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저리> 어, 누나. 단어 하나만 설명해줘.
머저리 누나> 구글링 해.
머저리> 안 나오니까 묻지. 오늘 교수님이 '속물발효'라는 말을 했는데 뜻을 잘 몰겠어.
머저리 누나> 첨 듣는 단언데? 내용의 맥락도 모르니 난들~ 
머저리> 권력론 강의 중 푸코를 언급하면서 어떤 부류에 대한 수식어로 그 단어를 썼어. 삼성 출신 김용철 변호사와 경제민주화 전도사 행세한 김종인을 예시로 들면서.
머저리 누나> 좀 생각해보자.

머저리 누나> 예시한 인물들 면면으로 보건대, 어둠 속의 일원이었다가 어떤 계기로 실존적 결단을 내려서 어둠 바깥으로 나온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 같은데? 
머저리> ?
머저리 누나> <추격자>의 김윤석, <내부자들>의 이병헌/조승우, <공공의 적>의 설경구 같은 캐릭터가 더 선명하겠다.
머저리 누나> 한때 살고 싶은 대로 험하게 날것으로 살았던 이들이 어떤 임계점을 맞아 밝은 세상과 관계 맺으며 그 어둠과 맞짱뜨는 상황. 
머저리 누나> 데빌맨이나 블레이드 같은 이들, 그걸 표현하는 말 아닐까.
머저리> (경청)

머저리 누나> 우리 사회는 노골적으로 말하면 '원 스트라이크 아웃'의 사회야. 더 극단적으로 말하면 '안 바뀌는 사회'고.
머저리 누나> 거기에 작은 균열을 내주는 게 악인의 고뇌랄까, 성찰이랄까...에 의한 거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거든.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그 교수도 같은 생각으로 그 단어를 쓰신 듯.
머저리 누나> 악인들은 부패한 세상의 노련한 전문가인데, 그들 중에서 자신이 저지른 오점에서 배우고 성찰해서 귀환하는 이들이 있거든.
그들이 사회에 타전하며 기여하는 바가 있으니 그런 단어조합이 나오는 듯.

머저리> 요즘 권- 언- 경이 고도유착돼 있는 사례가 까발려지고 있잖아. 그 꼬락서니를 보자면 우리 사회는 여전히 조선중기 당파싸움 수준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머저리> 이 동네 저 동네 모두 사람이 없구나 하는 참담한 판단도 들고.
머저리 누나> 뭐 거기까지 생각하는 사람들이 다같이 속물발효를 하면 이 사회는 분명 달라지겠지.                
머저리> 흠
머저리 누나> 새길수록 참신한 단어군.

머저리> 손석희 뉴스에서 우리사회의 '자정작용'에 대한 말을 자주 하던데, 현재의 권력배치 구도로 불 때 그게 가능한 일일까?
머저리 누나> TV가 없으니 손 사장이 무슨 말을 하는진 모르겠고, 말했 듯이 선한 좀비들보다는 권력의 악인이었던 이들이 어쩌다/혹은 어쩔 수 없이 토해내는 고뇌의 증언이 아직은 정의사회의 씨앗이 되는부분이 크다고 봄.
머저리> 알아들었음.

머저리 누나> 근데 왜 궁금한 걸 그 자리에서 선생님에게 묻지 않고 가슴에 묻었다가 엉뚱한 사람에게 치대지?
머저리> 그래서 학창시절 누나 별명이 '건방진 놈'이었다며. 난 나름 이미지 관리하는 거임.
머저리 누나> 속물발효가 필요한 인간이 많아. 많아도 너~무 많아. 
머저리> (메롱) 빠빠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3
111632 우연히 영상보고 울컥해서 올려요 [3] 감동 2019.06.22 1169
111631 모 영화평론가의 SNS에서... [8] 어디로갈까 2019.06.22 2155
111630 김혜리의 영화 사람을 만나다. 시즌2? 속편? [3] this 2019.06.22 866
111629 괴이한 가요 [2] toast 2019.06.22 659
111628 [옥수수 무료영화] 전도연 주연의 <생일> [채널CGV 영화] 덩케르크 [4] underground 2019.06.22 376
111627 나쁜 외계인 [2] 가끔영화 2019.06.22 311
111626 tvn 드라마 자백의 이준호 가끔영화 2019.06.22 574
111625 오늘 궁금한이야기Y 윤지오 방송 보니까... [4] 잠시익명요 2019.06.21 1746
111624 [EBS1 영화] 마농의 샘 1부 [2] underground 2019.06.21 493
111623 이런저런 일기...(금요일) [1] 안유미 2019.06.21 270
111622 오늘의 영화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1 166
111621 [바낭] 외진 곳에 가면 글이 잘 써질 것 같은 느낌 -Feat. Bardsey Island [10] applegreent 2019.06.21 810
111620 배두나.jpg [2] 보들이 2019.06.20 1483
111619 이런저런 일기...(신도림, 자전거) 안유미 2019.06.20 355
111618 [옥수수 무료영화] 바우하우스 [1] underground 2019.06.20 387
111617 에드가 엘런 포의 단편에서 [1] 가끔영화 2019.06.20 436
111616 오늘의 영화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20 177
111615 토이스토리4를 보고(스포 약간 있음) [2] 연등 2019.06.20 800
111614 롱 리브 더 킹 - 가볍게 볼만한 영화(약스포) 라인하르트012 2019.06.20 603
111613 전도연.jpg [5] 보들이 2019.06.19 17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