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23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12631 우리말 표현 찾습니다. [12] autechre 2014.05.16 12636
112630 글 한번 써 봅니다. [12] 실마리 2010.06.02 12621
112629 로그인 : 메인 게시판에선 쓰기 버튼을 눌러주세요. (기타 전달사항) [17] DJUNA 2010.06.07 12614
112628 시국(?)에 적절하게, 냉면집 리스트 업데이트 합니다. [28] 01410 2011.12.07 12589
112627 아..이정현.. [17] 주근깨 2011.01.12 12576
112626 av에서 심하다고 생각하는 장르[19금] [11] catgotmy 2012.07.09 12564
112625 (19금) 물 속에서 붕가붕가 [25] soboo 2010.08.30 12550
112624 설리가 앞머리를 잘랐습니다.(스압경고) [10] 루아™ 2011.08.27 12534
112623 [공지] 배너에 대한 피드백을 잠시 받겠습니다. [71] 폴라포 2012.10.30 12524
112622 성인 아들과 어머니의 관계 [26] callas 2011.10.22 12465
112621 에일리 누드추정.... [11] 루아™ 2013.11.11 12457
112620 경복궁역 혹은 경복궁 옆, 통의동, 카페 B612 [10] 01410 2010.08.05 12457
112619 김옥빈 인스타일 10월 화보 [13] fan 2010.09.16 12446
112618 네이버 웹툰작가 인터뷰 [14] clancy 2013.08.30 12416
112617 동네 커피숍을 해볼까 중인데 이름을 뭘로.... [96] 무비스타 2012.06.28 12407
112616 동양인으로 분장한 서양배우들 [40] DJUNA 2012.09.09 12318
112615 여자가 반했다는 증거? 이 게시물을 보고... 경험자로서...^^;; [9] 라곱순 2012.09.23 12318
112614 만약 이번 사고가 압구정동 현대고 학생들이 탄 배라면 상황은 한참은 달라졌을 것이다. [194] 잠수광 2014.04.20 12297
112613 나이별 경기도지사 지지율 [1] 그림니르 2010.06.02 12254
112612 미완인 채로 끝날 것 같은 만화 [30] chobo 2011.09.08 122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