9] espiritu 2013.01.04 1751
65476 저기 듀나님 이 블로그좀 보셔야할 것 같은데요. [12] 원구 2013.01.04 7969
» 편도선...이 심하게 부었습니다. [5] 뉴우지 2013.01.04 2231
65474 (링크) 세상에 이런 덕후도 다 있네요.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1.04 4941
65473 한강 얼었다는 뉴스를 보는데 [8] 푸른새벽 2013.01.04 4566
65472 실마릴리온 도전해 보신분 계신가요? [13] 미니화분 2013.01.04 3197
65471 스마트폰;조인 쓰시나요 [3] 메피스토 2013.01.03 1930
65470 살다보니 별...-,.- [25] Mk-2 2013.01.03 6180
65469 [채팅] 목요일 저녁의 가가채팅방 고인 2013.01.03 840
65468 지금 무릎팍 도사에 워쇼스키 남매 나왔어요. [22] 푸른새벽 2013.01.03 7099
65467 재밌는 동물 사진들 [15] 가끔영화 2013.01.03 3814
65466 다이어트 1일째 [20] 루비 2013.01.03 2360
65465 게시물 어쩌다 보니까 이노래가 [3] 가끔영화 2013.01.03 997
65464 [듀나인] 부산에 6개월간 있게 되었습니다.. 집 문제.. [2] 감나무 2013.01.03 2183
65463 돼지고기는 이런걸 좋아해야 고기 먹을줄 아는 [12] 가끔영화 2013.01.03 3615
65462 거성 사건과 폰테커의 정의 [32] 뚜루뚜르 2013.01.03 4037
65461 김태희 쓴 이런 모자 [2] 가끔영화 2013.01.03 36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