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모 기사에 올라간 서영희 사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완전 예뻐서. 



2. 이건 짧은 영어기사인데요 

http://www.nisimazine.eu/Bedevilled.html

한국 섬마을 특유의 잡초많고 짠내나는 느낌의 배경이 외국 기자의 눈에는 많이 아름답게 보였나봅니다. '자연은 아름답고 인간은 더럽다'의 느낌을 담은 카메라 연출을 칭찬했어요. 제가 익숙해서 느끼지 못하는 감흥을 다른 사람의 평으로 느끼게 돼서 좋았어요. 지금도 평을 더 많이 찾아보고 있어요. 미국 개봉후에 토마토 지수도 높게 받았으면 좋겠어요.



3.http://www.hollywoodreporter.com/hr/film-reviews/bedevilled-film-review-1004091236.story 이 평에서는 '생뚱맞은 발 샷'이 나오는 등의 씬 설정을 지적하는데 저는 기억이 안납니다. 그나마 기억나는 '발 샷'은 남편에게 질질끌려가는 복남의 발이었는데, 시어머니가 개 비유를 하는 시점에 나와서 강렬하게 잘 어울렸습니다. 



4. 초반의 화장실 사건을 보면서 얘기가 좀 쌩뚱맞다고 생각했는데, 영화가 끝나고나니 나름 의미가 맞아떨어진다고 느꼈습니다. 무도와 비슷하게 현대여성에게 다가오는 고립과 공포, 그리고 그들을 고립시킬 것 같은 (물론 오해였지만서도) 또 다른 여성들. 그리고 후에 휴가(겸 정리해고)로 다가오는 무서운 남자들의 세계도 그렇고요.




 5. 살인 사건을 목도한 직후에 해원에게 달려가는 시고모의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해원에게 도움을 청하던 복남의 모습이 오버랩돼요. 듀게에서도 얘기가 많이 나왔지만 그 할머니도 그 섬에서 겪은게 많았던 또다른 피해자였으며, 진실을 은폐하는 가해자였죠. 그러다 다시 피해자의 입장에서 서니까 또 다른 여성에게 손을 뻗습니다. '유대'나 '정의의 외침' 같은 메시지를 여기저기 잘 엮었어요.



 6. 마지막 수돗물에 적셔지는 편지씬은 저도 찡했습니다.



 7.  엔딩크레딧에 나오는 음악을 감상적인 기타연주 대신에 할머니들이 허밍으로 외까리는 아리랑으로 깔았으면 완전 무섭고 효과적이었을것 같아요.



 8. http://cinematoday.korea.com/2010/05/bedevilled/

 이 평에서는 빨간 립스틱과 매니큐어의 상징성을 김기덕 영화에서 찾습니다. 


 

 9. http://koreafilm.ro/blog/2010/07/interview-with-mr-jang-cheol-soo-director-of-“bedevilled”/

이 기사에서 장감독이 김기덕감독에게서 배웠던 것은 생존본능이라고 합니다. 영화세계에서 살아남는 독기가 복남이랑도 닮은듯하고. 제작지원 받기 힘들었던 얘기도 담겨있어요.




10. 갑자기 생각나서 마지막으로 하나 더 얘기하자면요. 남편을 죽이기 직전에 손에 묶인 끈을 풀 수 있었던건 잠깐이나마 해원과 함께했던 요가연습 덕택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반은 진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영화 <역린> 원작소설 출간 기념 서평 이벤트 DJUNA 2014.04.17 166
공지 [공지] [아버지의 이메일] 시사회 이벤트입니다. 4월 14일(월) 저녁 8시입니다. DJUNA 2014.04.05 46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128532
88625 정부가 대책이 없는 것은 분명한 사실인것 같습니다. [1] new 유상유념 2014.04.18 105
88624 기사펌>실종자 수 축소 의혹 new 시민1 2014.04.18 224
88623 트위터, 저 새는 해로운 새... [4] new mr. zero 2014.04.18 201
88622 [JTBC] 손석희, 실종자 가족 인터뷰 영상 new 곤약젤리 2014.04.18 171
88621 무기력하고 기적만 바라게 되네요 [1] new Jade 2014.04.18 174
88620 헐..지금 MBC뉴스에서 new 시민1 2014.04.17 572
88619 이혼을 후회할까요 [1] new 메피스토 2014.04.17 539
88618 뭐가 어떻게 돼 가는지 [13] new plbe 2014.04.17 1081
88617 듀나인//휴대폰 만드는 거 질문 좀 드려봅니다(+잡담) [7] new 여은성 2014.04.17 930
88616 따듯한 방안에 있으면서 좋은 노래 듣고 있는게 죄스러워서... [4] new 스위트블랙 2014.04.17 1110
88615 도지사께서는 지금 감수성을 주체 못하시나봐요 [19] new 불쑥 2014.04.17 2670
88614 67회 칸영화제 초청작 발표 [5] new 칠리 2014.04.17 711
88613 다이버전트를 보았습니다(스포가있어요) new 모르나가 2014.04.17 290
88612 [듀나인] 남자 주인공이 정말 매력적인 영화 추천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19] new 이글만익명 2014.04.17 987
88611 박대통령 세월호 사고 현장 방문 사진 [36] new 각개격파 2014.04.17 3927
88610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사진 한 장. [11] new 잔인한오후 2014.04.17 3269
88609 아 휴대폰...만들어야되나여 [28] new 여은성 2014.04.17 3544
88608 어제, 오늘.. [4] new 칼리토 2014.04.17 1079
88607 스포츠클럽 평균 연봉순위, 최훈 카툰 [4] new Harper 2014.04.17 8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