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북스에서 할인으로 팔길래 구매를 해놓긴 했는데... 읽는걸 차일피일 미루다가 어제 3페이지 정도 넘겼습니다. 그러다가 그냥 노예가 되어버려서 지금까지 1200 페이지 정도 읽었네요. 헐리우드 사람들이 속히 영화로 만들고 싶었던 이유가 너무나 잘 보입니다. 눈을 못떼겠네요.


일단 서두에서도 경고처럼 나오는데, 저자인 아이작슨도 잡스가 죽기 전 자신의 이야기를 적나라하게 써달라고 요청했다고 언급하고 있고, 내용을 보면 그 부탁을 잘 들어준 듯 합니다. 페이지를 넘길때마다 '정말 이 사람 대단한 사람이었구나'라는 생각은 들 지언정, '좋은 사람이었구나, 착한 사람이었구나'라는 생각은 들지 않게 됩니다. 작가나 당사자의 의도도 필요 없을듯 해요. 그냥 맘에 안들면 사람을 짜르고, 남의 공을 가로챘던 팩트가 줄줄 나오는데 좋게 생각해주기가 힘들죠. 이 전기가 잡스의 용비어천가일듯 해서 못보겠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면, 이런 점에서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듯 합니다.


그러나, 그만큼 이 사람이 자신의 열정을 위해서 죽을 힘을 향해서 달려왔는가라는 것만큼은 훤히 보입니다. 기술과 인문적인 부분의 접목에 대한 이해가 있는 사람이라고 이야기는 들은바 있지만, 진짜로 수많은 아티스트들을 만나고 친해지고 회유하고 우겨댄 이야기도 정말 재밌고요. 특히 픽사의 설립자인건 알았지만 그가 픽사 애니들을 만들기 위해 디즈니랑 겪었던 부침의 일화들은 IT 일변의 이야기에서 쇼비즈니스의 이야기로 넘어가기도 하고요.


다 읽고나니 4월에 나온다는 애쉬튼 커처 주연의 영화도 기대됩니다. 전기에 있는 이야기 일부만 제대로 반영한다고 해도 정말 볼거리 많은 영화가 나올거 같아요. 

자기가 만든 회사를 통해 개인 컴퓨터 대중화라는 큰 부분을 만들며 이 분야를 키워놨다가 진상짓 해서 쫓겨나고, (전 이전까지는 순전히 운영 부실에 의한 퇴출인줄 알았습니다.) 그러다가 어려워진 회사를 다시 맡게 된 뒤 음악, 영화, 이동통신을 아우르는 새로운 기기들로 재도약을 시켰다는 것만 해도 분명 범인의 인생은 아니니까요. (그렇다고 회사에 복귀해서 인간적으로 다시 매력적인 사람이 된 것도 아니고요)



괜히 읽고나니 어수룩한 선견지명이 생기는 듯 한데.... 왠지 최근 잦아진 i-디바이스들의 출시나 다변화 전략이, 만약 잡스가 살아 있었다면 허락되지 않을 일이 아니었을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쫓겨난 회사로 11년만의 복귀 후 그 동안 다양하게 늘어난 매킨토시의 라인업을 싸그리 중단 시켰다는 일화를 보면 말이죠. (여기에 픽사의 부진까지도 잡스의 부재일까...라고는 말 못하겠습니다.)


아무튼 대단한 사람이었던 건 사실입니다. 전기 일독 강추합니다. 잡스나 애플을 싫어하는 (?) 분, 혹은 삼성 스마트폰을 애용하시는 분이라도 즐겁게 읽을 수 있을 듯요. 적어도 이건희의 전기보다는 재밌을 거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70
66954 저도 비슷한 문제로 친구와 토론을 했는데 어떤 게 더 바람직한가요? [8] 2013.01.28 2125
» 스티브 잡스 전기. 정말 눈을 못떼겠네요. [6] Jade 2013.01.28 3513
66952 식탐 많은 사람... [59] archway 2013.01.28 7903
66951 인간의 조건 - 쓰레기 버리지 않기. [5]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8 3457
66950 도둑들.. 웨이홍의 X폼이 너무 기이하네요.. (스포일러) [4] 도야지 2013.01.28 3778
66949 네가 남기는 쌀은 농부 아저씨가 피땀 흘려 지은 벼 [43] camper 2013.01.28 4773
66948 피부는 소중하니까요. Culligan HSH-C135 설치기 [6] 칼리토 2013.01.28 4151
66947 "내 특수임무는 '오유(오늘의 유머)' 감시였다" [5] chobo 2013.01.28 2955
66946 [개바낭] 웰시코기의 털갈이는 참 무시무시하죠..:D...ㅠㅠ [15] 프픗 2013.01.28 4864
66945 [듀나인 겸? 생각] 헬스장 비용이 샤워시설 등을 이용하는 비용 포함이라면? [6] 라곱순 2013.01.28 2411
66944 혼자놀이의 진수.jpg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8 3844
66943 네이트 아이디 이글루스 아이디로 전환 (질문) [2] DJUNA 2013.01.28 1349
66942 지브리 애니메이션 '귀를 기울이면' 배경이 실제 있는 곳이었네요. [4] 01410 2013.01.28 2738
66941 <일상> 난 놀 줄 모르는 사람이지만, 그게 좋아. [14] 이안 2013.01.28 3005
66940 [바낭] 2월에 아주 기대되는 작품이 개봉하네요 [17] 로이배티 2013.01.28 3229
66939 듀나In> 남미 일정 재질문 ( 죄송합니다 고수님들 한번만 더 봐주세요 ) [3] 시월의숲 2013.01.28 974
66938 디 임파서블 관련 짧은 생각..(스포) [3] 시민1 2013.01.28 1074
66937 듀나인) 가죽아닌 남자지갑, 이요 [4] js 2013.01.28 1536
66936 아르고가 오스카 작품상을 탄다면 [2] 감동 2013.01.28 1612
66935 판타지 세계관을 보니 생각나는 고등학교 1학년때 담임선생님에 대한 추억... [11] 슈비둥 2013.01.28 22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