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사소한 우울

2019.01.12 16:05

칼리토 조회 수:1131

우울이라는 단어는 저와 거리가 멀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기미가 들어도 애써 부정하는 것일지도 모르죠. 재채기가 나거나 콧물이 흘러도 에이.. 이건 감기가 아니야라고 부정하는 것처럼. 스스로를 감기 한번 안걸리는 건강체로 규정해버리고 나면 좀 심하게 앓아야.. 그래.. 이건 감기다 라고 인정하는 거 같아요. 


오늘은 좀 우울합니다. 집에 전기 압력밥솥이 증기가 샌다는 이야기를 들은지는 꽤 됐는데.. 오늘 그걸 고치려고 보니 패킹 교체시기가 지났고 마트에 가니.. 10인용이 아닌 어정쩡한 8인용이라 패킹이 없으며 집에 와서 검색해보니.. 서비스센터 마감 시간은 이미 지났고.. 인터넷에서 패킹을 시킬까...하고 검색하다 보니 1년전에 제값을 거의 다 주고 산 밥솥 가격이 반으로 떨어져 있네요. 게다가 패킹도 못 찾겠습니다. 월요일에 센터 업무시간에 문의하고 가져다 주던지.. 아니면 패킹만 사와서 갈아 끼워 보던지 해야죠. 


밥솥 하나 가지고 우울한게 말이 되냐..하시겠지만 계획이 틀어지면 상당히 우울해질 수도 있다는 거.. 그걸 하나 배웠습니다. 그러게요.. 아주 사소한 우울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91
1808 이런저런 대화...(성폭력, 조증, 오버홀) [3] 안유미 2019.01.12 1034
1807 이해할 수 없는 일들 3 [7] 어디로갈까 2019.01.12 1101
1806 돈, 생각의 스케일 [4] 어제부터익명 2019.01.12 1045
» 아주 사소한 우울 [8] 칼리토 2019.01.12 1131
1804 사진가의 시대는 계속 될 것인가 [3] 흙파먹어요 2019.01.12 772
1803 내 안의 그놈 - 학교 셔틀, 왕따, 조폭 아재 Bigcat 2019.01.12 841
1802 [늦은 근조]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 [4] 영화처럼 2019.01.13 607
1801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661
1800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759
1799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117
1798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618
1797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815
1796 아짜 [2] 가끔영화 2019.01.13 324
1795 이런저런 일기...(로데오거리) [1] 안유미 2019.01.14 508
1794 중국 북경은 미세먼지가 확실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5] 모스리 2019.01.14 1496
179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1019
1792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731
1791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1023
1790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47
1789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6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