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추운 날씨에 갑자기 식사도 부실하게 먹고 그러다가 찬 오징어와 초코우유를 먹고 감기약도 먹고~~~~

아, 커피도 마셨네요. 냉커피를요.


그리고는 새벽에 깨서 토사곽란의 상태가 되어 욕실 겸 화장실에서 죽는 줄 알았어요.

그러고도 넌 여기서 지금 글을 쓰냐? 누워있으려니 더 아픈데 집중을 하잖아요.

계속 누워서 팟캐듣고 유투브들어도 더 아프더라구요.


제가 장이 민감해서 과민성 대장염이긴 하지만 이 정도로 심하게 장이 뒤틀리고

구토가 동시에 나는 상황은  처음이라서 정말 욕실에서 방까지가 세 걸음정도인데도

기어서 기어서 간신히 방으로 돌아왔어요.


그러다가 수면제를 먹고 잠이 들었죠. 깨어보니 열이 나는거 같고 죽도 삼키기 힘들 정도로

입이 쓰고 목도 부어있더라구요. 그래도 밥은 두 끼를 먹었어요.


아픈데 꼬리뼈도 점점 더 아프고 무엇보다 일어나서 동네 보건소로 갈 기운도 없어서

방에 까부라져서 누워있었어요. 이제는 똑바로 눕는 것도 괴롭네요.


"아, 이래서 엠뷸런스로 환자를 실어가나", 싶더라구요.


그런데 열도 안재보고 고열도 아닌데 엠뷸런스를 불러서 무작정 병원으로 간다?????

전 병원에 응급상황에 갔을 때의 상황들을 기억해요.


2월에 받은 검사처럼 코로 간단하게 가는 막대를 넣는걸로 검사가 시작되겠지만

그거 받자고 엠뷸런스 부를 수는 없어요. 기어서라도 내가 병원으로 가는게 나아요.


제가 원래 건강염려증이 심하긴 한데 지금은 그런게 당연하잖아요. ㅠ.ㅠ


그리고 막상 양성이 나오면 난 뭐가 되지???????????

폐가 섬유화가 되나? 머리가 빠지나?????? 계속 두통에 시달리나?


후유증이 영구적이라는데

그리고 나중에 취직에도 더 불이익을 받나?????

입원하면 치료비는 감당할 수 있을까?

난 입원하기 싫어!!!!! 병원에 입원해서 링겔에 매달려있는건 고문이야!!!!



난 어디서 격리를 받아야 하지, 우리집은 격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데

여관이라도 잡아야 하나??????????? 어떻게 하지??????


난 사람들이랑 만난적도 엄마 외에는 거의 없고 아빠랑은 스쳐지나가기만 하고

동생 한번 만난게 전부인데 외출했을 때는 마스크 꼭 쓰고 손을 계속 씻었는데


엄마가 무증상 코로나인가????????? 아닐꺼야. 엄마는 멀쩡하잖아.

나보다 나이가 몇십년이나 더 많은데 말이야.


내일 연락해야겠어요. 불안하느니 그래도 검사받고 운좋게 음성이면 다행이잖아요.

불안해서 죽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7
115411 빛과 철의 상영중 중도퇴관한 후기(스포 있음) new 예상수 2021.01.25 53
115410 ??????sk 와이번스가 이마트에 팔려요????? [6] new 수영 2021.01.25 239
115409 믿었던 것에 배신당한다는 것 [2] new forritz 2021.01.25 325
115408 콩 고질라 트레일러 [4] new 수영 2021.01.25 120
115407 [회사바낭] 성희롱 조용히 넘어가면... 정의당 이건 아니지 [12] new 가라 2021.01.25 742
115406 성폭력 관련 사건들을 보면 주토피아가 생각나요. [13] new 왜냐하면 2021.01.25 611
115405 희대의 성추행 [1] new 사팍 2021.01.25 442
115404 남산의 부장들(2020) [1] new catgotmy 2021.01.25 166
115403 [주간안철수] 험난한 단일화의 길 [4] new 가라 2021.01.25 295
115402 화가 많아진 것 같아요. [4] new 왜냐하면 2021.01.25 240
115401 넷플릭스에서 다른 ott 로 갈아 탈 수 없는 이유 ... new 미미마우스 2021.01.25 293
115400 Alberto Grimaldi 1925-2021 R.I.P. new 조성용 2021.01.25 55
115399 이런저런 잡담...(꿈, 도움) [1] update 여은성 2021.01.25 110
115398 넷플릭스 푸념 [13] update 풀빛 2021.01.25 480
115397 쏘울 뭔가 착찹해지는 마음이 일게 하는군요 [2] update 가끔영화 2021.01.24 265
115396 [obs 영화] 나이트 크롤러 [6] update underground 2021.01.24 241
115395 엄마를 추억하며 [8] update 고요 2021.01.24 280
115394 누레예프 [2] update daviddain 2021.01.24 152
115393 부정적(?)인 얘기들 [6] update 메피스토 2021.01.24 443
115392 Walter Bernstein 1919-2021 R.I.P. [1] 조성용 2021.01.24 1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