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모 기사에 올라간 서영희 사진 보고 깜짝 놀랐어요. 완전 예뻐서. 



2. 이건 짧은 영어기사인데요 

http://www.nisimazine.eu/Bedevilled.html

한국 섬마을 특유의 잡초많고 짠내나는 느낌의 배경이 외국 기자의 눈에는 많이 아름답게 보였나봅니다. '자연은 아름답고 인간은 더럽다'의 느낌을 담은 카메라 연출을 칭찬했어요. 제가 익숙해서 느끼지 못하는 감흥을 다른 사람의 평으로 느끼게 돼서 좋았어요. 지금도 평을 더 많이 찾아보고 있어요. 미국 개봉후에 토마토 지수도 높게 받았으면 좋겠어요.



3.http://www.hollywoodreporter.com/hr/film-reviews/bedevilled-film-review-1004091236.story 이 평에서는 '생뚱맞은 발 샷'이 나오는 등의 씬 설정을 지적하는데 저는 기억이 안납니다. 그나마 기억나는 '발 샷'은 남편에게 질질끌려가는 복남의 발이었는데, 시어머니가 개 비유를 하는 시점에 나와서 강렬하게 잘 어울렸습니다. 



4. 초반의 화장실 사건을 보면서 얘기가 좀 쌩뚱맞다고 생각했는데, 영화가 끝나고나니 나름 의미가 맞아떨어진다고 느꼈습니다. 무도와 비슷하게 현대여성에게 다가오는 고립과 공포, 그리고 그들을 고립시킬 것 같은 (물론 오해였지만서도) 또 다른 여성들. 그리고 후에 휴가(겸 정리해고)로 다가오는 무서운 남자들의 세계도 그렇고요.




 5. 살인 사건을 목도한 직후에 해원에게 달려가는 시고모의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해원에게 도움을 청하던 복남의 모습이 오버랩돼요. 듀게에서도 얘기가 많이 나왔지만 그 할머니도 그 섬에서 겪은게 많았던 또다른 피해자였으며, 진실을 은폐하는 가해자였죠. 그러다 다시 피해자의 입장에서 서니까 또 다른 여성에게 손을 뻗습니다. '유대'나 '정의의 외침' 같은 메시지를 여기저기 잘 엮었어요.



 6. 마지막 수돗물에 적셔지는 편지씬은 저도 찡했습니다.



 7.  엔딩크레딧에 나오는 음악을 감상적인 기타연주 대신에 할머니들이 허밍으로 외까리는 아리랑으로 깔았으면 완전 무섭고 효과적이었을것 같아요.



 8. http://cinematoday.korea.com/2010/05/bedevilled/

 이 평에서는 빨간 립스틱과 매니큐어의 상징성을 김기덕 영화에서 찾습니다. 


 

 9. http://koreafilm.ro/blog/2010/07/interview-with-mr-jang-cheol-soo-director-of-“bedevilled”/

이 기사에서 장감독이 김기덕감독에게서 배웠던 것은 생존본능이라고 합니다. 영화세계에서 살아남는 독기가 복남이랑도 닮은듯하고. 제작지원 받기 힘들었던 얘기도 담겨있어요.




10. 갑자기 생각나서 마지막으로 하나 더 얘기하자면요. 남편을 죽이기 직전에 손에 묶인 끈을 풀 수 있었던건 잠깐이나마 해원과 함께했던 요가연습 덕택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반은 진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개편관련 설문조사(1) 에 참여 바랍니다. (종료) [20] 룽게 2014.08.03 38214
공지 [공지] 벌점 누적 제도의 문제점과 대안 [45] DJUNA 2014.08.01 3808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18363
7410 오 나의 여신님. 베르단디 대사<스포일러> [15] catgotmy 2010.09.08 2699
7409 [펌]이기적인 아내와 이혼생각하는데... [27] 사과식초 2010.09.08 9463
7408 [무적자] 봤어요 [10] taijae 2010.09.08 2796
7407 [반항] 듀게의 고정폭이 불편한 건 저 뿐인가요? [21] marian 2010.09.08 4232
7406 학원가기 싫어요ㅠㅠ [7] 츠키아카리 2010.09.08 4697
7405 영화DVD 구매 사이트 추천 부탁드립니다. [2] 회전문 2010.09.08 1921
7404 필카 어디서 사야할까요. [4] 레옴 2010.09.08 1416
7403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어요 [1] 프루비던스 2010.09.08 2956
7402 갤럭시 S TMAP 2.0 좋군요.이대로면 네비회사들 위협할듯 [3] stardust 2010.09.08 5705
7401 어제 구글 로고 [2] 푸네스 2010.09.08 3558
7400 듀게하다 부침개를 태웠어요 [12] r2d2 2010.09.08 4948
7399 바낭)겉으로 말고 속으로 은근히 좋아하던 연예인 [9] disorder 2010.09.08 3447
7398 이루 & 신정환 [2] 메피스토 2010.09.08 4990
» 이미 김복남 이야기가 많이 올라와서 좀 죄송하지만 저도 후기 (스포일러) [11] SnY 2010.09.08 2889
7396 {기사} 신정환 직접만나 들은 '필리핀 잠적 전말' [12] 입춘대길 2010.09.08 7283
7395 [음방종료] Bach: Cello Suite - Mstislav Rostropovich, 1995 [2] 2010.09.08 3723
7394 마크 트웨인의 자위에 관한 연설. [14] philtrum 2010.09.08 20028
7393 얼빵하다는 말.. 별로 안 좋아요. [10] disorder 2010.09.08 2626
7392 맥카페, 원두 바뀐것 알고 계셨나요? [13] 노란잠수함 2010.09.08 4113
7391 이럴때 부모님 마음 어떨까요.... [2] 자연의아이들 2010.09.08 19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