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넷플릭스가 실적 발표를 한 후 10%넘게 떡상하면서 신고가를 썼습니다.

약간 조정받아 조금 내려가긴 했습니다만 그 위세가 정말 대단합니다.

디즈니플러스를 비롯 라이벌 업체들이 하나둘씩 스트리밍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실적이 떨어질거란 걱정들이 많았습니다만 자신만만하네요.

주주들에게 보낸 레터를 보면 라이벌 업체들의 등장에 위협을 느끼기보단 '우리 사업모델이 대세가 되어 간다는 증거'로 해석해서 오히려 향후 더 멋진 미래가 올 거란 믿음이 가득합니다.

전세계 가입자 수가 2억명이 넘어서 안정적인 현금확보가 가능한 수준으로 올라섰고, 특히 아시아쪽 가입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었다는군요.

특히 대한민국 대박...

들으셨겠지만 올해엔 매주마다 신작 영화를 하나씩 투척하겠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장밋빛 미래가 언제까지 계속될 수 있을까요?

미국, 한국의 애널리스트 분석을 쭉 읽어보면 적어도 단기, 중기적으로 꽤 매력적인 주식처럼 보이는데 저는 도통 모르겠습니다.

수익모델이 가입자 늘리거나 구독료를 인상하는 것 밖에 없는데 정말 아무 일 없이 쭉쭉 올라가기만 할까요?


해답은 오리지널 컨텐츠를 얼마나 많이 만들고 그것들이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느냐겠죠.

'브리저튼' 시즌 2 제작이 코로나 때문에 지연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구독자 이탈을 막기 위해선 끊임없이 오리지날을 만들어야 할텐데 대내외적인 변수가 생길 가능성은 언제든 있을테고...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하는 다른 미디어 업체들은 저마다 자기들 작품들을 넷플릭스에서 거둬가는 중입니다.

'오피스'가 넷플릭스에서 꽤나 인기작이었는데 조만간 빠진다고 합니다. 아니 '오피스' 탈퇴가 증권뉴스에 오를 정도로 수익을 좌지우지할 파괴력이 있는 작품이었어?ㅋㅋㅋ

제가 너무 재밌게 보고 있던 '닥터 마틴'도 플랫폼을 아마존으로 옮겼더라고요.


아마 이런 미래를 이전부터 대비했겠죠. 오리지널을 미친 듯이 만들어야 한다는 것도 예상했을테고.

사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제작 작품들의 양이 굉장히 많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4K화질에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지원까지, 향후 홈시어터를 만든다면 넷플릭스를 메인으로 세팅해야 할 것 같고요.

온라인 비디오가게같던 이 회사가 이런 식으로 자리잡을 거라곤 전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하지만 투자와 돈 버는 건 드라마 감상이랑 별개의 문제죠.

저는 넷플릭스를 해지할 생각이 없고 디즈니가 들어와도 같이 봤으면 봤지 배신할 생각은 없습니다만, 주식의 경우엔 꾸준히 내 계좌를 살찌울 거란 확신이 들지 않아 다 정리했습니다.

네, 오르면 다행이지만 내리는 주가를 보며 넷플릭스에 대한 사랑이 애증으로 변하는 건 원치 않아서요.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4
115713 브레이브 걸스 롤린 댓글모음 new 메피스토 2021.03.07 73
115712 머저리와의 카톡 13 (작가란 무엇인가?) new 어디로갈까 2021.03.07 97
115711 듀나 게시판 이미지 포스팅용 사이트 추천요 :) [2] update theforce 2021.03.06 109
115710 반응이 없어 더러워 글 못 쓰겠습니다! [12] update forritz 2021.03.06 545
115709 미나리 봤습니다.(스포) [8] update tomass 2021.03.06 309
115708 그들은 밤에 산다 They live by night [3] daviddain 2021.03.06 187
115707 "미나리" 강력 비추!!!!! (스포일러) 내 주말 돌리도!!!! [17] update 산호초2010 2021.03.06 738
115706 정계복귀를 내비치는 황교안... [1] forritz 2021.03.06 235
115705 브레이브걸스, 언더독과 노력 여은성 2021.03.06 150
115704 Ally(앨라이) 되는 길. [9] update forritz 2021.03.06 320
115703 질문, 갈등, 상처를 접하며 [19] update 어디로갈까 2021.03.06 483
115702 Moufida Tlatli 1942-2021 R.I.P. [1] 조성용 2021.03.06 93
115701 [넷플릭스바낭] 알찬 호러 소품, '트라이앵글'을 봤습니다 [5] update 로이배티 2021.03.06 287
115700 투문정션 [5] daviddain 2021.03.05 367
115699 이런저런 이슈잡담 [1] 메피스토 2021.03.05 212
115698 '내일은 미스트롯2'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1] S.S.S. 2021.03.05 249
115697 제가 생각하는 차단은요 논쟁에서 이기는 도구가 아닙니다 [17] 예상수 2021.03.05 553
115696 [KBS1 독립영화관] 초미의 관심사 underground 2021.03.05 124
115695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 (1977) [6] catgotmy 2021.03.05 251
115694 차단기능 [11] Sonny 2021.03.05 5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