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제가 민주당 지지자이긴 하지만 비례는 늘 정의당 찍는 입장이라 씁니다.


1.

회사에서 성희롱 사건이 터졌습니다.  (몇년전에 여기 썼던 기억이...)

A팀장과 B 차장은 동기였고, B 차장과 C 과장은 사내부부였습니다. C 과장은 A팀 소속이었고요. 뭐 아시겠지만, 저희 같은 군대문화 제조업에서 동기는 친한 친구가 될 수 있지만, 진급 라이벌이 되기도 합니다. A와 B가 동기인데 A는 부장 팀장이고 B는 차장이면 A가 나름 사내에서 잘 나가고 있다는거죠. (어 그리고, A,B 둘다 제 후배입니다. 제가 과장때 벌어진 일이니까 A나 B나 저보다 잘나가던 분들..)


C 과장이 A 팀에 속하고나서 부터 지속적으로 성희롱이 벌어졌답니다.

C 과장이 지각하면, A 팀장은 질책하면서 어제 밤에 B 랑 뭐했길래 늦잠잤냐...

C 과장이 피곤해 하면, 팀장은 B가 밤에 힘이 좋은가봐?

좀 더 노골적인 희롱도 있었다고 하고요.

그래서 C 는 A팀장이랑 면담할때 나오는 말들을 녹음해놓습니다.


어느정도 증거가 쌓이고 나서, B와 C는 인사팀장을 찾아가 녹음파일을 까고 노동부에 고발하겠다. 라고 합니다.

뭐 다들 짐작하는대로 이런거 공식적으로 고발 들어가면 인사팀이 골치아픕니다.

인사팀장은 B,C 부부에게 며칠만 시간을 달라고 하고, A팀장을 불러다가 사실 확인을 합니다. A팀장은 아니 다들 잘 아는 사이라 농담처럼 한거다 어쩐다 하지만 녹음파일이 있는데 뭐 통하겠어요. 인사팀장은 사장에게 보고를 했고, 녹음파일을 들어본 사장이 노발대발하면서 요즘 세상에 뭐 이런 놈이 있냐! 라고 노발대발... A 팀장을 끌어주던 부사장은 난감. 


인사팀장은 B,C 부부를 불러다가 나가게 할테니 고발은 하지 말아달라고 하고, C 과장이 '의원면직으로 처리는 안된다. 파면처리 해달라' 했고요. 결국 징계면직하는 것으로 협의를 했고,  (징계면직까지는 퇴직금을 전액 받습니다. 그 이상부터는 퇴직금이 까임) A팀장은 징계사유에 '직장내 성희롱' 으로 뜨면서 개망신을 당하고 회사에서 쫒겨납니다. 



2.

여기까지 보면 해피엔딩 같지만...?

B가 A를 밀어내기 위해 부인을 이용해서 A를 함정에 빠트렸다는 소문이 돕니다. A가 잘못은 했지만 쫒겨날 정도는 아닌데, B한테 당했다. 이런식으로요. 얼척이 없죠.

그래서 B는 결국 이직했고. C는 계속 회사에 다닙니다. A가 B에게 어떤 악감정이 있어서 그 부인인 C에게 지속적으로 성희롱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쁜건 A 인데, B도 결국 회사 그만둔거죠. 그나마 C가 계속 다녀서 다행일까요? (C는 여전히 과장이지만, 승진 안되는건 이 문제와 상관 없을 것 같습니다.)



3.

그래서, 정의당 내부와 장혜영 의원이 어떤 이유로 형사고소는 안하고 대표 사퇴하는 것으로 결정했는지 모르겠지만... 정의당이라면, 장의원이라면 더더욱 형사고소로 종지부를 찍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결국 피해자들이 '조용히 처리하자'는 압박을 더 받게 되는거 아닌지. '정의당도 저러는구나..' 라는 모습을 보여준게 참.... 

사건이야 벌어질 수 있지만, 이렇게 처리된다는게 좀 아니다 싶네요.


며칠전에는 주호영 기자 성추행 뜨고... 아주 원내 3당들이 돌아가면서 잘하는 짓이다 싶네요. 이제 다음차례는 국민당이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4
115713 브레이브 걸스 롤린 댓글모음 new 메피스토 2021.03.07 58
115712 머저리와의 카톡 13 (작가란 무엇인가?) new 어디로갈까 2021.03.07 84
115711 듀나 게시판 이미지 포스팅용 사이트 추천요 :) [2] update theforce 2021.03.06 105
115710 반응이 없어 더러워 글 못 쓰겠습니다! [12] update forritz 2021.03.06 524
115709 미나리 봤습니다.(스포) [8] update tomass 2021.03.06 296
115708 그들은 밤에 산다 They live by night [3] daviddain 2021.03.06 181
115707 "미나리" 강력 비추!!!!! (스포일러) 내 주말 돌리도!!!! [17] update 산호초2010 2021.03.06 725
115706 정계복귀를 내비치는 황교안... [1] forritz 2021.03.06 233
115705 브레이브걸스, 언더독과 노력 여은성 2021.03.06 147
115704 Ally(앨라이) 되는 길. [9] update forritz 2021.03.06 312
115703 질문, 갈등, 상처를 접하며 [19] update 어디로갈까 2021.03.06 478
115702 Moufida Tlatli 1942-2021 R.I.P. [1] 조성용 2021.03.06 93
115701 [넷플릭스바낭] 알찬 호러 소품, '트라이앵글'을 봤습니다 [5] update 로이배티 2021.03.06 284
115700 투문정션 [5] daviddain 2021.03.05 363
115699 이런저런 이슈잡담 [1] 메피스토 2021.03.05 209
115698 '내일은 미스트롯2'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1] S.S.S. 2021.03.05 248
115697 제가 생각하는 차단은요 논쟁에서 이기는 도구가 아닙니다 [17] 예상수 2021.03.05 551
115696 [KBS1 독립영화관] 초미의 관심사 underground 2021.03.05 124
115695 스타워즈: 에피소드 4 새로운 희망 (1977) [6] catgotmy 2021.03.05 251
115694 차단기능 [11] Sonny 2021.03.05 5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