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많이 쓴다고 느껴지는 순간 거슬리는 말버릇이 있어요.

늘 변하곤 하는데 지금 쓰는 말버릇은 '정말요?' 예요.


감탄사로 '와아~' '오. 신기해요!' 등을 모두다 '정말요?'하고 말하고

몰랐던 내용을 '아하!'할 때나 재밌는 얘기에 '꺄하하 재밌어요' 처럼 반응할 때에도 대부분 '정말요~'로 대체되곤 해요.

이러니 대화 중간에 굉장히 많이 나오게 되더라고요.


처음 만나거나 친하지 않은 상대와 대화 할 때에는 몰랐던 사실이나 그 사람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많이 얻게 되니 말끝마다 붙게 될 때도 있어요.

말하고 나서 아차 싶고, 너무 거슬리는데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버릇이죠.


한때는 ~~ 라던가. 같은 말을 붙이기도 했었고

대답을 할 때 '네네~' 하고 건성으로 말하듯 하는 버릇도 있다가 사라졌었어요.

그러니까 지금 버릇도 사라지긴 하겠죠.


버릇도 돌고 도는 것 같아요. 꼭 말이 아니라 채팅도 그렇고요.


그래서 말인데요. 요즘 어떤 말버릇을 쓰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9907 뉴욕 타임즈의 김치 관련 기사 [2] Gaudi 2010.10.15 2654
9906 저...잠시후면 벤 폴즈와 닉 혼비를 봅니다! [8] OPENSTUDIO 2010.10.15 2442
9905 [듀나 in] 혹시 본인이나 주변의 지인분들 중에 사격선수나 취미로 사격을 하시는 분 계신가요? [1] 청춘의 문장 2010.10.15 1572
9904 검우강호에서 나온 배우가 궁금해요(스포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5 1909
9903 [듀나인..어쩌면 바낭] 어릴때 봤던 생각나지 않는 영화? [13] 찰람발람 2010.10.15 1910
9902 방금 BBC 셜록 1화를 봤는데 [17] 사과씨 2010.10.15 4778
» 스스로도 거슬리는 말버릇 있지 않아요? [20] 클로버 2010.10.15 3411
9900 벤 폴즈와 닉 혼비의 [Lonely Avenue] [1] 나와나타샤 2010.10.15 2037
9899 삼청동 디자인카페 aA. [15] 부엌자객 2010.10.15 5704
9898 나도 랍스타를 먹어보나..+ 예비군잡담 + 시계 [4] juni 2010.10.15 4537
9897 나만의 삼겹살 레시피 공개@.@ [8] ageha 2010.10.15 3378
9896 취미란 뭘까요? [11] 쇠부엉이 2010.10.15 2651
9895 성균관 스캔들 질문 [10] 산호초2010 2010.10.15 2825
9894 검우강호를 보고 든 짧은 생각[스포일러성?] [5]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4 1805
9893 클럽은 가지만 나이트 클럽은 한 번도 안가보신 분들? [19] 와구미 2010.10.14 3672
9892 조금전 사온것 [12] 사람 2010.10.14 2521
9891 클럽을 가지못하게 하는 애인 [18] pingpong 2010.10.14 4360
9890 (듀나인) 여친에게 아이폰4를 선물하고 싶어요. 어떻게 해야하나요? [12] 죄송합니다. 2010.10.14 2858
9889 [대물] 이제 몇 회 안 됐지만 지금 진행으로 볼 것 같은면.... [4] nishi 2010.10.14 2784
9888 아아... 교보문고 회원혜택이 바뀌는군요.; [5] 빠삐용 2010.10.14 3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