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 히로키의 ‘에덴’에서 한 등장인물이 바이러스 대재난에 대해 “세상이 망하는줄 알았더니 겨우 15% 죽은거야?” 툴툴대는 장면이 나옵니다.

90년대의 화두였던 세기말 공포도 실체는 없었고 결국 2000년 1월 1일이 왔고 대재난도 그랜드 크로스도 심지어 Y2K도 없었습니다.

세상은 여전히 그대로였고 그렇다고 딱히 신세기가 열리지도 않았습니다.

심지어 오타쿠의 각성을 외쳤던 안노의 의도와는 달리 에바는 오히려 ‘세카이계’같은 경향을 낳았을 뿐이구요.

아포칼립스는 21세기에 가장 사랑받는 장르가 되었습니다.


25년만의 에반게리온의 정서는 지글대는 4:3화면만큼이나 어색하고 그땐 왜그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작은 상처에도 죽을것 같았던 사춘기 시절 일기장을 중년이 되어서 다시 보는 느낌이랄까요?

사실 생각해 보면 세기말 정서란건 ‘죽어버릴것 같아’라는 공포라기보다는 에바의 카피처럼 ‘죽어버렸으면 좋겠어’하는 욕망 혹은 끌림에 가까워 보입니다.

이미 중년이 되어 나날이 조금씩 죽어가고 있는 상황에선 딱히 필요없는 생각이긴 합니다.

그래도 죽음의 미학이란건 여전히 아름답고 에바의 연출은 언제 봐도 대단합니다.


ps 엔딩의 Fly me to the moon은 다른 곡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저작권 가격때문이라더군요.

     7월 6일에 에바 신작의 일부가 공개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15
111863 여름휴가를 맞이하여 [1] 메피스토 2019.07.31 430
111862 엑시트를 보고(스포없음) [9] 연등 2019.07.31 1161
111861 [드라마바낭] 필립 K 딕의 '일렉트릭 드림즈'를 다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07.31 539
111860 성우 박일 별세 [11] 수영 2019.07.31 888
111859 제목 없음 (정하기 매번 싫었음) [10] 어디로갈까 2019.07.31 805
111858 지구멸망 10가지 상황 중 3번째 악당 떠돌이별과의 조우 [1] 가끔영화 2019.07.30 427
111857 [회사바낭] 불사조... [3] 가라 2019.07.30 1327
111856 넷플릭스 '액션 피겨 2' [4] 샌드맨 2019.07.30 649
111855 [드라마바낭] 드디어 '멋진 징조들(Good Omens)'을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19.07.29 1052
111854 이런저런 일기...(도발과 음주, 운동) [1] 안유미 2019.07.29 553
111853 리틀 드러머 걸을 봤어요 [6] 포도밭 2019.07.29 1194
111852 있지(ITZY) - ICY 뮤비 [11] 연등 2019.07.29 976
111851 갈수록 미치겠습니다..."왓쳐" [1] 라인하르트012 2019.07.28 1118
111850 아마존 비디오에서 나온 더 보이즈 1시즌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7.28 451
111849 [바낭]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뭐 이런가요. ㅋㅋ [4] 로이배티 2019.07.28 1211
111848 [KBS1 특선 다큐] 프리 솔로 [4] underground 2019.07.27 706
111847 이런저런 아이돌 잡담 [4] 메피스토 2019.07.27 724
111846 이런저런 주말 일기...(토요일) 안유미 2019.07.27 380
111845 방수 파운데이션과 자외선 차단제 추천 좀 부탁드려요. [2] 산호초2010 2019.07.27 595
111844 박찬욱 감독에 대한 잡담 [30] 어디로갈까 2019.07.27 29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