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율 40% 깨져

2019.09.29 09:05

휴먼명조 조회 수:1044

여기에다 썼는지 아니면 제 개인블로그에 썼는지 기억이 잘 안 나지만

어딘가에다가는 저는 이번 정권에 대한 지지를 거둔다고 쓴 적이 있습니다


아마 많은 중도층이 비슷한 생각일 것이고 

그게 결과로 나오고 있습니다


조중동이니까 믿을 수 없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리얼미터만 쳐다보고 계시면 되겠습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8/2019092801397.html


중앙일보 23~24일 조사서 文지지율 37.9%⋯ 부정평가 52.1%로 긍정평가보다 14.2%p 높아


중앙일보, 27일자 신문서 文지지도 등은 보도 안해⋯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委에는 등록


중앙일보 측 "이 조사와 관련 보도는 대통령·정당지지도보다 386세대에 대한 인식조사가 주 목적"



재미있는 건, 중앙일보는 이 조사결과를 보도하지 않았어요 

오히려 조선일보가 대신 보도해줍니다


티키타카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요

그보다는 다른 이유가 있어 보입니다만 


어쨌든, 이제 37.9%입니다 



그 와중에 문통은 조국을 끝까지 안고 가겠다는 선언을 했습니다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68341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어제)] 

"사실관계 규명이나 조국 장관이 책임져야 할 일이 있는지 여부도 검찰의 수사 등 사법 절차에 의해 가려질 것입니다."


사법절차는 검찰의 기소부터 법원의 1심부터, 대법원의 최종 확정판결까지 모두 포함되는데요.


어제 기자들이 대통령이 언급한 사법절차가 어디인지를 묻자 청와대 관계자는 "구분해 정의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오늘 대법원 판결까지 포함되느냐고 재차 물었는데 청와대는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조국 장관을 기소하더라도 안고 가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사법개혁의 적임자는 조 장관이라는 대통령의 생각은 변함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선 공약인 사법개혁과 조 장관 법적 책임 사이에서 대통령은 사법개혁 완수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일단 내년 초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분리가 담긴 개혁안의 국회 처리가 조 장관 사퇴의 분기점이 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만약 입법에 실패한다면 대법원 최종판결까지 조 장관 거취 결정을 유예한 뒤 검찰 내부 개혁에 매진하며 정권과 끝까지

운명을 함께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12630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41
112629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63
112628 약 끊기 [10] 산호초2010 2019.10.04 801
112627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72
112626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80
112625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06
112624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13
112623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04
112622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13
112621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326
112620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393
112619 조커 (스포일러?) [3] 타락씨 2019.10.03 750
112618 펭-하! [2] 포도밭 2019.10.03 354
112617 광화문 집회 [5] 칼리토 2019.10.03 895
112616 [스포일러] 조커에서 맘에 안 들었던 부분 [12] 로이배티 2019.10.03 1001
112615 JTBC “조국 사퇴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 [6] an_anonymous_user 2019.10.03 1008
112614 조커(스포일러) [1] 사팍 2019.10.03 484
112613 광화문 집회 참가자, 청와대 진입 시도...경찰과 격렬 대치 [2] 도야지 2019.10.03 359
112612 예상 뛰어넘은 광화문 인파에 고무된 한국당..'집회 이후' 고민 [4] 도야지 2019.10.03 715
112611 다음 정경심 남편 수호집회는 400만 가나요? #2 [4] an_anonymous_user 2019.10.03 6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