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e only ever seen her name on a spine
But that`s enough, I want to make her mine
Never heard her voice, never seen her smile
But I`m in love with Saskia Hamilton…
 
Well she`s a poet, just like I want to be
But her passport alone is great poetry
 
She got more assonance than she knows what to do with 
I`m in love with Saskia Hamilton
She got two sibilants, no bilabial plosives
I`m in love with Saskia Hamilton
 
Saskia Hamilton, Saskia Hamilton
Saskia, Saskia, Saskia Hamilton
 
Already have a girl but she sounds real bad

I`m in love with Saskia Hamilton
She got alliteration and her surname is Dagg
 
No hard consonants in my girl Saskia
Every single syllable sounds like Shakespeare

I`m in love with Saskia Hamilton
 

Gonna live with her and it`ll all be harmonious
How could it not be, when she`s that euphonious?
Gonna marry her and it`ll all be idyllic
AND MY TEACHER JUST TOLD ME THAT SHE`S DACTYLIC!
 
Saskia Hamilton, Saskia Hamilton
Saskia, Saskia, Saskia Hamilton

 

 

책 등에 쓰여진 그녀 이름만 봤을 뿐인데도
그걸로 충분해, 난 그녀를 내 애인으로 만들고 싶어
목소리를 들은 적도 웃는 모습을 본 적도 없지만
난 그만 사스키아 해밀턴과 사랑에 빠지고 말았어
 음, 그녀는 시인이야, 나도 시인이 되고 싶었는데
그치만 그녀는 여권만 봐도 위대한 시 작품을 읽는 것 같단 말야

 

그녀는 그녀도 어쩌지 못할 운율을 갖고 있어
난 사스키아 해밀턴을 사랑하게 되고 말았어
그녀의 이름엔 두 개의 치찰음에, 양순 파열음은 하나도 없어
난 그런 사스키아 해밀턴과 사랑에 빠져버렸어

 

사스키아 해밀턴, 사스키아 해밀턴
사스키아, 사스키아, 사스키아 해밀턴   여자친구는 이미 있지만 그 애 이름은 발음이 영 아냐
난 사스키아 해밀턴과 사랑에 빠지고 만 걸
그녀 이름엔 두운이 있고 그녀의 성은 대그라고 해

 

우리 그녀 사스키아한텐 거친 자음 따위 하나도 없어
모음 하나하나가 셰익스피어 작품처럼 들려
난 그런 사스키아 해밀턴과 사랑에 빠져버렸어
 그녀랑 같이 살 거야, 그 얼마나 듣기 좋은 화음 같을지
이렇게 이름이 입에 착착 감기는데, 안 그러고 배기겠어?
그녀랑 결혼할 거야, 그 얼마나 목가적인 풍경이겠어?
그리고 선생님이 말씀해주셨는데, 그녀 이름의 운율은 강-약-약 격이래!

 

사스키아 해밀턴, 사스키아 해밀턴
사스키아, 사스키아, 사스키아 해밀턴

 

 

 

 =======

벤 폴즈의 곡에 닉 혼비의 위트있는 가사가 더해진 앨범 론리애비뉴를 듣고 있습니다.

가사 읽으면서 한 곡 한 곡 듣는데 노래 자체도 좋고 가사도 쥑이네예..ㅋㅋ

그 중 한 곡을 같이 듣고싶어서 가져왔어요~ 사스키아 해밀턴.

서양에서는 '아름다운 이름'에 대한 찬양이 종종 있더라구요. 애너벨 리라던가..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석자로 지어야한다는 제약이 있어서인지 대개가 비슷비슷하죠

사스키아 해밀턴이란 이름은 우리나라로 치자면 어떤 느낌의 이름이 될까요?ㅋ 

 

또 이 앨범에서 제가 좋아하게 된 곡

 

 

 가사보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9907 뉴욕 타임즈의 김치 관련 기사 [2] Gaudi 2010.10.15 2654
9906 저...잠시후면 벤 폴즈와 닉 혼비를 봅니다! [8] OPENSTUDIO 2010.10.15 2442
9905 [듀나 in] 혹시 본인이나 주변의 지인분들 중에 사격선수나 취미로 사격을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청춘의 문장 2010.10.15 1572
9904 검우강호에서 나온 배우가 궁금해요(스포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5 1909
9903 [듀나인..어쩌면 바낭] 어릴때 봤던 생각나지 않는 영화? [13] 찰람발람 2010.10.15 1910
9902 방금 BBC 셜록 1화를 봤는데 [17] 사과씨 2010.10.15 4778
9901 스스로도 거슬리는 말버릇 있지 않아요? [20] 클로버 2010.10.15 3411
» 벤 폴즈와 닉 혼비의 [Lonely Avenue] [1] 나와나타샤 2010.10.15 2037
9899 삼청동 디자인카페 aA. [15] 부엌자객 2010.10.15 5704
9898 나도 랍스타를 먹어보나..+ 예비군잡담 + 시계 [4] juni 2010.10.15 4537
9897 나만의 삼겹살 레시피 공개@.@ [8] ageha 2010.10.15 3378
9896 취미란 뭘까요? [11] 쇠부엉이 2010.10.15 2651
9895 성균관 스캔들 질문 [10] 산호초2010 2010.10.15 2825
9894 검우강호를 보고 든 짧은 생각[스포일러성?] [5]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4 1805
9893 클럽은 가지만 나이트 클럽은 한 번도 안가보신 분들? [19] 와구미 2010.10.14 3672
9892 조금전 사온것 [12] 사람 2010.10.14 2521
9891 클럽을 가지못하게 하는 애인 [18] pingpong 2010.10.14 4360
9890 (듀나인) 여친에게 아이폰4를 선물하고 싶어요. 어떻게 해야하나요? [12] 죄송합니다. 2010.10.14 2858
9889 [대물] 이제 몇 회 안 됐지만 지금 진행으로 볼 것 같은면.... [4] nishi 2010.10.14 2784
9888 아아... 교보문고 회원혜택이 바뀌는군요.; [5] 빠삐용 2010.10.14 3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