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2020.11.27 20:08

발목에인어 조회 수:347

일기든 sns글이든 메모든 소설이나 시든 글을 많이 쓰는 편인데, 글이란게 사람 마음에 영향을 알게모르게 많이 주는 거 같아요.

가령 전 밤이든 새벽이든 집에 들어오면 아무리 귀찮고 피곤해도 반드시 화장을 지우고 자는 성격이었거든요. 그게 너무 귀찮아 계속 투덜대면서도요. 근데 어느 날 그런 제 성격에 대해 sns에 투덜댄 후론 귀찮으면 화장을 안지우고 다음날 아침 샤워할 때 지우게 되었어요. 이건 작은 예지만 이런식으로 글이, 언어가 세상을 바꾸는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쓰고 읽는 작성자의 마음, 심리, 의식, 뇌엔 영향을 분명 주는 거 같아요.

대화를 통한 심리상담치료도 대략 이런식으로 내담자의 마음에 영향을 미치는 거겠지하고 짐작해요. 오늘 심리상담 2회기차였는데 1시간의 대화가 끝나곤 신기하게도 다시 저 자신이 강해진 기분이 들었어요. 상담사분이 무척 사려깊고 상식적이고 좋은 분 같았어요. 예술문화를 좋아하시는 분이라 뭔가 마음이 놓이는 부분이 있더라구요.

힘이 다시 나던차에 (다시 밝아진 타이밍이라 그런지) 집에 오는데 친구 두 명이 연락해와 각자 그림에 관련한 프로젝트를 제안해줘서 너무 신도 나고요. 하나는 어쩌면 신상이 퍼질까 좀 염려되(듀게엔 정신병을 고백(?)한 글을 많이 썼으니) 자세히는 못말하겠고, 다른 하나는 텀블벅이에요. 제 최선을 다해보려고요. 직업훈련과 병행하자면 빡셀수도 있는데.. 뭐 해낼 수 있겠지! 시간관리를 지금보다 더 잘한다면,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요:-)

그렇게 생각하고나서 너무 설레서 1시간을 멍때렸지만요. 곧 제일 좋아하는 소설 작가분들 중 한 분인 전민희 작가님의 룬의 아이들 3부의 안읽어본 3권이 집에 도착하니 그 전에 1권과 2권을 다시 읽어둬야지 하고 책을 펼쳤어요.

요즘은 7~9시 사이에 자 2~4시쯤 깨요. 일찍 자고 새벽 일찍 깨는 게 제 마음에 들더라고요. 저만의 시간을 갖는 기분이 좋아요. 경쟁(?)에서 벗어난 기분도 들고요. 그래선지 집중이 잘되요.

운동은 우울해서 3일을 못갔는데, 엄마가 코로나가 걱정되니까 집도 자영업이고하니 운동을 1~2주 연기하라고 하시더라고요. 적게 먹고 홈트해야죠. 제발 코로나가 끝났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8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53
115429 카페 창업을 하고 싶다는 청년에게 new Bigcat 2021.01.26 53
115428 장차 여성여성한(?) 현모양처 캐릭터는 어찌될까요 [7] new 채찬 2021.01.26 190
115427 [바낭] 케빈은 열두살을 계속 보면서 이것저것 잉여로운 잡담 [3] new 로이배티 2021.01.26 106
115426 일대종사(2013) [1] new catgotmy 2021.01.26 117
115425 그렇고 그런 시간을 지나며 2 [3] new 어디로갈까 2021.01.26 82
115424 왓챠에 빨간머리 앤 전편이 있었네요 [7] new 노리 2021.01.26 135
115423 시간도둑들 [2] new daviddain 2021.01.26 197
115422 주토피아의 정치적 주제는 아직도 유효할까 [2] new Sonny 2021.01.26 296
115421 정체성 정치 new 사팍 2021.01.26 173
115420 진짜 민주당 야당복은 인정. [21] new 가라 2021.01.26 722
115419 소울_영혼의 시작과 끝 [3] update 사팍 2021.01.26 223
115418 판도라의 상자 [5] update 사팍 2021.01.26 230
115417 영화 히어로 아시는 분 있나요 ? [1] 미미마우스 2021.01.26 156
115416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비혼, 나이) [6] update 여은성 2021.01.26 319
115415 반전이 인상적이었던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댓글 많이 달아주시면 감사하겠네요. ^^ [17] update crumley 2021.01.26 410
115414 보는 순간 찡해졌던 짤... [2] update Bigcat 2021.01.25 359
115413 Youtube를 따라서 [10] update Kaffesaurus 2021.01.25 361
115412 [뒷북] 국가인권위원회 “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 발표” [26] update ssoboo 2021.01.25 932
115411 빛과 철의 상영중 중도퇴관한 후기(스포 있음) [1] 예상수 2021.01.25 274
115410 ??????sk 와이번스가 이마트에 팔려요????? [9] 수영 2021.01.25 6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