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는 말은 과장이 아니더군요. 

헐리우드 영화 느낌을 분명 의도한 티가 나는데 촌스럽지는 않아요. 몇몇 씬은 진짜 본 시리즈와 같은 헐리웃 액션 대작을 동양배우가 연기하고 있는 것 같아요.

액션 스토리 모두 고민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세계에서 주목하는 North Korea의 정세와 점점 발전하며 가끔 눈길가는 South Korea의 영화력(?)이 만나다니

90년대에도 반복한 얘기지만 참 소재 넘치는 나라에요. 그리고 입이 벌어지는 액션씬들은 돈이 좋은거구나... 돈은 이런데 써야 제맛이구나(?) 생각했어요.

단 초반에 쏟아내는게 많아 다 따라가기 어렵단 사람들도 많더군요.. 저같은 경우는 좀 넋놓고 그냥 보다가 나중에 자연스레 풀리는 느낌이어서 오히려 좋았고요.

남성관객의 압도적 지지가 예상되고 여성 관객들이 얼마나 따라가느냐에 달렸겠네요.

하정우는 그냥 딱 하정우고요 사실 익숙한 느낌이 좀 많았어요. 한석규 연기도 참 좋았는디 점차 본인을 캐릭터화하는 느낌도... 약간 짠하네요.

이정도면 스포는 아닌 것 같은데 괜찮겠...죠? 이런 영화는 역시 미리 보는게 제맛입니다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47
67122 [베를린] 전야제 하는 걸 보니... [3] 예언사냥꾼 2013.01.29 2174
67121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 [5] 불가사랑 2013.01.28 2592
67120 <학교 2013> 마지막회, 오정호땜에 맘이 아프네요 ㅠㅠ [11] 겨울3 2013.01.28 3958
67119 [듀9] 문명의 충돌에 대해 비판서적이나 좋은 글이 있을까요. [9] 서울3부작 2013.01.28 1530
» 베를린 보고왔어요 액션 쎄고 좋네요 (스포없음) [2] no way 2013.01.28 2315
67117 정말 남의 페북 여행기가 그렇게 배가 아프세요? [20] flower 2013.01.28 4982
67116 [책바낭] 이스마일 카다레의 부서진 사월을 읽었습니다. [8] 오맹달 2013.01.28 1374
67115 [듀나in] 외장하드의 문제일까요? [1] kct100 2013.01.28 875
67114 마굿간에서 출산 [7] 닥호 2013.01.28 2145
67113 이놈의 솜방망이 처벌, 하나마나 한 거 아닙니까? [1] Warlord 2013.01.28 1101
67112 이거 중계방송 하는거 맞나요 [1] 가끔영화 2013.01.28 685
67111 브라질 스타벅스의 역차별(?)... [3] 구름진 하늘 2013.01.28 4466
67110 [듀나인] 서울에 괜찮은 정신과 추천바랍니다. [1] 루아™ 2013.01.28 1365
67109 현행 심야 버스 활용 팁 모음 (수도권 한정) - 추가바람 [14] 01410 2013.01.28 5345
67108 뽀로로 극장판 봤어요 [7] 감자쥬스 2013.01.28 2138
67107 "Movie 43" is the "Citizen Kane" of awful. 아몬드 2013.01.28 1509
67106 [바낭]잡답그리고잡담 [2] 봉쥬 2013.01.28 925
67105 오랜만에 보는 짝짓기 프로그램 - 신화방송 '씨스타'편 [4] 자본주의의돼지 2013.01.28 4312
67104 화성 동탄 불산누출사고 났다네요 [7] turtlebig 2013.01.28 3612
67103 서울남쪽이나 도심쪽에서 훠궈 가격 괜찮고 맛있는곳 좀 추천해주세요. [11] 불별 2013.01.28 29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