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부심 없는 사람이나 스스로를 노동자라 부르고 노조를 만든다."

지난 2007년 5월,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경선 후보가 한강연회에서 한 말이다.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4750

칠레 대통령의 [칠레의 최애캐는 광부에염] 발언과 대비되어 계속 트위터에 돌고 있길래 발언의 출처를 확인해 보았더니 좀 지난 발언이군요.

새삼 열받기엔 이미 만성이 된 상태라 여겼지만 그래도 매번 새로운게 발굴 될 때마다 신선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55
9843 PIFF 사진들. 후카츠 에리와 츠마부키 사토시 사진 몇 장 포함. [10] mithrandir 2010.10.14 3091
9842 옥수수의 습격 관련 이런 글도 있네요. [2] 자본주의의돼지 2010.10.14 2207
9841 번역자 확인하고 소설 읽으세요? [20] 호레이쇼 2010.10.14 3043
» [가카어록]-"자부심 없는 사람이나 스스로를 노동자라 부르고 노조를 만든다." [15] 룽게 2010.10.14 3354
9839 아이돌 닮은 회사동료 [16] 태엽시계고양이 2010.10.14 4106
9838 프로야구 8개구단 프런트 중 개념 프런트라 불리는 구단은? 롯데팬분들은 누가 차기감독이 되었으면 하나요? [12] chobo 2010.10.14 2673
9837 너으 정체는 뭐다요 [5] 닥호 2010.10.14 2119
9836 10년 사귀었던 여자친구 생일을 모르고 지나쳐버렸네요. [9] 잠깐익명 2010.10.14 4733
9835 심야의 FM, 엉클 분미....아트하우스 모모 가는 길의 불편함 [8] 우디와버즈 2010.10.14 2818
9834 커플 [3] 가끔영화 2010.10.14 2557
9833 교도관 나오키!! [5] hare 2010.10.14 2520
9832 탈모 예방 [3] 렌즈맨 2010.10.14 2548
9831 도움 요청 - 플레이오프 예매해보신 분.. [6] 이미존재하는익명 2010.10.14 4069
9830 원고봇을 아시나요? [11] 안녕핫세요 2010.10.14 2747
9829 길/지하철/카페 등에서 마음에 드는 사람을 본 경우 /를 이어주는 경우 [8] 금은동 2010.10.14 2552
9828 옥수수의 습격 [45] 이터널 선샤인 2010.10.14 5221
9827 JYJ 이번 앨범 좀 이상한 것 같아요. [6] 아리마 2010.10.14 4810
9826 [대물] 작가 교체-_-^ [11] 아.도.나이 2010.10.14 3993
9825 요즘은 나도 좀 수동적이고 싶다 [5] 사람 2010.10.14 1783
9824 톰 하디, 놀란의 차기 배트맨 영화에 캐스팅! [20] Rockin 2010.10.14 36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