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1호선

2013.01.09 19:34

수국 조회 수:1668


요즘 지하철 탈 일이 많아져서 매일 지하철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데요

지하철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뭐 예스미 다 그냥 못 본 척 넘어가는 편이에요 그냥 몇번 쳐다보고 마는 정도. 

저도 수 많은 방관자 중에 한 사람이라 제지를 하거나 신고를 하거나 하지는 않고요.

특히 1호선 라인을 주로 타는데 1호선 서울역~종로 3가 부근을 보면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 아저씨 할아버지 할머니 분들이 많죠.

뭐 다 좋은데 내리려고 대기하고 있거나 타려고 했을 때 문이 열리면 차례대로 나가고 타야하는거잖아요. 보통.

그런데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왜이렇게 자꾸 터치를 하시는지ㅠㅠㅠㅠㅠㅠㅠㅠ 아 정말 싫어요ㅠㅠㅠㅠㅠㅠ

특히 등을 지긋이 누르면서 민다거나 어깨를 확 치고 지나가시는 분들이 정말 많아요.

예전에는 등 쪽 그러니까 브라라인을 밀고 나가시는 할아버지 때문에 기분이 확 상했던 적도 있었네요

아니 왜 모르는 처자 등을 눌러 밀고 내리시는지....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아니더라도 누가 그래도 마찬가지로 기분 나쁜건 마찬가지인건데.

그래도 아직까지는 앉겠다고 머리 때리거나 예의도 모른다며 욕 먹었던 적은 없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65830 레미즈에 미쳐서 드리는 질문.... [1] 시민1 2013.01.10 1555
65829 친구 따라 갔다가 캐스팅되는 케이스 [13] 빠삐용 2013.01.10 4606
65828 SF단편을 찾습니다. [2] 불별 2013.01.10 1204
65827 거성사태를 보며 [3] 메피스토 2013.01.10 2641
65826 [공지] 방드라디 (oddelf1), 봉산(bluestocking2) 님 경고 받았습니다. [12] DJUNA 2013.01.09 7157
65825 라이프 오브 파이를 보고나서 떠오르는 일화 하나 [3] 마르타. 2013.01.09 2439
65824 바나나전과 꽃찜, 플랫메이트의 이사 한달 전이란. [13] 열아홉구님 2013.01.09 3346
65823 폰파라치, 보조금 제한 다 꺼져 [1] Johndoe 2013.01.09 2139
65822 싸이 슈퍼볼 광고에 나오네요.news [4] 다펑다펑 2013.01.09 2668
65821 [듀나인] 조동사 must가 추측으로 쓰일 때 [8] 달곰 2013.01.09 1910
65820 여성 전용 투명 화장실의 위엄 [36] Isolde 2013.01.09 6848
65819 내일 블라인드 편집본 시사회에 가요. 무슨 영화일까요? [4] applevirus 2013.01.09 1417
65818 레미제라블 사려고보니 도서정가제는 우스꽝스런 제도가 됐네요. [3] 나나당당 2013.01.09 2385
65817 다이어트 (또는 먹부림) 7일째 [30] 뱅쇼 2013.01.09 2085
65816 혹시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일해보신 분 계신가요? [9] india 2013.01.09 3390
» [바낭] 1호선 [6] 수국 2013.01.09 1668
65814 박명수 대단하네요 [7] 디나 2013.01.09 5816
65813 마리아 테레지아 초상 [11] turtlebig 2013.01.09 3188
65812 장고가 되는 이아이 [6] 가끔영화 2013.01.09 2227
65811 바낭) 지금 현재 많은 이들이 갇혀버렸어요 (유머글입니다) [23] shyness 2013.01.09 45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