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번개 후기

2019.09.29 01:06

칼리토 조회 수:1032

이제 막 집에 들어 왔네요. 게시판에서만 뵙던 반가운 분도 만났구요. 정치 성향이 비슷한 친구랑 맥주 한잔 하면서 사는 얘기도 했습니다. 


몇명이 왔는지는 모르겠는데.. 굉장히 많더군요. 길을 빼곡하게 메운 분들은 나이대도 각양각색 구성원도 친구들이 모여서 온 단체부터 직장, 가족들까지 많았습니다. 아주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온 분들도 계시고 어머니나 아버지 모시고 온 가족들도 있는 것 같던데 보기 좋더군요. 


아무리 많은 인원이 모였다 해도 하찮게 여기는 사람들 물론 있을 겁니다. 그깟 80만, 그깟 100만, 그깟 200만.. 


남한 인구 전체로 따지면 사실 얼마 안되는 비율 일수도 있죠. 그런데.. 이렇게 온갖 미디어가 일방적인 기사를 쏟아내고 검찰들이 먼지 하나까지 꼼꼼하게 털어주는 이런 상황에서 100만이 자발적으로 모이는 집회가 사실 가능합니까?


박근혜 탄핵의 촛불 집회 이야기를 많이들 하시지만 그때야.. 초기부터 언론이 이미 끝난 게임이다 싶었는지 기름 붓듯이 연일 뉴스를 쏟아냈죠. 국민들의 분노가 타오르는데 언론이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반대죠. 언론과 검찰은 손을 잡고 조국을 죽이고 나아가서 문재인 정권을 힘빠지게 하고 다음.. 아니면 다다음이라도 정권을 다시 빼앗아올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오로지 스스로의 판단만으로 100만이 모였다면 이건 정말 자랑해도 될 일 아닙니까? 언론에.. 검찰 발표에 휘둘리지 않고 모인 사람이 자그만치 백만이라면 말이죠. 


구호도 소심하게 외치고.. 집회에 참여한 경험 자체가 적어 뻘쭘하게 있다가 왔지만 그 와중에도 질서 정연한 사람들, 가족을 챙겨가며 웃음 짓는 모습들, 목에 핏대를 세워가며 구호를 외치는 모습들에 감동 받았습니다. 바닥에 떨어진 쓰레기 하나 없고 누군가 돌출 행동을 할라치면 시민들이 먼저 제지해주시더군요. 놀랍습니다. 촛불로 부터 세월이 흐르는 사이에 시민 의식도 그만큼 따라서 자랐구나 싶었어요. 


누구를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것이 진실이고 이것이 팩트고 이것이 정의이며 이것이 합리다. 과거에는 언론이 그 역할을 했고 국가나 국가가 권력을 위임한 사법부가 그 역할을 많이들 했었죠. 사람들이 모이고 집단이 형성되면 아무리 작은 조직이라도 그런 사람이 있게 마련입니다. 남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고 자신이 보는 세계, 자신이 생각한 정의, 자신이 판단한 기준만이 옳다고 생각하죠. 위험합니다. 위험한 생각이고 위험한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사람들이 자라서 파시스트가 되고 그런 집단과 조직이 힘을 얻으면 남을 핍박하고 작은 소리를 무시합니다. 


저는 오늘 100만개의 다른 이유로 같은 소리를 내는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저마다 다른 이유와 판단으로 스스로의 목소리로 외치고 있었죠. 이들에게 누가 무엇을 가르치고 강제하고 강요할 수 있을까요? 세상은 점차 바뀌어 가고 있고 한때 국민이 개새끼라고 자조적으로 이야기해야 했던 시절은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서초동에 모인 사람들 모두에게 감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모임이 무사히 마무리 되서 다행입니다. 내일은 또 어떤 기가 막힌 이야기가 들릴지라도 오늘은 편히 잘 수 있겠네요. 현명한 모든 시민들 덕분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09
114156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665
114155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793
114154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045
114153 코로나19 중국 사망자가 1380명에 달하는군요 [2] 예정수 2020.02.14 584
114152 덕분에 민주당만 빼고 라는 슬로건이 많이 알려졌네요. stardust 2020.02.14 500
114151 오늘의 미국 발렌타인 데이 엽서 [4] 스누피커피 2020.02.14 338
114150 [아마존프라임] 에메랄드 시티.... 하.... [3] 가라 2020.02.14 324
11414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0 (미팅을 앞두고) [1] 어디로갈까 2020.02.14 528
114148 이번 총선 죽 쒀서 개 주게 생겼네요 [29] ssoboo 2020.02.14 1781
114147 뮤지컬 보디가드 [5] 스위트블랙 2020.02.13 348
114146 인셉션 질문 [8] mindystclaire 2020.02.13 548
114145 [바낭] 모두들 해피 발렌타인! [2] skelington 2020.02.13 213
114144 "문신을 한 신부님"이 개봉했네요 산호초2010 2020.02.13 404
114143 봉준호 생가(生家)같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 [28] ssoboo 2020.02.13 1552
114142 정직한 후보 를 봤어요. (스포일 수 있어요) [5] 티미리 2020.02.13 592
114141 웨스 앤더슨 감독 신작 [프렌치 디스패치] 예고편과 포스터 [4] oldies 2020.02.13 524
114140 조작방송 하다가 딱 걸린 PD수첩 [3] stardust 2020.02.13 838
114139 다른 회사 상사들도 이런 얘기 자주 할까요? [5] 가라 2020.02.13 593
114138 [넷플릭스바낭] 80년대 B급 코미디의 전설(?) '폴리스 아카데미'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0.02.13 570
114137 [회사바낭] 긴 휴가 [14] 가라 2020.02.13 7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