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매장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적인 '외출용' 남자 캐주얼 반바지는 칠부바지와 반바지인데 이 반바지 길이가 늘

어정쩡 했습니다. 대게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죠. 반바지라고는 하지만 반을 조금 넘는 길이였어요. 칠부바지 길이와 반바지 길이의 사이가

평균 길이였죠. 무릎을 덮거나 무릎에 걸터 있는 길이였습니다.

 

그런데 올 여름은 유독 남자 반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올 초부터 나온 각종 남자 패션지 화보를 보면 남자 반바지 길이가 유독 짧아져서

5월경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되는 여름 옷에 반영이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예상이 맞았어요.

다른 해에 비해 전반적으로 바지 길이가 짧아졌습니다. 여러 매장에 가봤는데 이전에 쉽게 볼 수 없었던 숏팬츠 길이의 반바지가 여러 디자인으로 걸려 있더군요.

물론 숏팬츠 비율이 높은건 아니지만 작년까지만 해도 매장 가면 외출용 남자 반바지 평균 길이는 무릎 기준이었다는걸 감안하면

분위기가 많이 다르죠. 이전까지만 해도 남성용 숏팬츠 반바지는 비치웨어나 운동복 정도 외에는 잘 나오지도 않았고 그만큼 구하기도 어려웠습니다.

사실 찾는 사람도 별로 없고 입는 사람도 드물었죠. 어떻게 구해서 입는 사람들은 아마 무난한 디자인으로 나온 여성용 숏팬츠를 맞춰 입는걸거에요.

아니면 수입산을 입는거든지. 

 

일반 캐쥬얼 매장에선 숏팬츠 길이의 남자 반바지는 웬만해선 구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런데 패션계가 남성용 숏팬츠를 유행시키려고 올초부터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일반 남자들이 숏팬츠를 입는 경우는 조기축구 동호회 활동 할 때나 해수욕 했을 때 정도이고 보통 일상 생활에선 반바지를 입어 봤댔다 동네나 집에서지

외출용으로는 꺼리는 사람들이 많죠.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털이 많아서 외출용으로 안 입는 사람들도 많을텐데

요즘 나오는 남성용 패션지 화보 보면 제모 안 하고 반바지 입은 모델들의 화보가 많습니다.

보통 패션지 화보의 남자 모델들은 배렛나루 정도까지는 그대로 노출하고 찍어도 반바지 입고 찍는거면 제모는 하고 찍는게 그동안의 분위기였는데

지난 몇달 동안 패션지 화보 보면 털이 덥수룩한데 그 상태에서 반바지나 숏팬츠 입은 남자 모델들이 많더군요.

그래서 털 많아도 숏팬츠 입는게 이상해 보이지 않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운동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근데 과연 패션계가 작정하고 남성용 숏팬츠를 내놓는다고 해서 남자 구매자들이 잘 따라올지는 모르겠군요.

숏팬츠만 갖다 놓은것도 아니고 그전처럼 칠부와 반바지도 있는데 숏팬츠까지 있는것이라 선택 범위가 커서

숏팬츠를 살 가능성이 낮습니다. 

 

전 유행이 됐으면 좋겠어요. 반바지는 최소 무릎 위로는 올라가야 입는 맛이 나고 쉬원하고 편하죠. 근데 남자 반바지는 무릎에 걸터 있거나 그 아래로 내려가 있어서

옷테도 죽고 별로 쉬원하거나 편하지가 않았습니다. 바지 품만 잘 조절해서 나온다면 숏팬츠 길이가 입기도 편하고 쉬원하고 좋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듀나의 영화낙서판’과 함께하는 서울독립영화제2014 초대 이벤트 DJUNA 2014.11.12 1873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4796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29020
75326 (어버이날 기념 바낭)인사 드리러 가서 이런 말을 들은 사람은 나 밖에 없을거야. [13] 엘시아 2013.05.08 3072
75325 SOS! PC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어요 ㅠㅠ [9] OscarP 2013.05.08 1350
75324 상어 티저 예고편이 나왔네요. [4] 쥬디 2013.05.08 1719
75323 브래드베리가 해리하우젠에게 walktall 2013.05.08 649
75322 야구이야기 김성한 장명부 이상훈 이종범 [19] 2013.05.08 1582
75321 [바낭]늘 식욕없는 사람 [7] 귀찮카카포 2013.05.08 2537
75320 어버이날에는 에반게리온 카드를 준비합니다. [6] cadenza 2013.05.08 2679
75319 [듀나인] 휴대폰 액정이 꺼진 상태에서 유투브 동영상 오디오만 듣는법 [5] 보편적인 2013.05.08 2059
75318 가습기살균제.. 무섭네요. [2] gomorrah 2013.05.08 2121
75317 [tvn]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드라마- 나인.. 이번 회도 여지없이 멘붕.- 스포유 [4] poem II 2013.05.08 1835
75316 나는 어떻게 결혼을 결심했는가.- 역시 바낭이고 아까글의 후속편(?)일수도 있습니다. [14] stardust 2013.05.08 5363
75315 이효리, 미스코리아 뮤직비디오 속 드랙퀸 Shybug 2013.05.08 3394
75314 에어컨을 싸게 사는 방법이 있을까요? [8] maijer 2013.05.08 1781
75313 Ray Harryhausen R.I.P. (1920-2013) [9] 조성용 2013.05.08 1205
75312 아이언맨3를 봤는데...우울해졌습니다-_-;(스포 있습니다) [5] 국사무쌍13면팅 2013.05.08 2341
» 올 여름은 남자 바지가 짧아졌네요 [9] 감자쥬스 2013.05.08 2835
75310 싫어하는 종류의 사람 있으세요? [61] 아마데우스 2013.05.08 3868
75309 우결 세계판 보시는 분 없나요? [1] 시민1 2013.05.08 1202
75308 애인이 아청법 위반으로 기소됐다가 무혐의 받은 전력이 있다면 어떨 것 같으세요? [10] 침엽수 2013.05.07 4886
75307 고전짤 유동근 레고 [4] 사과식초 2013.05.07 34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