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주환은 수도권 A구단의 영입 후보 1순위로 떠올랐다.

수비력을 갖춘 내야수 영입이 절실한 A구단의 움직임이 가장 적극적인 가운데,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던 B구단과 C구단도 영입전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강력한 쇄신책을 펼치는 A구단의 영입 의지는 매우 확고하다. 큰 이변이 없다면 A구단이 최주환을 영입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방의 D구단과 E 구단은 오재일과 허경민을 영입 대상으로 분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본보기
자유계약선수 허경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팀 내 FA를 신경 써야 하는 D구단보다는 E구단의 영입 가능성이 커 보인다.

다만 금액이 문제다. E구단은 최근 수년간 스토브리그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두산 출신의 외야수 정수빈(30)은 지방의 F구단이 노린다. 큰 변화를 겪고 있는 F구단은 외야에서 중심을 잡아줄 선수가 필요하다.

투수 중에선 LG 트윈스 출신의 차우찬(33)의 이적 가능성이 있다.

좌완 투수 갈증이 있는 G구단은 차우찬 영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다른 구단들의 영입 대상 명단에 들지 못한 FA 선수들은 유례없는 한파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프로야구 각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관중 수입이 뚝 떨어지면서 극심한 재정난을 겪고 있다.

매년 돈 보따리를 풀어준 모기업들의 사정도 좋지 않아 스토브리그에 쏟아부을 실탄이 부족하다.

이 때문에 각 구단은 꼭 필요한 핵심 선수 한두 명을 영입하는데 모든 전력을 쏟는 분위기다.

FA 시장에서 일찌감치 발을 뺀 구단도 적지 않다.

두산은 내부 FA를 잡기에도 벅찬 모습이고 키움 히어로즈는 전통적으로 외부 FA 시장에서 돈을 쓰지 않았다.

통합우승을 차지한 NC 다이노스도 아직까진 큰 움직임이 없다.

https://n.news.naver.com/sports/kbaseball/article/001/0012043793

이니셜 놀이네요


A는 sk, F는 한화?  D는 삼성인 듯

정수빈 한화가는 건가. 한화는 재창단 수준일 거라는 썰이 나옵니다.

차우찬은 어느 구단일까요,좌완 부족하다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36
115411 빛과 철의 상영중 중도퇴관한 후기(스포 있음) new 예상수 2021.01.25 36
115410 ??????sk 와이번스가 이마트에 팔려요????? [5] new 수영 2021.01.25 220
115409 믿었던 것에 배신당한다는 것 [1] new forritz 2021.01.25 316
115408 콩 고질라 트레일러 [4] new 수영 2021.01.25 117
115407 [회사바낭] 성희롱 조용히 넘어가면... 정의당 이건 아니지 [12] new 가라 2021.01.25 726
115406 성폭력 관련 사건들을 보면 주토피아가 생각나요. [13] new 왜냐하면 2021.01.25 596
115405 희대의 성추행 [1] new 사팍 2021.01.25 432
115404 남산의 부장들(2020) [1] new catgotmy 2021.01.25 164
115403 [주간안철수] 험난한 단일화의 길 [4] new 가라 2021.01.25 292
115402 화가 많아진 것 같아요. [4] new 왜냐하면 2021.01.25 237
115401 넷플릭스에서 다른 ott 로 갈아 탈 수 없는 이유 ... new 미미마우스 2021.01.25 289
115400 Alberto Grimaldi 1925-2021 R.I.P. new 조성용 2021.01.25 55
115399 이런저런 잡담...(꿈, 도움) [1] update 여은성 2021.01.25 110
115398 넷플릭스 푸념 [13] update 풀빛 2021.01.25 478
115397 쏘울 뭔가 착찹해지는 마음이 일게 하는군요 [2] update 가끔영화 2021.01.24 264
115396 [obs 영화] 나이트 크롤러 [6] update underground 2021.01.24 240
115395 엄마를 추억하며 [8] update 고요 2021.01.24 278
115394 누레예프 [2] update daviddain 2021.01.24 150
115393 부정적(?)인 얘기들 [6] update 메피스토 2021.01.24 442
115392 Walter Bernstein 1919-2021 R.I.P. [1] 조성용 2021.01.24 1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