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백투더퓨처 25주년 기념 더빙판 상영회를 갔었어요. 고 장세준씨가 마티 역으로 열연한 버전이였습니다.   

주최자 분께서 녹화 비디오를 손수 동영상 파일로 변환해서 가져오셨더군요.  이자리를 빌어 감사를.

정말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초반에 나오는 옛 광고들도 깨알같은 재미가.

특히 델몬트 광고는 정말....유년기 시절 생각나게 하더군요.  '결론은 버킹검' 과 함께 최고의 유행어를 낳았던 '따봉!' -_-d*

 

아래 미국 최대 비디오 대여점 파산글을 보니 아련한 녹화의 추억들이 두둥실 떠오르네요.

그러고 보면 토요명화나 일요특선 할때면  항상 공테이프를 비디오에 넣고 녹화할 준비를 했었어요.  재미있는 영화일 경우 녹화해서 몇번이고 돌려 볼 요량으로.
하지만 공테이프가 대여섯개 정도밖에 없었기 때문에 얼마 보지도 못하고 새 영화로 덮어버리기 일쑤였죠. 고 장세준씨 버전 백투더 퓨처도 금방 지워져서 아쉬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도 김일 성우의 <백투더 퓨처>1.2.3편이 들어있던 공테이프는 몇해동안 숨겨두고 몰래 몰래 틀어서 봤었어요.

덕분에 백투더 퓨처는 항상 더빙판으로 기억됩니다.

 

김일, 고 장세준 성우는 나에게 녹화에 관해 특별한 추억을 갖게해준 사람들입니다. 내가 녹화해두고 장기간 보곤 했던 영화(혹 에니메이션)에

단골로 출연한 덕분에 그들 이미지는 몇몇의 배우들로 고착화 되었어요.
고 장세준과 김일은 같은 배우를 각각 자기 스타일로 연기했는데, 성룡과 마이클 제이 폭스가 그 예가 될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성룡은 장세준씨가, 마이클 제이 폭스는 김일씨가 더 어울린다고 생각해요.
특히 고 장세준씨가 열연한 성룡의 미라클은 정말 최고였어요. 녹화한 것 중 가족들이 가장 많이 본 것도 그것이였고요.
장세준씨가 연기한 성룡영화는 사실 다 좋았습니다. 김일씨도 물론 나쁘지 않았습니다만 제 기억에는 장세준=성룡 공식이라.
어느 누구보다 성룡 특유의 능글능글한 대사를 개구지게 잘 소화해냈어요. 물론 다른 연기도 다 훌륭하게 해냈던 분이죠.
녹화해두었던 <가위손>의 에드우드 캐릭터뿐만 아니라 한때 좋아했었던 에밀리오 에스테베즈 전문 성우도 장세준씨였고.
-<프리잭>의 알렉스 캐릭터는 정말 최고였는데! 게다가 백투더퓨쳐에서 박사님을 연기하셨던 이완호님이 안소니 홉킨스 성우를
맡으셔서 더 좋았어요.

 

참, 고 장세준 성우에 대해 알듯 말듯한 분이라면 슬램덩크 비디오판에서 서태웅 역과 권준호 역을 맡았던 바로 그 분입니다.
그리고 비디오판 베르사이유의 장미에서 앙드레역을 맡았었죠. 참고로 그의 아내분인 고 정경애 성우는 베르사이유의 장미
KBS판 오스칼 성우셨지요. 메텔이랑 빨간머리 앤도 아마 이 분이셨던 걸로 기억....아닌가;

 

김일씨 같은 경우는 개인적으로 마이클 제이 폭스와 투니버스 방영판 에니메이션 <3x3 아이즈> 야크모 연기를 했을때를 가장 좋아해요.

그리고 보노보노에서 답지 않게 점잔빼며 교훈이나 읊어대는 야옹이형 역도 꺄윽거리며 좋아했는데,
그 이후로는 티비 시청에 관심이 멀어져가서 기억 속에서 사라졌지만.


지금은 경험하지 못할 일이지만, 그때 당시 녹화할 때면 두근거림과 함께 좋은 영화 한편 건젔다는 성취의 기쁨이 그렇게 클 수가 없었어요.

그때는 비디오를 디뷔디처럼 판매하는 시스템이 아니였으니까요.

플레이 버튼과 녹화 버튼을 동시에 눌러야 하는데 어긋나게 누르는 바람에 녹화 실패한 기억도 여럿 있었네요.
녹화 잘 되는 줄 알고 느긋하게 영화 봤다가 영화 끝나고서야 알아채고는 얼마나 좌절했던지. 
그 중 하나가 <터미네이터1>이였어요. 정말 밤에 잠을 못 이룰 정도로 아쉬워했었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7
6539 때리는 남편이나 욕하는 남편이나 똑같죠뭐 [5] 잠시만 2010.08.31 4067
6538 아 물가 비싸다는게 이런건가봐요 [15] 사람 2010.08.31 4256
6537 놀러와를 보는데 [6] 라인하르트백작 2010.08.31 3866
6536 퍼퓸 - 자연스럽게 사랑해줘<MV> [14] catgotmy 2010.08.30 2966
6535 중국에서 못해서 불편한 것들(인터넷). [2] nishi 2010.08.30 2306
6534 성균관 스캔들 암울하네요 [10] mii 2010.08.30 7353
6533 괜찮은 인터뷰 프로그램이 참 없다는 생각이 들어요 [10] 산호초2010 2010.08.30 2767
6532 말린해삼님 [8] 사람 2010.08.30 2254
6531 언제부턴가 HTML태그가 먹히질 않습니다. [5] 말린해삼 2010.08.30 1516
6530 자이언트 정보석[조필연] [2] 로사 2010.08.30 3032
6529 코코이찌방야, 청량리역 입성 [10] 01410 2010.08.30 4144
» 비디오 녹화와 더빙의 추억, 고 장세준씨를 생각하며. [7] pigpen 2010.08.30 3509
6527 [듀나인] 처음엔 느리게 가다가 점점 빠른 비트로 가는 음악이 없을까요? [19] 윤보현 2010.08.30 2351
6526 크리스피 도넛 버거 궁금하셨던 분들. [11] 빠삐용 2010.08.30 4907
6525 백지연 피플 인사이드에 박칼린 감독 나오네요. [1] 01410 2010.08.30 3303
6524 62nd primetime emmy awards 늦은 후기... [7] 지루박 2010.08.30 2284
6523 교보 갔다 왔쪄염 뿌우~~~~~~~~ [5] Apfel 2010.08.30 2940
6522 오늘의 유투브질 피카소의 비밀 r2d2 2010.08.30 1819
6521 [벼룩] 음반 정리합니다. [11] 302 2010.08.30 2101
6520 오늘 동이... [26] DJUNA 2010.08.30 192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