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매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적인 '외출용' 남자 캐주얼 반바지는 칠부바지와 반바지인데 이 반바지 길이가 늘

어정쩡 했습니다. 대게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죠. 반바지라고는 하지만 반을 조금 넘는 길이였어요. 칠부바지 길이와 반바지 길이의 사이가

평균 길이였죠. 무릎을 덮거나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습니다.

 

그런데 올 여름은 유독 남자 반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올 초부터 나온 각종 남자 패션지 화보를 보면 남자 반바지 길이가 유독 짧아져서

5월경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여름 옷에 반영이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예상이 맞았어요.

다른 해에 비해 전반적으로 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여러 매장에 가봤는데 이전에 쉽게 볼 수 없었던 숏팬츠 길이의 반바지가 여러 디자인으로 걸려 있더군요.

물론 숏팬츠 비율이 높은건 아니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매장 가면 외출용 남자 반바지 평균 길이는 무릎 기준이었다는걸 감안하면

분위기가 많이 다르죠. 이전까지만 해도 남성용 숏팬츠 반바지는 비치웨어나 운동복 정도 외에는 잘 나오지도 않았고 그만큼 구하기도 어려웠습니다.

사실 찾는 사람도 별로 없고 입는 사람도 드물었죠. 어떻게 구해서 입는 사람들은 아마 무난한 디자인으로 나온 여성용 숏팬츠를 맞춰 입는걸거에요.

아니면 수입산을 입는거든지. 

 

일반 캐쥬얼 매장에선 숏팬츠 길이의 남자 반바지는 웬만해선 구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패션계가 남성용 숏팬츠를 유행시키려고 올초부터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일반 남자들이 숏팬츠를 입는 경우는 조기축구 동호회 활동 할 때나 해수욕 했을 때 정도이고 보통 일상 생활에선 반바지를 입어 봤댔다 동네나 집에서지

외출용으로는 꺼리는 사람들이 많죠.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털이 많아서 외출용으로 안 입는 사람들도 많을텐데

요즘 나오는 남성용 패션지 화보 보면 제모 안 하고 반바지 입은 모델들의 화보가 많습니다.

보통 패션지 화보의 남자 모델들은 배렛나루 정도까지는 그대로 노출하고 찍어도 반바지 입고 찍는거면 제모는 하고 찍는게 그동안의 분위기였는데

지난 몇달 동안 패션지 화보 보면 털이 덥수룩한데 그 상태에서 반바지나 숏팬츠 입은 남자 모델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털 많아도 숏팬츠 입는게 이상해 보이지 않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운동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과연 패션계가 작정하고 남성용 숏팬츠를 내놓는다고 해서 남자 구매자들이 잘 따라올지는 모르겠군요.

숏팬츠만 갖다 놓은것도 아니고 그전처럼 칠부와 반바지도 있는데 숏팬츠까지 있는것이라 선택 범위가 커서

숏팬츠를 살 가능성이 낮습니다. 

 

전 유행이 됐으면 좋겠어요. 반바지는 최소 무릎 위로는 올라가야 입는 맛이 나고 쉬원하고 편하죠. 근데 남자 반바지는 무릎에 걸터 있거나 그 아래로 내려가 있어서

옷테도 죽고 별로 쉬원하거나 편하지가 않았습니다. 바지 품만 잘 조절해서 나온다면 숏팬츠 길이가 입기도 편하고 쉬원하고 좋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3655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78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31326
88828 어.. 이거 무서운 거 아닌가요...? [1] new Ll 2014.04.25 221
88827 (듀나인) 제2외국어로 어떤 언어를 공부하고 계세요? [4] new 어부바 2014.04.25 163
88826 [바낭] 2014년 연봉협상결과 [5] new 떼인돈받아드림 2014.04.25 580
88825 결혼을 앞둔 여자를 시기하는 사람들 [29] new 휴먼명조 2014.04.25 1188
88824 [듀나인] 중국지인에게 선물할 만한 화장품은? (이니스프리 추천도...) [3] new Ms. Cellophane 2014.04.25 239
88823 항공권 관련 질문입니다 듀나인 [3] new 잠시만익명할꼐염 2014.04.25 632
88822 소소한 야구 이야기입니다. [3] new drlinus 2014.04.25 442
88821 시험 하루 전날 기분 [5] new Overgrown 2014.04.25 773
88820 정보)국립중앙박물관 오르세미술관전 [1] new RussianRed 2014.04.25 915
88819 두가지 측면에서 본 '왜 박근혜 책임인가?' [9] new 현자 2014.04.25 1739
88818 Roger Ebert Statue Unveiled new 조성용 2014.04.25 236
88817 정부측도 답답하고 비판하는 측도 답답하고... [4] new 도야지 2014.04.25 883
88816 듀나인) 미러리스 카메라 똑딱이 처럼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을까요? [4] new 참여 2014.04.25 599
88815 [듀9] 외국인 친구의 서울방문 [8] new 세호 2014.04.25 1137
88814 [세월호 관련] "떠날 거예요…나 대한민국 국민 아닙니다" [2] new 희희희 2014.04.25 1675
88813 듀게의 소중함을 배너광고에 표현합니다. [7] new 고인돌 2014.04.25 915
88812 제주도 가보셨어요? [4] new 엘시아 2014.04.25 1532
88811 욕 처먹어도 싼 연합뉴스기자 (feat. 이상호 기자) [6] update 잠수광 2014.04.25 3865
88810 박해일의 필모그래피 [7] update 짜파게티스프 2014.04.25 2382
88809 복구됐네요. [7] update 컴포저 2014.04.24 16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