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 히로키의 ‘에덴’에서 한 등장인물이 바이러스 대재난에 대해 “세상이 망하는줄 알았더니 겨우 15% 죽은거야?” 툴툴대는 장면이 나옵니다.

90년대의 화두였던 세기말 공포도 실체는 없었고 결국 2000년 1월 1일이 왔고 대재난도 그랜드 크로스도 심지어 Y2K도 없었습니다.

세상은 여전히 그대로였고 그렇다고 딱히 신세기가 열리지도 않았습니다.

심지어 오타쿠의 각성을 외쳤던 안노의 의도와는 달리 에바는 오히려 ‘세카이계’같은 경향을 낳았을 뿐이구요.

아포칼립스는 21세기에 가장 사랑받는 장르가 되었습니다.


25년만의 에반게리온의 정서는 지글대는 4:3화면만큼이나 어색하고 그땐 왜그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작은 상처에도 죽을것 같았던 사춘기 시절 일기장을 중년이 되어서 다시 보는 느낌이랄까요?

사실 생각해 보면 세기말 정서란건 ‘죽어버릴것 같아’라는 공포라기보다는 에바의 카피처럼 ‘죽어버렸으면 좋겠어’하는 욕망 혹은 끌림에 가까워 보입니다.

이미 중년이 되어 나날이 조금씩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선 딱히 필요없는 생각이긴 합니다.

그래도 죽음의 미학이란건 여전히 아름답고 에바의 연출은 언제 봐도 대단합니다.


ps 엔딩의 Fly me to the moon은 다른 곡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저작권 가격때문이라더군요.

     7월 6일에 에바 신작의 일부가 공개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9
113688 [바낭] 신년 운수 [1] 칼리토 2020.01.06 380
113687 The 77th Golden Globe Awards Winners 조성용 2020.01.06 411
113686 [넷플릭스] the OA - 칼군무의 미처 알려지지 않은 효과 [스포유] [11] Diotima 2020.01.06 555
113685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진행중이군요. [39] 차차 2020.01.06 1450
113684 넷플 드라큘라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20.01.05 962
113683 오스카 레이스를 달리는 기생충 & 씨름의 희열 5회 [2] 보들이 2020.01.05 826
113682 [넷플릭스바낭] 듀게 분들 많이 좋아하실 것 같은(?) 드라마, 블렛츨리 서클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1.05 703
113681 월요일밤9시 OCN [2] 키드 2020.01.05 535
113680 2020 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s Winners [2] 조성용 2020.01.05 303
113679 #Pray for Australia [3] skelington 2020.01.05 500
113678 아카데미상에 저예산 영화상을 따로 만든다면 메이저 영화사들이 못하게 할 듯 [14] 가끔영화 2020.01.04 577
113677 [넷플릭스]빨간머리 앤 시즌3 [8] 노리 2020.01.04 761
113676 공수처법 통과 비하인드 스토리(알릴레오, 이해찬, 유시민) 왜냐하면 2020.01.04 599
113675 신고쪽지 궁금한 점이.... [4] Domingo 2020.01.04 472
113674 결혼 이야기의 이 영상이 올라왔네요 [1] 예정수 2020.01.04 530
113673 [KBS1 신년특집 다큐인사이트] 보일링 포인트 underground 2020.01.04 309
113672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대기줄 폭주 중. [2] 프레키 2020.01.04 784
113671 잠이 깼습니다. [4] 가라 2020.01.04 524
113670 이런저런 일기...(행복과 건강, 딸기빙수) 안유미 2020.01.04 291
113669 순간 정신줄을 놓으면-간헐적 단식 그닥!!! [15] 산호초2010 2020.01.03 9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