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조선일보에서 이런 칼럼을 실었더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0/2019092001378.html (브라만 좌파 對 상인 우파)


피케티의 저서에서 인용했다고 하던데... 근데 이 사람들 피케티 공산주의자라면서 적대시하는 입장 아니던가? -_-a


아무튼... 이 글이 내 관심을 끈 이유는 내가 예전에 토인비의 세계사 책을 읽었을 때 흥미를 끈 귀절이 생각나서였다. 인도의 카스트 제도를 언급하면서 한 말이었는데 "교리와 지식 밖에는 가진 것이 없던 브라만 계급이 어떻게 무력을 독점한 크샤트리야와 온갖 부를 소유한 바이샤 계급을 누르고 최고의 지위를 차지하게 되었을까? 지금으로서는 당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 수 없으니 이는 영원한 미스터리로 남아 있게 될 것이다" 라는 말이었다.


물론 지금은 당시 이 글을 읽을 때만큼 이 귀절에 동감하지는 않는다. 우선 군인에 대한 경멸은 많은 문화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좋은 쇠로는 못을 만들지 않고 좋은 인재는 군인이 되지 않는다"고 하던가? 옛날에는 "저기 사람하고 군인이 같이 지나간다"는 말도 많이 썼다고들 하더군. ^^ 상인에 대한 경멸에 대해서야 동아시아의 공통적인 신분제인 사농공상(士農工商) 이란 말에서 재론의 여지가 없이 드러난다고 하겠다.


진중권도 말했듯이(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8/2019092801257.html) 지금 우리나라의 좌파건 우파건 도덕성 면에서 차이가 없다는 것은 이미 분명해졌다. 그럼 그 둘의 차이점은? 확실한 건 지식인 사회에서 좌파의 세력이, 군인과 상인 사회에선 우파의 세력이 강하다는 것이고 또 두 편이 지금 대한민국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는 점이다. 그럼 이 싸움에서 누가 승리할 것인가? 지금의 상황을 보건데 현재의 집권세력도 그렇고 앞으로의 전망을 보더라도 좌파가 우위를 점했다는 것은 분명하지 않을까? 과거 인도에서 브라만 계급이 크샤트리야와 바이샤를 누르고 최고 계급을 차지하게 된 사실도 우리나라의 상황을 볼 때 설명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과연 무엇이 좌파(브라만)의 승리를 가져오게 된 것일까에 대해서 생각을 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보인다. 이문열의 초기 작품(물론 그떄는 지금처럼 맛이 가기 전이었다) '들소'라는 소설을 보면 이런 구절이 나온다. "저들(집권세력)의 칼날이 아무리 무서워 보여도 분명히 알아둘 것이 있다. 당신들(피지배 계급)의 동의가 있지 않은 한 저들의 칼은 어디까지나 반쪽에 불과하다. 남은 반쪽은 항상 당신들 손에 쥐어져 있다" 왕좌의 게임의 원작인 '얼음과 불의 노래'라는 소설을 보면 바리스가 티리온에게 한 말 중에 이런 것도 있다. "권력이란 인민들이 있다고 믿는 곳에 있을 뿐" 이 역시 어느 정도 연관이 있는 것 같은데...


지금 조국을 옹호하는 쪽에서 하는 말이 무엇인가? 그의 배경과 재테크 실력을 볼 때 어떤 우파 귀족들 못지 않는 타고난 금수저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다만 그들은 조국이 "흙수저 편을 드는 금수저"라는 말을 하고 싶은 것이다. 그가 그냥 자기만 잘 먹고 살면 아무 일 없었을 텐데 민중들을 위해 뭔가 하려고 하니까 주위로부터 온통 공격을 당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그들의 주장이다. 그리고 현재 우리 사회에서 이 주장이 어느 정도 먹히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결국 이것 아닐까? 대한민국에서 좌파들이 우세를 차지하고 있는 것, 그리고 이로부터 미루어볼 때 과거 인도에서 브라만이 계급투쟁에서 승리를 차지한 이유는 이들이 "그냥 주둥이만으로라도" 피지배 억압 계층의 고통을 어루만져 주는 척 했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언행이 일치해서 나쁜 짓을 하는 깡패보다 행동이야 어찌됐건 말로라도 좋은 소리를 하는 위선자가 사회에 해를 덜 끼친다는 점에서 그나마 미래에 대한 희망을 남겨놓는 일이라 할 수 있겠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12631 박상인 경실련 정책위원장 “조국 장관, 지금 자진사퇴해야” [9] Joseph 2019.10.04 914
112630 클락 켄트 [3] mindystclaire 2019.10.04 441
112629 때리고 어르고,,,알곡은 거둔다... 왜냐하면 2019.10.04 263
112628 약 끊기 [10] 산호초2010 2019.10.04 801
112627 오늘의 명화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04 272
112626 광화문 폭력집회에 관하여 [4] 존재론 2019.10.04 980
112625 [미드] 더 루키(The Rookie) 1시즌 다 봤습니다. 가라 2019.10.04 206
112624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사람일까요? [23] Joseph 2019.10.04 1913
112623 생각은 당신의 머리로. [3] MELM 2019.10.04 704
112622 김규항, 진중권류에 대한 송대헌님의 일갈 도야지 2019.10.04 713
112621 샤도네이 와인을 마시면서 안주는 뭐가 좋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10.04 326
112620 정치의 에토스 [2] Joseph 2019.10.03 393
112619 조커 (스포일러?) [3] 타락씨 2019.10.03 750
112618 펭-하! [2] 포도밭 2019.10.03 354
112617 광화문 집회 [5] 칼리토 2019.10.03 895
112616 [스포일러] 조커에서 맘에 안 들었던 부분 [12] 로이배티 2019.10.03 1001
112615 JTBC “조국 사퇴 시위대, 본사 여성기자 성추행” [6] an_anonymous_user 2019.10.03 1008
112614 조커(스포일러) [1] 사팍 2019.10.03 484
112613 광화문 집회 참가자, 청와대 진입 시도...경찰과 격렬 대치 [2] 도야지 2019.10.03 359
112612 예상 뛰어넘은 광화문 인파에 고무된 한국당..'집회 이후' 고민 [4] 도야지 2019.10.03 715
XE Login