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매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적인 '외출용' 남자 캐주얼 반바지는 칠부바지와 반바지인데 이 반바지 길이가 늘

어정쩡 했습니다. 대게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죠. 반바지라고는 하지만 반을 조금 넘는 길이였어요. 칠부바지 길이와 반바지 길이의 사이가

평균 길이였죠. 무릎을 덮거나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습니다.

 

그런데 올 여름은 유독 남자 반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올 초부터 나온 각종 남자 패션지 화보를 보면 남자 반바지 길이가 유독 짧아져서

5월경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여름 옷에 반영이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예상이 맞았어요.

다른 해에 비해 전반적으로 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여러 매장에 가봤는데 이전에 쉽게 볼 수 없었던 숏팬츠 길이의 반바지가 여러 디자인으로 걸려 있더군요.

물론 숏팬츠 비율이 높은건 아니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매장 가면 외출용 남자 반바지 평균 길이는 무릎 기준이었다는걸 감안하면

분위기가 많이 다르죠. 이전까지만 해도 남성용 숏팬츠 반바지는 비치웨어나 운동복 정도 외에는 잘 나오지도 않았고 그만큼 구하기도 어려웠습니다.

사실 찾는 사람도 별로 없고 입는 사람도 드물었죠. 어떻게 구해서 입는 사람들은 아마 무난한 디자인으로 나온 여성용 숏팬츠를 맞춰 입는걸거에요.

아니면 수입산을 입는거든지. 

 

일반 캐쥬얼 매장에선 숏팬츠 길이의 남자 반바지는 웬만해선 구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패션계가 남성용 숏팬츠를 유행시키려고 올초부터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일반 남자들이 숏팬츠를 입는 경우는 조기축구 동호회 활동 할 때나 해수욕 했을 때 정도이고 보통 일상 생활에선 반바지를 입어 봤댔다 동네나 집에서지

외출용으로는 꺼리는 사람들이 많죠.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털이 많아서 외출용으로 안 입는 사람들도 많을텐데

요즘 나오는 남성용 패션지 화보 보면 제모 안 하고 반바지 입은 모델들의 화보가 많습니다.

보통 패션지 화보의 남자 모델들은 배렛나루 정도까지는 그대로 노출하고 찍어도 반바지 입고 찍는거면 제모는 하고 찍는게 그동안의 분위기였는데

지난 몇달 동안 패션지 화보 보면 털이 덥수룩한데 그 상태에서 반바지나 숏팬츠 입은 남자 모델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털 많아도 숏팬츠 입는게 이상해 보이지 않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운동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과연 패션계가 작정하고 남성용 숏팬츠를 내놓는다고 해서 남자 구매자들이 잘 따라올지는 모르겠군요.

숏팬츠만 갖다 놓은것도 아니고 그전처럼 칠부와 반바지도 있는데 숏팬츠까지 있는것이라 선택 범위가 커서

숏팬츠를 살 가능성이 낮습니다. 

 

전 유행이 됐으면 좋겠어요. 반바지는 최소 무릎 위로는 올라가야 입는 맛이 나고 쉬원하고 편하죠. 근데 남자 반바지는 무릎에 걸터 있거나 그 아래로 내려가 있어서

옷테도 죽고 별로 쉬원하거나 편하지가 않았습니다. 바지 품만 잘 조절해서 나온다면 숏팬츠 길이가 입기도 편하고 쉬원하고 좋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1523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59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29762
88706 [듀9] 국가적 재앙/재난 사태가 벌어지면 대통령이 현장을 방문해야 하는 법? [1] new -@-.- 2014.04.21 256
88705 아오 이런 싸이코가 다 있나 [2] new 데메킨 2014.04.21 516
88704 참여정부 때 있었던 국가 위기 관리 메뉴얼 278개가 사라진 이유 [4] new 참여 2014.04.21 501
88703 정몽준 아들, '"국민 정서 미개" [24] new mitsein 2014.04.21 1174
88702 벌써 일주일이 다되어 가는군요ㅠ [4] new 흐흐흐 2014.04.21 633
88701 정부가 진정 국민 안전에 관심 있을까 싶습니다 [9] new 24601 2014.04.21 799
88700 제가 세월호 사건을 둘러싼 우리나라의 모습을 보면서 느낀건 딱 하나네요. [4] new 현자 2014.04.21 1496
88699 병원 생활 그거 조금 했다고 극장 가는걸 멀리 했더니 [2] new 달빛처럼 2014.04.21 627
88698 대체 왜 이렇게 일을 제대로 못하는 거죠? [15] new 가르강튀아 2014.04.21 3155
88697 해외로 나가기도 쉽지 않군요 [3] new N氏 2014.04.21 1921
88696 페이스북에서 방금 겪은 당황스러운 상황.. [3] new bebijang 2014.04.21 2576
88695 [기사펌]진도 관제 센터에서 세월호를 놓치고 있었다네요 [3] new 시민1 2014.04.21 2083
88694 (듀숲) 참 힘이듭니다.지난 대선보다 더요. [13] new 무도 2014.04.21 2407
88693 재즈 피아노곡을 찾고 있습니다! [3] new polyester 2014.04.20 392
88692 안드로이드가 전기양의 꿈을 꾸는 세상 [1] update 스위트블랙 2014.04.20 941
88691 [윈앰방송] 재즈 나갑니다. ZORN 2014.04.20 149
88690 리버풀이 노리치를 이겼네요 [2] update Harper 2014.04.20 425
88689 만약 이번 사고가 압구정동 현대고 학생들이 탄 배라면 상황은 한참은 달라졌을 것이다. [187] update 잠수광 2014.04.20 7644
88688 대한민국 해수부 장관입니다 [18] update 좋은사람 2014.04.20 3496
88687 5월 개봉예정작 [6] 화려한해리포터™ 2014.04.20 14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