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운동, 여력)

2019.05.29 18:28

안유미 조회 수:374


 1.오늘은 운동을 안 가고 그냥 작업했어요. 운동 한번 가면 이런저런 뻘짓을 포함해서 5시간 가량은 쓰는데 그만큼 시간이 누수됐다가는 큰일날 듯 해서요. 


 이제 잠깐 쉬려고요. 어제 핫식스를 사러 갔을 때 레드불 2+1행사하는 걸 봤는데, 잠깐 산책 나가서 이번엔 레드불을 사올까 고민중이예요. 레드불과 핫식스의 차이가 그렇게 크다고 느끼질 않아서 핫식스를 샀거든요 어젠.



 2.시간도 돈과 비슷해요. 별로 안 남게 되면 중요해지고, 아껴써야 한다는 점에서요. 마감을 하니 오랜만에 시간을 '쪼개서 쓴다'라는 감각을 다시 익히는 기분이예요. 그리고 시간 안배는 곧 체력 안배이기도 해요. 만약 운동을 간다면 남아있는 마감 기간에서 5시간을 빼먹는 것뿐만이 아닌, 그 분량의 체력 또한 빼먹는 거거든요. 시간도 중요하지만 체력 또한 온존하는 게 중요하죠.



 3.운동을 안 가는 날에 굳이 운동 얘기를 해보자면, 나는 그래요. 전에 썼듯이 팔을 팔꿈치 위로 들어올릴 힘이 남아 있으면 그날은 운동을 끝까지 안한 거라고 생각해요.


 그야 공신력 있는 운동 글들을 보면, 이건 아마추어적인 것일 수도 있겠죠. 너무 이렇게 몰아붙이듯이 하는 건 효율이 안좋다고 분명히 써있으니까요. 옛날엔 그런 글들을 읽으면 나의 운동 방향을 수정했겠지만 이젠 참고만 해요. 나름대로...이젠 내게도 운동의 루틴과 철학이 조금이나마 생겼다고 여기게 됐으니까요. 이 운동방법이 내게 맞는 방법이다...라고 믿고 있어요.



 4.휴.



 5.한데 이럴 때가 있어요. 유산소건 무산소건. 분명히 운동을 끝냈다...더이상 쓸 근력도 체력도 남아있지 않다...라고 생각하고 마사지와 파워플레이트를 하고 운동복을 정리하고 사우나에 들어왔는데 갑자기 몸에 활력이 돌아오는 때가 있거든요. 그러면 그 근력과 체력을 마른수건 짜내듯이 다 없애버리고 싶어진단 말이죠. 여러분도 그럴 때가 있겠죠.


 그런데 기껏해야 15~20분 가량의 운동을 다시 하자고 또 운동복을 꺼내입고 그러는 것도 성가시거든요. 그래서 체력이 더 빨리 소모될 수 있게 아예 습식사우나에서 운동을 하기도 해요. 바이시클이나 딥스나 크런치...플랭크 뭐 그런 것들 말이죠. 


 특히 거기서 버피를 하면 매우 힘들어요. 왜냐면 사우나의 아래쪽 공기는 비교적 서늘한데 위쪽 공기는 미칠듯이 뜨겁잖아요? 특히 그게 습식이라면요. 아래로 내려갔다가 위로 뛰어오를 때 미칠듯이 뜨거운 공기와의 마찰을 각오해야 하죠. 어쨌든 그렇게 해서라도 근력과 체력을 다 소모해야 보람이 느껴져요.



 6.이건 듀나게시판에도 적용될 수 있죠. 놀고 돌아왔을 때 듀나게시판에 일기를 쓰고 잘 때가 있잖아요? 사실 그러면, 그날은 실패인거예요. 왜냐면 놀고 돌아왔는데도 듀나게시판에 글 한페이지를 쓸 여력이 남아있다는 거니까요. 그건 매우 반성해야 할 일이고요. 돌아와서 듀게에 일기를 써보려고 앉았는데 도저히 그럴 여력이 없어서 꾸벅꾸벅 졸아야 제대로 논 거거든요.


 요즘은 뭔가 글을 매일 쓰고 있지만 그건 중간중간에 쉬는 시간이라 뭐라도 하고싶어서 그런 거고...어쨌든 계속 컴퓨터 앞에 앉아있는 상태니까요. 마감이 끝나면 듀게에 새벽일기를 쓸 수 없을정도로 열심히 놀아야죠. 듀게에 새벽일기를 쓸 수 있을정도로 놀지 말고요.



 7.어쨌든 그래요. 운동이든 일이든 노는거든...여력을 안 남기는 것이 중요한 거니까요. 혹시 다음주부턴 내가 새벽에 글을 쓰면 댓글로 좀 꾸짖어 주세요. 


 '한심한! 오늘 하루를 열심히 살지 않았구나?! 이 시간에 듀게일기따위나 쓸 여력이 남아있다니!'


 뭐 이렇게요. 정신차리고 살 수 있도록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2512 [오늘의 TV] 앵그리버드와 노래를 외 [3] underground 2019.05.28 221
2511 컬럼니스트, 자유기고가 등 글쓰는 분들이 사용하는 커뮤니티 [1] 바나나까마귀 2019.05.28 707
2510 오늘의 이요원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8 879
2509 개미지옥, 식충식물같은 트랩을 피해 다닐줄 아는 삶의 지혜. [2] 귀장 2019.05.28 636
25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5.28 768
2507 영화판의 표준근로계약서하면 늘 떠오르는 의외의 인물. [5] 귀장 2019.05.28 1412
2506 다큐 - ‘봉준호를 찾아서’ [4] soboo 2019.05.28 1401
2505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개인적인 소회가 담긴 글 [2] crumley 2019.05.29 1685
2504 조선족이 경찰 때렸는데 여경이 욕 먹는 아이러니 [3] KEiNER 2019.05.29 1113
2503 이런저런 일기...(핫식스) [1] 안유미 2019.05.29 350
2502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9 186
2501 화웨이 목장의 결투 - 부제: 중국인들의 미중 무역 전쟁에 대한 인식의 실체와 문제점 [7] soboo 2019.05.29 1145
2500 잡담 - 블루보틀 방문기, 고질라: 킹 오브 더 몬스터를 보고(스포 있음) [2] 연등 2019.05.29 885
» 이런저런 일기...(운동, 여력) [2] 안유미 2019.05.29 374
2498 기생충을 보고(스포 없음) [4] 연등 2019.05.29 2265
2497 이번주 주말 퀴어퍼레이드 가시나요? [10] Sonny 2019.05.29 1057
2496 이직 [8] 칼리토 2019.05.30 653
2495 주식 이야기 잠시만.. [2] 무도 2019.05.30 755
2494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30 133
2493 [바낭] '호랑이는 겁이 없지' 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5.30 7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