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를 다시 읽어보려 검색질을 좀 했는데, 김영하 씨 번역으로 문학동네에서 출판된 게 있더라구요.

다른 번역본들보다 잘 읽힌다는 평이 많은데, 아무래도 소설가가 번역을 했으니 은연중에 본인의 문체가 묻어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읽어보신 분들의 느낌은 어떠신가요?

여차하면 민음사 버전이랑 이 둘을 같이 읽어볼까 하는 생각 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78697
72695 창조과학, 동성애에 관한 의로운 기독교인의 침묵 [3] catgotmy 2013.04.10 1370
72694 서양사학/국사과의 진로에 대한 조언 구합니다~ [11] romantic 2013.04.10 1801
72693 (저만 하고 있다고 확신하는 디아블로3 이야기) 굉장히 좋은 아이템이 2,000만에 팔렸습니다. [9] chobo 2013.04.10 1863
72692 레미제라블 토요일 공연 한 자리 양도하고자 합니다. [2] menaceT 2013.04.10 1067
» [질문] 김영하가 번역한 '위대한 개츠비' 읽어보신 분, 어떤가요? [3] 냉각된가을 2013.04.10 2360
72690 박재범 신곡 뮤직비디오+유투브 조회수 의문점+클라라 [16]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0 3309
72689 안보이거나 안오는 사람 이름 한명씩 대보아요 [71] 가끔영화 2013.04.10 3909
72688 백년의 막장 보시는 분 계십니까? [11] chobo 2013.04.10 2765
72687 메시 vs 로봇 골키퍼 [3]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0 2150
72686 4복음서에 나타난 예수는 동성애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했을까 [15] catgotmy 2013.04.10 2403
72685 고영욱 전자발찌 [2] 메피스토 2013.04.10 2920
72684 [드림완료]네스프레소 바우처 너도밤나무 2013.04.10 749
72683 지난 3월 20일 발생한 방송사 해킹은 '역시' 북한 소행 [2] chobo 2013.04.10 1677
72682 (바낭) 우리집 강아지 [21] 네가불던날 2013.04.10 2611
72681 궁핍하고 외롭고 힘든 사람들의 모임 - 멍석 깝니다. [29] 라곱순 2013.04.10 3908
72680 [질문] 부들부들한 느낌의 천연 가죽 관리법.. [2] V3 2013.04.10 1047
72679 일본 여자고등학생 수업에서 소개할 한국 드라마/영화 대사? 조언 부탁드립니다. [21] 행인 2013.04.10 2065
72678 [바낭]직장의 신 김혜수 탬버린 장면 본 이후 일이 손에 안잡혀요 [2] 귀찮카카포 2013.04.10 4685
72677 안철수 후보 지지하는 연예인은 누가 있나요? [4] amenic 2013.04.10 2348
72676 이버트의 위대한 영화 [3] 검은이와이 2013.04.10 125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