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2019.01.15 11:10

흙파먹어요 조회 수:1282

https://earth.nullschool.net/#current/chem/surface/level/overlay=cosc/orthographic=109.75,26.34,581

바람의 진행과 미세먼지를 볼 수 있는 사이틉니다. 어제 베이징은 미세먼지 수치가 시간당 520이었고, 역대급이었던 서울은 160. 현재 서울의 수치는 종로구가 120 기록하고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중국 중부 내륙의 인민들은 몇 년째 폴 아웃의 npc로 살아가고 있기 때문에 그냥 답이 없고요. 바람이 북쪽에서 먼지를 밀어내고 있으니 서울은 늦은 오후쯤에는 그냥저냥 숨 쉴만 하겠네요.

중국은 흔히 주변국들을 이르러 다섯 개의 입술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홍콩, 외몽골, 베트남, 대만, 그리고 북한. 그리고 이 오순국을 그들이 수복해야 하는 변방국가로 노리고 있다는 말도 있습니다

중국은 저 오수국을 포함 한 주변 국가와 갈등이 있을 때마다 자신들을 대국으로 높이고, 상대국을 소국으로 낮추는 독특한 화법을 구사하는데요. 마블 유니버스에 중국계 히어로가 제대로 등장한 적이 없어서인지, 스파이디 삼촌의 저 유명한 말

-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

를 아직 모르나 봅니다.

한 해 한 해 나이를 먹으며, 거시적으로는 정치판에 주저 앉아 요구와 주장으로 정의를 부르짖는 자들과 작별하고, 미시적으로는 내가 등짐을 대신 지어줘야 하는 사람들의 무게를 실감하며 "책임" 이라는 단어의 무서움을 느낍니다

지금의 제가 생각하는 책임이란, 내가 내린 결정으로 벌어질 일들을 두려워하는 것인데요. 소국의 심장과 대국의 이빨을 가진 나라에 그걸 바라는 건 역시 제 잘못이겠죠?

+

근데 듀게는 글 리젠이 왜 이런가요?
조회수는 몇 백이 기본인데..
다들 숲속에 숨어서 관찰 중이신 것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7
4895 아주 사소한 우울 [8] 칼리토 2019.01.12 1180
4894 사진가의 시대는 계속 될 것인가 [3] 흙파먹어요 2019.01.12 824
4893 내 안의 그놈 - 학교 셔틀, 왕따, 조폭 아재 Bigcat 2019.01.12 1020
4892 [늦은 근조] 그림책 작가 존 버닝햄... [4] 영화처럼 2019.01.13 667
4891 고다르는 왜!? [1] 어디로갈까 2019.01.13 721
4890 이런저런 일기...(이채연) [4] 안유미 2019.01.13 905
4889 잡담 - 이불밖은 피곤해, 30대 중반과 활동력 감소 [3] 연등 2019.01.13 1165
4888 스카이캐슬 - 스포 피하기 [5] Bigcat 2019.01.13 1674
4887 리액션 예능의 탄생, 더 팬 보십니까? [1] 칼리토 2019.01.13 861
4886 아짜 [2] 가끔영화 2019.01.13 359
4885 이런저런 일기...(로데오거리) [1] 안유미 2019.01.14 563
4884 중국 북경은 미세먼지가 확실히 줄었다고 하는군요 [5] 모스리 2019.01.14 1541
488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1.14 1172
4882 뺑덕어멈은 과연 박색이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1.14 1864
4881 음악웹진들의 2018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음반 (국내) [1] 프랜시스 2019.01.14 1066
4880 2019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2] 조성용 2019.01.14 682
4879 시네마테크KOFA가 주목한 2018년 한국영화 투표중 [3] 술잔달 2019.01.14 658
4878 스트레이트 35회- 충격과 공포의 48분 soboo 2019.01.14 1042
4877 혹시 미레나시술 경험있으신분 계신가요? [11] zaru 2019.01.14 2943
» 대국의 이빨 소국의 심장 [4] 흙파먹어요 2019.01.15 12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